슈퍼 곡물 알고 먹기

슈퍼 곡물 알고 먹기

슈퍼 곡물 알고 먹기

안데스 고산지대 작물인 퀴노아와 아마란스. 과거 잉카 시대에 ‘신이 내린 작물’로 불렸던 두 작물은 단백질, 무기질 등 영양소가 풍부해 우유에 버금가는 완전식품으로 인정받고 있다. 아직은 낯설지만 반드시 주목해야 할 슈퍼 곡물 퀴노아와 아마란스에 대해 영양 정보부터 레시피까지 소개한다.

슈퍼곡물, 곡물, 귀리

슈퍼 곡물로 불리며 현재 미국과 유럽, 일본 등지에서 각광을 받고 있는 퀴노아(Quinoa)와 아마란스(Amaranth)는 비슷한 역사를 지니고 있다. 안데스 지역을 주 산지로 잉카 시대의 신이 내린 작물로 추앙 받으며 주식으로 널리 이용된 것. 하지만 새로운 작물과 식재료가 등장하기 시작하면서 어느덧 이 두 곡물은 남미 지역에서 거의 사라지다시피 했고, 몇몇 농가만이 소규모로 농사를 이어왔다. 하지만 1900년대 후반, 웰빙 열풍이 불기 시작하면서 퀴노아와 아마란스는 재조명되기 시작했다. 곡물이지만 단백질과 미네랄이 풍부한 영양학적 가치를 새롭게 평가 받았고, 현재는 건강식품으로 많은 이들이 찾고 있다.

퀴노아

퀴노아
쌀보다 조금 작고 둥근 모양의 퀴노아는 UN에서 완전식품으로 평가하면서 더욱 유명해진 곡물. 나아가 유엔식량농업기구는 올해를 ‘퀴노아의 해’로 선언했다. 퀴노아는 단백질과 칼슘, 식이섬유, 미네랄 등이 풍부하며, 특히 단백질은 우유를 대체할 수 있을 정도라 완전식품으로 평가 받는다. 퀴노아에 대한 관심은 국내에서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최근 들어 이마트에서 퀴노아를 판매하기 시작했으며, 퀴노아를 재배하는 농가도 생겨났다. 또 퀴노아를 구매대행해주는 인터넷 사이트도 종종 눈에 띈다. “미국에서 퀴노아를 처음 접했어요. 당시 미국에서 퀴노아는 이미 각종 레시피에 등장하고 있었죠. 먹어보니 고소하고 식감도 좋아 한국 사람들도 많이 좋아할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그 후 레시피를 많이 연구했는데, 특히 샐러드와 잘 어울리더라고요.” 푸드 스타일리스트이자 채소 소믈리에 김은경의 말이다. 퀴노아는 화이트, 레드, 블랙 총 3종류로 구성되는데, 국내에서는 거의 화이트만 찾을 수 있다. “퀴노아 레드, 블랙은 반드시 발아시켜 먹어야 해요. 소화에 영향을 주거든요.” 현재 퀴노아는 쌀의 대체 식품이나 채식주의자의 단백질 섭취용으로 많이 사용되고 있다. 뇌 활동을 활발하게 만든다는 이유로 국내에서는 수험생을 둔 학부모가 많이 찾는다고 한다.

 

아마란스

아마란스
‘조’만한 크기의 아마란스는 적갈색을 띤다. 식품용과 관상용으로 나뉘며, 식품용은 곡물 외에도 잎과 차, 나물 등으로 사용할 수 있다. 꽃이 예쁘고 붉은색, 노랑색, 주황색 등 색이 다양한 관상용은 조경 식물로 인기가 많다. 단백질과 칼슘을 다량으로 함유하고 있는 아마란스는 완전식품으로 불린다. 또 식물성 스쿠알렌과 체내에서 생성되지 않는 라이신 성분을 함유하고 있어 오랫동안 섭취하면 성인병에도 효능을 발휘한다. 하지만 아마란스는 국내에서는 좀처럼 만나기가 쉽지 않은데 최근 강원도 원주에서 재배에 성공한 농가가 있다. “약 4년 전부터 아마란스를 재배하기 시작했어요. 미국이나 유럽은 물론 가까운 일본에서도 백화점이나 마트 등 어디에서나 찾을 수 있었는데, 우리나라에서는 희귀하더라고요. 아마란스는 영양소가 풍부해 각종 건강식품은 물론 갱년기 개선, 미용 등을 목적으로 많이 사용됩니다.” 아마란스 코리아 노성균 대표는 재배를 처음 시작할 때를 떠올리며 말했다. 4월 말에 파종해 8월 말, 9월 초에 추수하는 아마란스는 쓰임이 다양한 것이 장점이다. 곡물 외에 싱싱한 잎은 샐러드 채소나 나물로 사용하고, 말려서는 차로도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입욕제, 비누, 화장품 등 가공 식품에 이용되기도 한다.

퀴노아, 아마란스

퀴노아와 아마란스 맛있게 먹는 법
퀴노아를 가장 손쉽게 섭취하는 방법은 밥을 지을 때 잡곡처럼 함께 넣는 것이다. 보관도 용이한 편. 삶아서 저장용기에 담아 냉장고에 보관했다가 필요할 때마다 꺼내 사용하면 된다. “퀴노아는 차갑게 먹어도 맛있더라고요. 샐러드 위에 솔솔 뿌려 먹으면 잘 어울리고 영양도 높아집니다. 체질적으로 우유를 잘 안 먹는 아이한테 퀴노아로 주먹밥을 만들어 먹이면 단백질을 섭취하게 되는 효과를 누릴 수 있습니다.” 푸드 스타일리스트 김은경이 추천하는 레시피다. 또 퀴노아는 가루를 내 제빵에 활용할 수 있으며, 파스타나 국수를 만들 때도 사용할 수 있다. 아마란스 역시 비슷하다. 잡곡처럼 밥을 지을 때 함께 넣으면 쉽게 섭취할 수 있다. 또 아마란스는 제빵이나 아이들 간식을 만드는데도 두루 활용할 수 있다. 아마란스 코리아의 고혜경 이사는 “아마란스는 입자가 작아 갈지 않고 베이킹에 바로 넣어 이용할 수 있습니다. 머핀을 만들 때는 반죽하는 단계에 넣으면 되죠. 커리를 만들 때 듬뿍 넣어도 좋습니다. 초콜릿을 중탕해 아마란스를 넣고 모양을 잡아 굳히면 초콜릿 바가 완성되죠”라며 다양한 레시피를 제안한다.

 

퀴노아, 퀴노아 두부 스테이크
퀴노아 두부 스테이크
퀴노아 1컵, 두부 1모, 달걀 2개, 빵가루 1/2컵, 다진 파슬리 2큰술, 물 1과1/3컵, 소금 · 후춧가루 조금씩, 식용류 적당량, 버섯 토핑(백만송이버섯 100g, 버터 · 간장 · 맛술 1큰술씩, 설탕 1작은술, 소금 · 후춧가루 조금씩)

1 퀴노아는 물에 씻은 다음 냄비에 넣고 약한 중간 불에서 저어가며 11~13분간 익힌다.
2 두부는 베보자기에 꼭 싸서 물기를 뺀다.
3 볼에 삶은 퀴노아, 두부, 달걀, 빵가루, 다진  파슬리, 소금, 후춧가루를 넣어 치댄다.
4 소스팬에 간장, 맛술, 설탕을 넣고 약한 불에서 점성이 생길 때까지 조린다.
5 백만송이버섯은 가닥가닥 떼어 달군 팬에 버터를 두르고 센 불에서 노릇하게 볶는다.
6 5가 어느 정도 익으면 4와 소금, 후춧가루를 넣어 재빨리 볶는다.
7 3의 반죽을 동글 납작하게 빚은 다음 팬에 식용류를 두르고 노릇하게 굽는다.
8 접시에 두부 스테이크를 담고 6의 버섯 토핑을 올린다.

 

레몬 드레싱 아마란스 샐러드
아마란스 · 물 1/2컵씩, 샐러드 채소 150g, 아보카도 1/2개, 딸기 10개, 레몬 슬라이스 조금, 레몬 드레싱(올리브오일 3큰술, 레몬즙 2큰술, 화이트 와인 식초 1큰술, 꿀 1작은술, 소금 · 후춧가루 조금씩)

1 아마란스는 약한 불에서 10분 정도 끓인다.
2 샐러드 채소는 물에 씻어서 물기를 털고 먹기 좋게 자른다.
3 딸기는 꼭지를 떼고 반으로 자른다.
4 아보카도는 딸기와 비슷한 크기로 자른다.
5 레몬은 껍질째 반달 모양으로 슬라이스한다.
6 드레싱 재료를 모두 섞어 드레싱을 만든다.
7 접시에 채소와 딸기, 아보카도, 레몬 슬라이스를 보기 좋게 담은 다음 아마란스를 솔솔 뿌린다.
8 6의 레몬 드레싱을 곁들인다.

CREDIT

에디터

Maison Korea

포토그래퍼

이유미

요리

김은경

도움말

아마란스 코리아

TAGS
슈퍼 곡물 알고 먹기

디저트를 위한 주방 가전

디저트를 위한 주방 가전

카페에서나 맛볼 수 있는 디저트도 장비 하나로 가뿐히 만들 수. 있다. 마치 하나의 놀이처럼 사용하는 과정마저 즐거운 주방 가전 아홉 가지.

 

간편하게 챙기는 유산균

 

보만 요구르트 제조기

인체에 무해한 투명 유리 용기 4개로 구성된 요구르트 제조기는 편리한 원터치 버튼으로 가정에서 간편하게 만들 수 있다. 우유와 요구르트를 유리병에 넣고 섞어서 버튼만 누르면 끝. 슬림한 디자인에 반투명 뚜껑으로 요구르트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어 편리하다. 3만9천9백원.

 

구름처럼 풍성한 우유 거품

 

드롱기 구름치노

이름 그대로 구름처럼 풍성한 거품을 만들어주는 우유 거품기다. 우유를 넣고 버튼만 누르면 손 쉽게 풍부한 거품을 만들 수 있다. 이뿐만 아니라 거품의 양과 온도 조절이 가능해 기호에 따라 우유 거품을 즐길 수. 있고, 우유를 데울 수도 있다. 탈부착이 손쉬워 세척 걱정도 없다. 14만9천9백원.

 

근사한 스위스 전통 요리

 

WMF 로노 라끌렛 그릴

정통 라클렛과 스테이크, 연어구이, 치즈 닭갈비, 나초칩 등 다양한 요리가가 가능하며 여럿이 둘러앉아 식사를 즐길 때 그 진가가 발휘된다. 특히 치즈를 녹여 야채나 고기에 얹어 먹는 스위스 정통 요리 라클렛에 최적화되어 있어 홈 파티도 색다르게 즐길 수 있다. 본체에서 그릴 팬이 손쉽게 분리돼 세척도 간편하다. 19만9천원

 

손쉽게 완성되는 계란말이

 

위즈웰 에그롤

다양한 야채와 달걀을 넣으면 마법같이 동그란 달걀말이를 만들어주는 에그롤 프라이어. 360°C 원통형으로 열에너지가 고르게 전달되면서 10분이면 완성된다. 취향에 따라 원하는 재료를 넣어 달걀 말이뿐 아니라 핫바, 핫도그 등 다양한 요리에 응용할 수 있다. 4만9천원.

 

프라이팬이 필요 없는 크레페 메이커

 

위즈웰 크레페메이커

프라이팬을 사용하지 않고 베이킹 판과 반죽 냄비를 이용해 크레페를 완성할 수 있다. 기기를 2~3분 간. 예열한 후 베이킹 판에 직접 반죽을 묻히고 본체 받침대에 올리고 40초 지나면 얇은 크레페가 만들어진다. 여러 개의 냉각 홀이 있어 과열을 방지하고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시킨다. 5만9천원.

 

아이들이 좋아하는 붕어빵 간식

모리츠 샌드위치 메이커

샌드위치뿐 아니라 와플, 붕어빵을 만들 수 있는 3가지 틀이 탑재된 멀티플레이트다. 이 플레이트 하나면 집에서도 손쉽게 다양한 간식을 해먹을 수 있다. On&Off 원터치 스위치로 기기를 손쉽게 작동시킬 수 있고, 작동 시 잠금 클립으로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3만9천원.

 

우리 집 아침은 샌드위치

 

라쿠진 샌드위치 메이커 LCZ1003

5분 만에 바삭하고 따뜻한 그릴 샌드위치를 만들 수 있는 샌드위치 메이커. 타이머가 있어 빵을 태울 염려없이 다른 요리를 동시에 조리할 수 있다. 분리형 플레이트로 세척이 용이하며 세워서 보관할 수 있어 효율적인 공간 사용이 가능하다. 화이트, 버건디, 네이비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됐다. 8만9천9백원.

 

가족 건강을 위한 발효기

 

NUC 스마트 발효기

요구르트와 치즈, 청국장, 식초 등 100여 가지 발효 식품을 3일 만에 집에서 만들 수 있다. 첨가물과 보존제, 안정제 없이 직접 만든 홈메이드 발효식품으로 가족의 건강과 면역력을 지킬 수 있다. 원터치 버튼과 자동 타이머로 1시간부터 최대 99시간까지, 20°C부터 65°C까지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10만9천원.

 

영화관 부럽지 않은 가정용 팝콘 메이커

 

쿠진아트 핫 에어 팝콘 메이커

기름 없이 공기만으로 바삭바삭한 팝콘이 완성되는 핫 에어 팝콘 메이커는 3분만에 10컵 분량의 팝콘 제조가 가능하다. 뜨거운 공기만으로 바삭하고 라이트한 팝콘을 맛볼 수 있다. 또한 계량컵을 이용해 옥수수의 양을조절할 수 있으며 토핑을 위한 버터도 녹일수 있다. 6만9천원.

CREDIT

에디터

메종 편집부

TAGS
슈퍼 곡물 알고 먹기

감자 레시피 139개

감자 레시피 139개

요즘 힙한 감자 한 박스를 샀다. 그런데 이렇게 많은 감자로 무엇을 해먹어야 할까? 고민되는 이들을 위해 3권의 요리책을 소개한다.

<POTATO>
감자를 주재료로 사용하여 만들 수 있는 40가지의 레시피를 소개한다. 국·찌개·탕, 반찬, 간식, 브런치의 4가지 파트로 다채로운 영역의 요리를 알려준다. 감자밥, 경상도식 감잣국, 감자 탕수, 한국식 피시앤칩스, 감자모찌 등 생각하지 못했던 다채로운 레시피를 엿볼 수 있다. 레시피 뿐 아니라 감자의 유래, 종류, 좋은 감자를 고르는 법, 곁들이면 좋은 음식 등 다양한 정보를 통해 감자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다. 임정애, 시대인, 1만4천원.

<당근 양파 감자 레시피>
냉장고 채소칸에 1년 365일 대기 중인 감자와 당근, 양파를 사용해 만들 수 있는 레시피를 소개하는 책이다. 저자인 야마다 히데스에는 프렌치, 이탈리안, 일식 셰프로 경험을 쌓았고, 내장꼬치구이 전문점인 덴으로 큰 인기를 얻었다. 다양한 분야에서의 경험 덕택인지 베이컨 된장찌개, 치즈부침개 등 단순한 재료를 사용해 만들 수 있는 쉽고도 독창적인 요리들이 즐비하다. 야마다 히데스에, 니들북, 1만3천원.

<레이먼 킴 심플 쿠킹 시리즈>
<감자와 토마토>는 총 4권으로 이루어진 셰프 레이먼 킴의 요리책 시리즈 중 하나다. 채식을 즐기는 이 뿐 아니라 채소를 싫어하는 사람들, 혹은 아이에게 채소를 먹이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40개의 레시피를 준비했다. 폴란드식 만두, 감자 스콘, 머스터드 맥주 드레싱을 곁들인 감자 샐러드 등 레이먼 킴 셰프의 독창적인 요리 스타일을 엿볼 수 있다. 이 외에도 <고기와 버터>, <닭과 달걀>, <생선과 소금 편>이 있다. 레이먼 킴, 위즈덤스타일, 9천9백원.

CREDIT

에디터

문은정

사진 출처

시대인, 니들북, 위즈덤스타일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