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맛을 돋우는 중식

입맛을 돋우는 중식

입맛을 돋우는 중식

향신료에 한 번 빠지면 헤어나오기가 힘들다. 혀 끝을 자극하는 중국 요리의 매력에 빠져보자.

쥬에

깔끔하고 담백한 광동식 요리를 맛볼 수 있는 레스토랑 쥬에는 품격이 다른 중식을 선보인다. 레스토랑 곳곳에 전시되어 있는 예술 작품과 예스러움이 느껴지는 도자기로 마치 갤러리에 들어온 듯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를 갖추고 있다. 이곳은 힐튼호텔과 조선호텔에서 실력을 쌓아온 강건우 셰프와 30여년간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의 유명 레스토랑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는 황티엔푸 셰프가 함께 한다. 대표 메뉴로는 광동식 바비큐과 새우창펀, 전복 슈마이, 봉안어시교 등 섬세한 모양만큼이나 맛있는 다양한 딤섬 메뉴가 있다. 코스로는 런치와 디너 모두 채식 코스를 포함한 4가지 코스로 구성되며 단품 혹은 코스로 선택하면 된다. 쥬에는 중국식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으로 기념일날 가족과 함께 하기에 좋다.

add 서울시 용산구 독서당로 124-7
tel 02-798-9700
open 낮 12시~오후 3시, 오후 6시~10시(연중무휴)

 

덕후선생

강렬한 레드 컬러의 아르데코풍 인테리어로 맛은 물론 비주얼에서도 깊은 인상을 주는 덕후선생은 압구정 로데오 역 바로 앞에 자리해 접근성 또한 뛰어나다. 이곳의 대표 메뉴는 사천 고추와 마조를 넣어 볶은 마라새우와 북경식 돼지고기 수육인 백산육 등이 있으며 메인 요리와 함께 먹기 좋은 면 요리도 주목할 만 하다.  5대 면류 중 하나인 도삭면과 반죽을 길고 넓게 찢어 만든 차면, 산서 지방의 전통방식인 꽈배기 모양의 산서수랍면, 고양이 귀 모양처럼 반죽을 엄지손가락으로 눌러 빚은 묘이면 등 재미있는 면 요리로 가득하다. 또, 특별한 날에는 화덕에서 장작으로 구어낸 북경 오리를 추천한다. 북경오리는 사전 예약을 해야하니 잊지 말것.

add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822, 5층
tel 02-514-3663
open 오전 11시 30분~오후 11시

벽돌 해피푸드

간판에서부터 힙한 느낌이 물씬 느껴지는 벽돌 해피푸드는 캐주얼한 분위기에서 사천식 요리를 즐기기에 좋다. 각각의 매력을 지닌 맛집이 가득한 압구정 로데오에 자리하고 있어 다른 곳으로 발길을 돌릴만도 하지만  매번 유혹을 뿌리치지 못하게 만드는 곳이다. 대표 메뉴로는 마라탕과 마라롱샤가 있으며 소고기 국수와 완탕면, 사천식 돼지고기 튀김, 크리스피 포크 등 메인 요리와 함께 곁들이기 좋은 다양한 메뉴가 준비되어 있다. 개인적으로는 질척하게 볶아낸 달콤 새콤한 토마토 계란 볶음밥과  위에 뿌린 땅콩과 찰떡 궁합을 자랑하는 사천식 돼지고기 튀김을 추천한다. 주말은 물론 평일 저녁에도 웨이팅해야 할 만큼 인기가 좋으니 예약은 필수!

add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1길 36
tel 02-514-0200
open 월 ~ 목 오후 12시 ~오후 24시 (금요일 ~ 새벽 3시)

 

CREDIT

에디터

원지은

TAGS
입맛을 돋우는 중식

이런 홈술

이런 홈술

막걸리도 배달시켜서
배상면주가에서 론칭한 홈술닷컴은 집에서 편안히 막걸리를 받아볼 수 있는 배달 서비스다. 정기구독을 신청하면 느린마을 막걸리, 심술6 막걸리 등 배상면주가의 주류가 집으로 배달된다. 정기구독 없이 단품 배송도 가능하다. 배상면주가 느린마을 홈술세트는 육전, 해물파전, 김치전, 녹두전 등의 느린마을 대표 안주 1종과 느린마을 막걸리 3병이 함께 배달되는 패키지다. 봄비가 촉촉히 내리는 날, 집에서 간단하게 전통주막 분위기를 낼 수 있겠다. 그 외에도 직접 막걸리를 만들 수 있는 막걸리 키트, 막걸리로 만든 과자와 식초 등도 함께 구매할 수 있다. 홈술세트 2만원.

레스토랑 안주를 집에서
레스토랑에서 한 잔 하고 싶은데, 코로나 때문에 망설여진다면 HMR 제품을 이용해보자. 프리미엄 HMR 브랜드인 셰프스 테이블에서 이번 달에는 유명 이자카야인 이치에의 ‘멘치카츠’ ‘닭고기 고로케’를 출시했다. 이치에는 고료리켄을 운영하는 김건 셰프의 또 다른 이자카야다. 멘치카츠는 일본 가정에서도 즐겨 먹는 요리이자 이치에의 인기 메뉴로 사랑 받고 있다. 바삭한 식감이 특징이며, 마를 넣어 풍미를 높이고 조미료를 사용하지 않았다. 쌉싸름한 맥주와 함께 곁들이면 좋다. 닭고기 고로케는 김건 셰프의 특별한 레시피를 바탕으로 만들어 닭고기 특유의 고소한 맛이 특징이다. 인공 조미료 없이 생야채의 식감을 살렸으며, 청주와 맛술로 닭고기 특유의 잡내를 완벽하게 잡았다. 마켓컬리에서 판매. 멘치카츠 280g 8900원, 닭고기 고로케 270g 5900원.

포장마차 감성으로
매운 막창, 훈제 막창, 매운 닭발, 불 껍데기, 주꾸미삼겹, 닭갈비, 돼지갈비 등 포장마차 인기 메뉴를 상품화한 제품이다. 매운 맛을 좋아하는 배우 김보성을 내세웠다. 이름에서도 김보성의 ‘의리’가 연상되는 제품명. 대표 메뉴인 매운 막창은 양파와 생강, 마늘로 잡냄새를 제거한 막창을 양념, 숙성한 뒤 직화구이했다. 11번가에서 구매 가능하다. 가격 제품별 상이.

CREDIT

에디터

문은정

사진

배상면주가, 셰프스테이블, 11번가

TAGS
입맛을 돋우는 중식

세계 맥주 여행

세계 맥주 여행

자, 상상해보자. 한 손에는 맥주를 들고 향긋한 바람 냄새를 맡으며 테라스에 앉아 여유를 즐기는 모습을. 맥주 한 캔과 상상력만 있으면 전세계 어디든 떠날 수 있다. 각 세계 도시를 떠올리게 하는 맥주와 함께 집에서 여행을 시작해보자.

구스아일랜드, ipa, 맥주, 세계맥주

미국, 시카고로 떠나는 여행
구스아일랜드,  IPA

미국 시카고에는 시카고 강이 있는데 이 강이 두 줄기로 갈라지는 곳엔 작은 섬이 있다. 그곳에거위가 많이 살아 ‘구스아일랜드’라고 불린다. 이 곳에서 탄생한 구스아일랜드는 시카고를 대표하는 1세대 크래프트 브루어리! 구스아일랜드의 대표 맥주 IPA는 쌉싸름한 끝맛이 어떠한 음식과도 잘 어울러진다. 처음 마셨을 때 은은한 단 맛과 향긋한 과일향이 올라오면서 긴 홉의 여운으로 누구나 편하게 즐길 수 있다. 시카고의 피자를 주문해 함께 먹으면 여기가 시카고가 따로 없을 것이다.

 

파타고니아, 파타고니아맥주, 바이센

지구 반대편 남미, 아르헨티나
파타고니아 바이세

남미 대표 밀맥주 스타일의 파타고니아. 아르헨티나 파타고니아 지방에서 시작된 크래프트 맥주 브랜드로 파타고니아를 대표하는 바이세는 오렌지필과 고수가 주는 풍부한 향이 특징이다. 대자연의 청정함이 느껴지는 청량감과 라이트함이 깔끔하다. 단 맛을 싫어하는 이들에게는 제격. 부드러운 풍미를 느끼며 ‘트래블러’ 안재홍, 강하늘, 옹성우와 함께 자연의 도시 아르헨티나로 떠나보자.

 

그림버겐, 더블앰버, 벨기에맥주, 수도원맥주

ⓒ인스타그램@grimbergen

맥주 하면 빼놓을 수 없는 도시, 벨기에
그림버겐 더블앰버

벨기에 전통 에일 맥주 ‘그림버겐’. 수도원 지하에서 발효된 고품질 효모로 만든 밀맥주이다. 과거여러차례 수도원에 큰불이 나도 오랫동안 고유한 맛을 유지해 그 명성을 자랑한다. 그림버겐의 더블앰버는 쓴맛과 카라멜 단맛이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맛이 특징이다. 오늘밤 그림버겐 맥주와 함께 벨기에 수도원의 평화로움과 신성함을 느껴 보길.

 

맥주, 영국맥주, 올드스페클헨

ⓒ인스타그램 @oldspeckledhen_official

영국의 펍 문화 느끼기
올드 스펙클드 헨

영국은 사실 맥주 보다는 캐주얼한 런더너의 일상인 펍 문화가 떠오른다. 킹스맨 같은 수트를 입은 직장인들부터 젊은 힙스터들까지 남녀노소가 서서 자유롭게 즐기는 펍의 분위기를 영국 브루어리의 올드 스펙클드 헨을 마시며 간접 체험해보자. 이 맥주는 특이하게 질소 포장으로 오픈할 때부터 일반 맥주캔 오픈 소리와 다르다. 그리고 질소가 함유 되 더 부드러운 에일 맛을 느낄 수 있다.

 

제주맥주, 제주슬라이스

ⓒ인스타그램 @jejubeerofficial

한국의 아름다운 섬 제주
제주 맥주, 제주 슬라이스

제주의 깨끗한 자연과 30년의 브루클린 노하우가 만나 탄생한 제주맥주. 최적의 로컬에서 최고의 글로벌 크래프트 맥주를 만들기위해 탄생한 제주 맥주는 이제 국민 맥주라고 할 만큼 인기가 많다. 최근 제주맥주의 첫 프룻에일 제주 슬라이스가 출시 되었는데 이 계절 봄과 잘 어울린다. 패션 프루트를 넣어 과일의 상큼한 향과 맛이 풍부해 부드럽고 가벼운 질감이 특징이다. 기분 좋은 탄산감까지, 맥주로 제주의 봄을 만끽해보자.

 

CREDIT

에디터

권아름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