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식가의 고수 요리 레시피

미식가의 고수 요리 레시피

미식가의 고수 요리 레시피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리는 고수는 탄탄한 마니아층을 보유하고 있는 매력적인 식재료이기도 하다. 고수를 사랑하는 두 명의 미식가가 보물 같은 레시피를 공유해주었다.

 

 

본토 냄새가 풀풀 나던 중식집에서 밥을 먹을 때였다. 고수가 잔뜩 올라간 요리를 바라보며 눈살을 찌푸리던 지인이 투덜대며 말했다. “내가 아는 중국어가 몇 개 안 되는데, 그중 하나가 바로 ‘부 야오 샹차이(不要香菜, 음식에서 고수를 빼주세요)’라는 말이야.” 그는 중국 여행 시 식사를 주문할 때마다 ‘부 야오 샹차이’를 외쳤다며 손사래를 쳤다. 일부 연구 결과에 의하면, OR6A2라는 냄새수용체의 변이유전자를 가진 이들은 고수에서 특유의 비누 향을 느낀다고 한다. 즉 이런 특정 유전자가 고수에 대한 불호를 만들어내는 것이다. 하지만 그에 못지않게 수많은 마니아층을 보유하고 있는 것이 고수다. 마니아들은 정말이지 다양한 음식에 고수를 넣어 먹는다. 특히 달걀말이나 라면 같은 일상식에 넣으면 이국적인 요리로 탈바꿈시켜주는 마성의 매력을 지녔다. 뿌리째 물에 담가놓으면 파처럼 자라나기 때문에 고수를 좋아하는 이들은 집에서 직접 길러 먹기도 한다(물에서 기르면 향이 다소 약해진다는 단점은 있다). 박누리 셰프의 <모두의 고수>에 따르면, 고수는 잎사귀뿐 아니라 뿌리까지 버릴 것이 하나도 없는 채소이다. 버리지 말고 모아놓았다가 육수로 활용하면, 국물의 향이 독특하면서도 풍미가 깊어지고 음식의 잡내를 제거하는 데도 효과적이라고 한다. 피클을 담글 때 뿌리까지 활용해도 좋고, 삼겹살을 구울 때 같이 구워 먹어도 무척 맛있다.

 

RECIPE by 박누리 갈리나 데이지 셰프

 

 

고수 육회 국수
개인적으로 고수를 무척 좋아해 <모두의 고수>라는 요리책을 쓰기도 했다. 평소에는 육회 국수에 깻잎을 넣곤 했는데 시험 삼아 고수를 넣어보았더니 무척 잘 어울린다는 것을 알았다. 고수가 육회와 달걀노른자의 느끼함을 고소하게 잡아주고, 입안을 깔끔하게 정리해준다.

재료(1인분) 육회용 소고기 · 소면국수 100g씩, 고수 20g, 간장 양념(간장 · 참기름 3큰술씩, 설탕 1과1/2큰술), 달걀노른자 1개, 청양고추 · 마늘 · 오이 적당량씩

1 육회용 소고기는 얇게 저미고, 채소는 먹기 좋은 크기로 썬다.
2 국수는 5~6분간 삶아 찬물에 여러 번 헹궈 물기를 뺀다.
3 볼에 분량의 간장 양념 재료를 넣고 잘 섞는다.
4 두 개의 믹싱볼에 육회와 국수를 각각 담고 3의 간장 양념을 반씩 넣어 따로 버무린다.
5 접시에 국수와 채소, 육회, 달걀노른자 순으로 담고 마지막에 고수를 올린다.

 

RECIPE by 신주하 요리연구가

 

 

고수 오믈렛 샐러드
치앙마이에서 자주 만들어 먹은 태국식 샐러드는 메인 요리의 훌륭한 파트너가 되어줄 것이다. 별도의 드레싱이 들어가지 않은 담백한 메뉴라 기름진 볶음밥이나 양념 주먹밥과 잘 어울린다.

재료(2인분) 고수 40g, 달걀 2개, 마늘 2쪽, 샐러드 채소 50g, 스낵 오이 1개, 홍고추 1/2개, 적양파 1/4개, 생강 1쪽, 드레싱(라임즙 1큰술, 간장 · 비정제설탕 1작은술씩), 식용유 적당량

1 고수(약 20g)는 뿌리만 제거한 후 줄기째 1cm 길이로 썬다. 달걀과 함께 섞어 준비한다.
2 마늘은 으깨 잘게 다진 뒤 기름을 두른 팬에 넣고 투명해질 때까지 볶는다. 1의 고수 달걀물을 부어 지단을 부친 뒤 식힌다.
3 남은 고수 잎과 샐러드 채소, 오이는 한입 크기로 썰고 홍고추와 적양파는 잘게 다진다.
4 분량의 드레싱 재료를 섞은 뒤 생강을 강판에 갈아 잘게 썬 홍고추와 함께 섞는다.
5 2의 식힌 지단을 반으로 자르고 김밥 속 지단을 썰듯 리본 모양으로 자른다.
6 접시에 3의 고수 잎을 듬뿍 얹고 샐러드 채소, 고수 오믈렛, 오이, 적양파를 섞어 볼륨감 있게 담는다. 라임 드레싱을 두루 끼얹는다

CREDIT

에디터

문은정

포토그래퍼

이현실

stylist

민송이&민들레(세븐도어즈)

assistant

이지연 · 라해니

TAGS
미식가의 고수 요리 레시피

와인 들고 피크닉 가요

와인 들고 피크닉 가요

최근 근사한 레스토랑을 가지 않고서도 어엿하게 와인과 음식을 즐길 수 있다.  내추럴 와인부터 일반 와인까지 다양한 와인 선택은 물론  다채로운 안주거리로  언제 어디서나 분위기를 낼 수 있다는 말씀.  한적한 공원 한 켠이나 캠핑을 떠나서 또는 집에서 손쉽고 간편하게 맛과 분위기를 즐길 수 있는 와인 세트를 소개한다.

와인배달, 와인피크닉, 피크닉세트, 유어네이키드치즈

ⓒ인스타그램 @yournakedcheese

유어네이키드치즈 피크닉 키트

치즈만큼 와인과 잘 어울리는 안주가 없다. 성수동 치즈 전문점 ‘유어네이키드치즈’에서는 치즈뿐 아니라 내추럴 와인과 다양한 식료품을 판매하고 있다. 여러 종류의 치즈를 먹고 싶지만 가격과 양이 부담스러운데 이곳에서는 여러 종류의 치즈를 먹기 좋게 잘라 가지런히 담은 치즈 플레이트를 판매해 안성맞춤이다. 치즈 8종이 담긴 2~3인용 레귤러 플레이트 2만원, 치즈 10종이 담긴 4~5인용 라지 플레이트 3만5천원, 샤퀴테리 플레이트 1만 8천원 또 최근에는 카프레제와 올리브 1만원 단품도 출시해 원하는 양과 메뉴에 따라 즐길 수 있다.  다채로운 내추럴 와인도 준비되어 있으니 함께 골라 주문해보자. 성수와 강남 지역에서 배달의 민족 딜리버리 서비스로 받아 볼 수 있다.

 

위키드와이프, 와인세트, 와인배달, 와인피크닉세트

ⓒ인스타그램 @wickedwife.seoul

위키드 와이프의 와인 피크닉 세트

근사한 계절 요리를 내는 와인 바이자 와인 편집숍인 위키드 와이프에서도 와인 피크닉 세트를 만날 수 있다. 혼술하는 이들을 위한 혼술 화이트,레드 와인 키트부터 한강 피크닉 스파클링 와인세트와 넷플릭스를 보면서 마실 수 있는 넷플릭스 와인세트가 준비되어 있다. 특히나 한강 피크닉 스파클링 와인 세트에 포함되어 있는 시트러스한 뀌베넘버파이브 와인은 맛도 맛이지만 노란 예쁜 라벨지로 예쁜 감성 사진도 남길 수 있다. 와인과 함께 위키드와이프의 대표메뉴인 그린빈 치킨 샐러드와 올리브 치즈 토마토 샐러드, 쿠스쿠스, 푸실리 그린페스토 파스타 등 푸짐하다. 와인 오프너도 함께 있는 세심한 배려도 놓치지 않았다. 배달의 민족에서 강남 지역 딜리버리가 가능하며 한강잠원 지구 입구에서도 전화 주문이 가능하다.

 

분카샤, 와인세트, 와인피크닉

ⓒ인스타그램 @bunkasha

분카샤에서 즐기는 와인 피크닉

이번엔 강북이다. 빵 사이로 가득 든 흰 생크림 속에 생과일이 박힌 산도로 유명한 분카샤에서 와인 피크닉 세트를 제공하고 있다. 분카샤 충무로점 옥상에서 피크닉 전용 공간이 오픈 되었다. 샤퀴테리 치즈플레이트와 세 가지 올리브로 만든 올리브 절임, 당연히 분카샤의 시그니처 후르츠 산도도 안주로 곁들일 수 있다. 도심 속 옥상에서 여유를 즐기는 것도 좋지만 친환경 펄프 용기에 담아주는 테이크아웃도 가능하니 어디든 떠나도 되겠다.

 

 

CREDIT

에디터

권아름

포토그래퍼

인스타그램 @yournakedcheese, @wickedwife.seoul, @bunkasha

TAGS
미식가의 고수 요리 레시피

한옥에서 커피 한 잔

한옥에서 커피 한 잔

푸르름이 만개한 요즘, 도심 속 자연의 정취를 담은 한옥 카페 4곳을 소개한다.

 

 

@favorite.lj

@yoon_212

@yoon_212

@fine_andew_

숲과 물소리가 있는 공간, 청수당

익선동의 핫플 온천집 옆에 푸른 대나무 숲과 시냇물 소리가 가득한 한옥 베이커리 카페 청수당이 오픈했다. 청수(淸水)당은 이름처럼 물 흐르는 소리와 자연의 푸른 기운이 가득한 공간으로 도심 속 자연을 느끼기에 제격인 공간이다. 실제 대나무들 사이로 고여있는 연못, 돌길을 따라 뻗은 조명은 남다른 분위기를 자아낸다. 뿐만 아니라 카페 메인 테이블에 테라리움을 이용한 작은 시냇가를 만들어 내부에서도 물소리를 들으며 커피를 마실 수 있고, 대청마루에 앉아 햇살을 맞으며 맛있는 수플레 디저트를 즐길 수도 있다. 청수당은 원두를 맷돌로 갈아 커피를 내린다는 점도 신선하다.

add 서울시 종로구 돈화문로11나길 31-9

 

 

 

프라이빗하게 즐기는 차, 무심헌

무심헌은 운남성에서 생산되는 보이차, 홍차, 백차를 캐주얼하게 즐길 수 있는 티하우스다. 매년 이른 봄 시즌의 첫물차 등급의 가장 좋은 찻잎만 엄선해 선보이며, 운남성에서 활동하는 무심헌의 티헌터들이 각 산지를 직접 발굴해 제품화하는 방식으로 고품질의 차를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다. 계절별로 추천하는 차와 도예 작가들과 협업해 제작한 다기류를 전시, 판매하는 1층과 고즈넉한 한옥의 분위기를 느끼며 직접 차를 우려 마실 수 있는 2층으로 공간을 나눠 온전히 차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1층에 마련된 아담한 바에서는 무심헌에서 판매하는 차를 시음해보고 취향에 맞는 제품을 고를 수도 있다.

add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10길 85-9 무심헌 티하우스

 

 

@mycapenote

@epigram_official

 

편안함 삶을 지향하는, 올모스트홈 카페

삼청동 아트선재센터 옆 비밀스러운 샛길로 들어서다 보면 나무와 식물로 둘러싸인 올모스트홈 카페가 모습을 드러낸다. 이곳은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에피그램’과 아트선재센터의 공간 프로젝트를 통해 ‘편안한 삶’이라는 모티브로 기획된 공간이다. 올모스트 홈 카페에서는 튓마루에 앉아 정원을 바라보며 전통적인 주전부리를 즐길 수 있으며, 커피 대신 말차, 참마, 쑥 재료를 이용한 다양한 음료 메뉴들을 만나볼 수 있다. 대표메뉴로는 쑥의 씁쓰름함과 우유의 적당한 단맛이 조화로운 향긋한 ‘쑥차 라떼’와 떡과 양갱, 강정으로 다양하게 구성된 ‘이북경단 플레이트’ 등이 있다.

add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3길 87 올모스트홈 카페 아트선재센터점

 

 

@soha.gotaek

@soha.gota

@yoojin.oh0127

 

고즈넉한 여유가 있는 갤러리 카페, 소하고택

한옥의 전통가옥과 현대식 건물이 함께 어우러진 소하고택은 할아버지가 짓고 아버지가 태어난 집을 보존하고 개조해 만든 카페 공간이다. 공간 구석구석 고즈넉한 분위기를 더하는 한국적인 가구와 소품들도 아버지가 직접 수집한 오래된 소품들이라고. 또한 한옥의 정취뿐 아니라 도자기 작가들의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는 갤러리도 함께 운영하고 있어 보는 재미를 더한다. 메뉴를 담아 제공하는 찻잔이나 접시 또한 모두 작가의 작품으로 음료를 마시고 디저트를 맛보며 작품을 좀 더 가까이 경험할 수 있게 했다. 카페 시그니처 메뉴로는 천년초 차와 두부 치즈 케이크가 있으며, 대추차나 떡 구이 등 예스러운 디저트와 차를 다양하게 맛볼 수 있다.

add 경기도 광명시 신촌북로 7

CREDIT

에디터

윤다해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