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투리 공간 활용법

자투리 공간 활용법

자투리 공간 활용법

어느 집에나 역할을 다해내지 못하는 자투리 공간이 존재한다. 이를 현명하게 활용한 사례를 살펴보자.

아이들의 로망인 다락방은 화사하게

인테리어 디자이너 달앤스타일의 박지현 대표가 그의 가족들과 함께 살고 있는 단독주택이다. 2층은 부부의 침실과 아들의 방, 미니 거실이 자리하는데, 특히 아들 방이 재미있다. 2층에 위치한 아들 방에서 계단으로 올라갈 수 있는 다락방은 단독주택의 매력 중 하나인 경사진 지붕을 살려 한 껏 아늑함을 강조했다. 어린 시절, 한번 쯤은 꿈꿔 보았던 다락방은 많은 아이들의 로망이기도 하다. 푸른 색감의 페인트 벽과 오각형의 창문으로 시각적 재미를 더한 점도 눈여겨 볼만 하다.

문 앞의 남는 공간은 수납장으로

낡은 소형 아파트를 리모델링한 오수현, 이준우 씨 부부의 집은 인테리어 스튜디오 체크인플리즈의 김혜영 대표가 담당했다. 부부는 화장실 바로 옆 남는 벽을 활용해 화장대를 만들었다. 서랍과 여유있는 크기의 수납 공간을 만들어 자주 쓰지 않는 온갓 잡동사니를 깔끔하게 보관할 수 있도록 했다. 수납장 위로는 거울을 달아 실용성을 높였다.

베란다를 아이의 놀이공간으로

인테리어 매거진 에디터 출신의 신혜원 씨는 히틀러스 플랜잇의 신선주 실장에게 집 공사를 의뢰했다. 실제 나무가 아닌 오염에도 강하고 관리가 쉬운 나무 필름으로 집 전체를 시공한 점이 이 집의 가장 큰 특징이다. 특히 초등학생인 아들 방의 베란다 쪽을 확장해 단차를 둔 공간이 인상적이다. 베란다를 허물고 앉아서 책을 읽거나 장난감을 가지고 마음껏 놀수 있는 놀이 공간을 만들었는데, 이는 아이를 둔 이들에게 좋은 참고 사례가 될 듯 하다.

 

CREDIT

에디터

원지은

TAGS
자투리 공간 활용법

과감한 레노베이션 사례 BEFORE&AFTER 2

과감한 레노베이션 사례 BEFORE&AFTER 2

낡고 고칠 것이 많은 공간을 보고 마냥 한숨만 짓지 말자. 과감한 레노베이션을 시도한다면 이전 모습이 기억나지 않을 만큼 달라진 공간을 마주할것이다.

 

AFTER

 

BEFORE

 

좌우가 바뀐 주방
by 에프알디자인

기존 주방은 왼쪽에 조리 공간, 오른쪽에는 식탁이 놓이는 구조였다. 그 사이에는 원목 프레임의 중문이 있었는데 레노베이션을 하면서 좌우 배치를 바꾸었다. 더 넓은 오른쪽을 조리 공간으로 사용하기로 한 것. 때문에 상하수도, 전기, 배기 후드 등을전부옮겨야했지만대형 아일랜드를 두고 싶었던 클라이언트의 바람을 이루기 위한 선택이었다. 왼쪽에는 6명이 둘러앉을 수 있는 식탁을 두었고, 오른쪽에는 대형 아일랜드와 냉장고, 조리 공간을 확보했다. 주방과 다이닝 공간 사이에 있던 중문과 가벽은 모두 철거하고 내력벽만 남겨 최대한 시야가 트이도록 디자인했다.

 

AFTER

 

BEFORE

 

콤팩트한 매력의 주방
by 림디자인

시공 전의 주방은 전체적으로 무겁고 어두운 소재가 주를 이뤘고, 심지어 거실까지 침범할 정도로 불필요하게 넓었다. 그래서 주방의 동선을 짧게 만들고 모든 가전을 빌트인으로 변경해 효율적인 구조를 만들었다. 식탁 대신 주로 아일랜드에서 식사를 즐기는 가족의 취향을 반영해 테라조 상판과 분홍색 아일랜드를 매치했다. 현관과 맞닿아 있는 벽은 수납 가구 형태에서 둥근 곡선 형태의 기둥으로 바꾸었다. 어둡고 딱딱한 분위기의 주방은 컬러와 곡선 기둥 덕분에 사랑스러운 매력을 더한 곳으로 변신했다.

 

AFTER

 

BEFORE

 

화사한 집을 만드는 현관
by 림디자인

현관은 문을 열자마자 집안의 인상을 결정하는 첫 번째 장소다. 이전에는 현관문을 열면 거실이 보일 만큼 짧고 좁아 집이 작아 보인다는 단점이 있었다. 어두운 마감재를 사용해 입구가 더욱 어두침침해 보였던 것도 문제였다. 해결책으로는 우선 화이트 컬러의 통유리 중문을 설치해 공간을 나누면서 동시에 넓어 보이는 효과를 노렸다. 바닥에는 최근 유행인 테라조 타일을 사용해 전체적으로 밝은 분위기의 현관을 연출할 수 있었다. 벽에는 커다란 거울을 달았는데 위에 조명을 켜면 작품처럼 확실한 인테리어 효과가 있다.

 

AFTER

 

BEFORE

 

화이트 미학
by 아파트멘터리

어둡고 굵은 몰딩과 컬러 때문에 무겁고 칙칙해 보이는 주방은 모던하고 깔끔한 인테리어를 좋아하는 클라이언트의 바람대로 화이트 컬러의 화사한 주방으로 변신했다. 거실과 마주 보게 설치되었던 짙은 브라운 컬러의 아일랜드와 수납장을 없애고 개수대와 조리 공간을 일자형으로 배치했다. 넓어진 공간에 때로는 작업대처럼 활용할 수 있는 아일랜드 형태의 식탁을 바 체어와 함께 두었고, 주방 분위기와 어우러지도록 냉장고도 무채색 계열로 선택해 통일성을 높였다.

 

AFTER

 

BEFORE

 

욕실과 세탁실을 하나로
by 플립 360

욕실이 넓다면 다용도실을 겸한 공간으로 활용해보는 것은 어떨까. 샤워와 세탁이 모두 가능한 독특한 욕실은 입구를 기준으로 오른쪽은 칸막이와 샤워 커튼으로 건식과 습식 공간을 구분해 샤워와 파우더룸 기능을 겸한다. 왼쪽으로는 돌출된 벽에 세탁기와 건조기, 스타일러를 배치해 세탁 공간을 만들었다. 샤워와 세탁실을 구분하는 벽면에는 매입 선반을 만들어 세탁에 필요한 물품이나 욕실 도구 등을 넉넉하게 수납할 수 있다.

 

AFTER

 

BEFORE

 

폴딩 도어로 달라진 거실
by 모모모인테리어

구조 변경은 하지 않고 오로지 섀시와 바닥재, 마감재만으로 전혀 다른 분위기의 거실이 됐다. 미닫이 형태의 문은 흰색으로 도장한 나무 폴딩 창문으로 변경했고, 바닥에는 굴곡이 느껴지는 바닥재를 시공했다. 벽에는 미세한 돌가루가 섞여 있는 라임코트 페인트를 발라 일반적인 도장과는 다른 질감을 선사한다. 흰색 폴딩 도어와 천장에 설치한 클래식한 샹들리에, 대리석 벽난로까지 어우러져 유럽의 빈티지한 아파트 같은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CREDIT

에디터

신진수

assistant editor

이호준

TAGS
자투리 공간 활용법

과감한 레노베이션 사례 BEFORE&AFTER 1

과감한 레노베이션 사례 BEFORE&AFTER 1

낡고 고칠 것이 많은 공간을 보고 마냥 한숨만 짓지 말자. 과감한 레노베이션을 시도한다면 이전 모습이 기억나지 않을 만큼 달라진 공간을 마주할것이다.

 

AFTER

 

BEFORE

 

파우더룸이 된 욕실
by 마리스지니

언뜻 보면 방처럼 보이는 파우더룸. 기존의 공용 욕실 전체를 철거하고 구조를 대대적으로 변경해 건식 파우더룸을 만들었다. 좁은 문은 없애서 입구를 확장하고 아치 형태의 벽을 만들어 색다른 느낌을 선사한다. 파우더룸 내부에는 몽글몽글한 구름 무늬의 수입 벽지를 천장까지 시공해 천고가 더욱 높아 보이는 효과가 있다. 여기에 골드 컬러의 조명, 짙은 녹색 하부장이 어우러지면서 외국의 어느 호텔 욕실 같은 근사한 분위기를 완성했다.

 

AFTER

AFTER

 

BEFORE

 

공간에 포인트가 된 주방
by 어나더그로우

주방에서 오래 머무는 집주인을 위해 많은 수납공간과 넓은 작업대를 설치했다. 좁고 활용도가 애매했던 기존의 작업대를 철거하는 대신 큼직한 아일랜드를 두었고, 벽면의 수납장을 ᄀ자 형태로 배치했다. 바닥에 블랙톤의 마루를깔고 자연스레 아일랜드도 같은 계열의 색으로 선택해 주방이 포인트로 보이게 만들었다. 주방과 긴 아일랜드 모두 검은 톤으로 배치하는 대신 화이트톤의 벽과 회색 싱크대로 자칫 답답해 보일 수 있는 걱정을 덜어냈다.

 

AFTER

 

BEFORE

 

가족의 취미를 반영한 거실
by 도담아이디

평수 대비 작아보이는 기존 거실의 구조를 개선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철거할 수 있는 비내력벽은 모두 없앴고 정돈된 느낌을 주기 위해 하부나 도어 몰딩 등 불필요한 라인을 모두 정리했다. 클라이언트가 화사한 거실을 원했기 때문에 벽을 대부분 화이트 컬러로 구성했다. 프로젝터로 영화를 즐겨 보는 가족이라는 점을 고려해 영화나 TV를 감상할 때 최소한의 빛을 유지할 수 있도록 소파 뒤의 벽에는 앰비언트 라이트를 적용했다.

 

AFTER

 

BEFORE

 

수납에 신경 쓴 심플한 침실
by 도담아이디

옷가지와 2대의 컴퓨터 그리고 화장대까지 모두 들어가야 하는 상황에 맞게 최대한 많은 수납공간을 확보한 부부 침실. 수납을 최우선으로 고려했지만 겉으로 봤을 때는 티가 나지 않도록 간결한 디자인으로 꾸몄다. 기존에 작게 붙어 있던 드레스룸의 가벽을 없애고 베란다를 확장해 새로운 구조를 만들었다. 수납장이 많이 들어가면 답답해 보일 수 있다는 점을 개선하기 위해 일부 붙박이장을 거울로 마감한 점도 아이디어다.

 

AFTER

 

BEFORE

 

내력벽의 재해석
by 비하우스

철거할 수 없는 내력벽이 고민인 60평대 아파트의 좁은 주방은 구조 변경을 통해 개방형의 대형 아일랜드를 제작하면서 새로운 모습으로 재탄생했다. 내력벽을 디자인적으로 해석해 문처럼 만들고 벽 조명과 몰딩을 설치해 아일랜드의 포인트 요소가 되도록 디자인한 것. 후드 위치도 변경이 어려웠기에 그대로 두고 타일과 몰딩을 활용해 오히려 돋보일 수 있게 만들었다. 아이랜드가 놓인 부분과 조리 공간의 바닥은 다이아몬드 무늬로 힘을 주었으며, 주방 가구는 앤티크 화이트 도장, 서브웨이 타일, 나무 소재를 사용해 빈티지한 프렌치 스타일을 담아냈다.

CREDIT

에디터

신진수

assistant editor

이호준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