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모레 갤러리의 봄

디모레 갤러리의 봄

디모레 갤러리의 봄

19세기 저택에서 20세기 거장들의 작품과 컨템포러리 디자인을 선보이는 디모레 갤러리는 시즌별로 공간을 새롭게 꾸민다. 올해 첫 셋업을 마친 디모레 갤러리의 풍경은 안락하고 우아하다.

 

거실은 볼륨 있는 형태와 인상적인 컬러를 입은 르 스텔레 암체어와 흰색 수술을 더한 가르보 조명을 매치했다

 

디모레 스튜디오의 창립자인 에밀리아노 살치 Emiliano Salci와 브릿 모란 Britt Moran이 2014년 설립한 갤러리. 19세기에 지은 팔라초 2층에 자리하며 원래는 두 창립자가 거주할 목적이었으나 6개의 방으로 구성된 갤러리로 변모시켰다. 이탈리아와 해외의 중세 작품과 컨템포러리 디자인 오브제, 디모레밀라노 브랜드를 통해 제품을 선보인다. 디자인 역사에서의 역할과 컨셉트, 장인 정신, 모양과 기능, 전통과 혁신의 결합을 기준으로 역사적인 작품을 컬렉션에 포함하며 현대 디자이너들과의 협업으로 리빙 미학과 정체성을 표현하고 있다. 시대를 초월하는 우아함을 보여주는 의미 있는 공간이다. 2021년 디모레 갤러리의 첫 번째 스타일은 과거와 현재의 대조, 이탈리아의 편안한 분위기, 서로 다른 스타일의 소통을 주제로 삼았다. 회색부터 갈색으로 이어지는 은은한 컬러를 바탕으로 20세기를 대표하는 리빙 컬렉션과 엘리사 몬테소리의 아트 피스, 디모레 갤러리만을 위해 독점 제작한 아티스트의 아이템을 한자리에 그러모았다.

web www.dimoregallery.com

 

모듈식 선반과 안락의자, 우아한 플로어 조명으로 찾아낸 균형감.

 

대비와 은유, 편안함을 강조한 공간

가장 먼저 만나는 공간은 거실이다. B&B 이탈리아가 1960년대 제작한 마리오 벨리니의 모듈 소파와 아프라&토비아 스카르파의 1970년대 사이드 테이블 두 개를 나란히 두어 안락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뒤쪽에는 지노 사르파티의 1074 플로어 조명 세트와 엘리자 몬테소리의 예술 작품으로 부드러운 이미지를 완성했다. 반대편으로 시선을 돌리면 시간을 관통한 오스발도 보르사니의 책장이 따뜻하고 우아한 형태를 드러낸다. 그 앞에는 까시나가 1960년대 선보인 920 안락의자와 가브리엘라 크레스피의 상징인 타볼로 스컬투라 테이블을 두었으며, 조지 넬슨의 풍성한 버블 조명으로 포인트를 주었다. 대칭을 주제로 삼은 또 하나의 거실은 튜브형 프레임에 인상적인 그린 컬러 벨벳을 더한 B&B 이탈리아의 르 스텔레 암체어와 흰색 수술을 더한 가르보 실링 조명으로 시선이 먼저 향한다. 광택이 나는 크롬 도금 황동으로 가장자리를 두른 루이지 카치아 도미니오니의 유리 테이블과 폰타나 아르테가 제작한 니나 테이블 조명을 배치했고 엘리자 몬테소리의 작품 ‘파르팔레’를 걸어 클래식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1960년대 마리오 벨리니와 B&B 이탈리아의 협업으로 완성한 모듈식 소파가 주인공이 된 거실.

 

화려하고 감각적인 가브리엘라 크레스피의 라이징 선 베드를 중심으로 한 스타일링.

 

맞서고 어우러지는 강렬한 디자인

중앙 통로를 따라 배치된 작은 방 중 한곳에서는 가브리엘라 크레스피의 걸작을 감상할 수 있다. 대나무, 목재 구조, 강철과 황동을 더해 제작한 1976년작 라이징 선 베드다. 아티스트는 대나무를 중요한 요소로 여겼는데 힘과 유연성, 따뜻함을 지녔을 뿐만 아니라 빛을 투과시키는 방법으로 적합한 소재이기 때문이다. 침대 곁에는 1940년대 크리스털로 만든 테이블과 청동 유리와 황동을 소재로 사용한 파보 티넬의 조명을 두어 자신의 독특한 스타일과 화려함, 미학이 돋보이게 했다. 2019년에 선보인 스쿠도 벽 조명은 가브리엘라 크레스피의 1976년 디자인을 바탕으로 한 리에디션이다. 다이아몬드 형태의 인상적인 조명 아래에는 검은색 래커를 칠한 코너형 컵보드 만토바 우노를 두어 공간 전체의 색채 대비를 강조했다. 테라스 맞은편의 객실에서는 아프라&토비아 스카르파가 1975년에 선보인 바실리안 의자와 테이블 세트를 감상할 수 있다. 바실리안의 섬세하고 직선적인 제품 옆에는 1952년에 제작된 플라비오 폴리의 샹들리에와 안젤로 리의 12477 플로어 조명을 매치해 강렬한 이미지를 드러낸다. 잠시 머물고 싶은 장소는 아늑한 서재를 연상시키는 창가 자리다. 1940년대 후반에 탄생한 오스발도 보르사니의 모듈식 선반 시스템과 루이지 카치아 도미니오니의 스튜디오 안락의자, 피에로 치사의 플로어 조명, 파리에서 활동 중인 현대 아티스트 피에르 마리의 부케 파르푸메 러그를 매치했다. 비율, 부피, 시각적 무게의 균형이 돋보이는 우아한 공간이다.

 

까시나의 920 암체어와 타볼로 스컬투라 테이블이 놓인 공간.

 

1 스컬투라 로 테이블 Scultura Low Table. 2 펑고 램프 Fungo Lamp. 3 라이징 선 베드 Rising Sun Bed. 4 아플리케 스쿠도 Aplique Scudo. 5 이클립스 로 테이블 Eclipse Low Table.

 

가브리엘라 크레스피의 리에디션

디모레 갤러리의 시즌 스타일링 포인트가 된 가브리엘라 크레스피의 여러 작품. 그는 1950~80년대 자신만의 디자인 세계를 완성한 이탈리아의 아티스트로 장인 정신과 예술성을 결합한 가구 디자인과 주얼리, 조각 작품을 고안했다. 그녀가 사망한 이후 그의 딸 엘리자베타 크레스피가 어머니의 작품을 장인들과 함께 리에디션으로 선보이고 있으며 2019년 밀라노 디자인 위크 동안 디모레 갤러리에서 진행한 리에디션 전시를 계기로 꾸준히 협업하고 있다.

 

 

CREDIT

에디터

류진영(프리랜서)

포토그래퍼

실바 리볼텔라 Silva Rivoltella

TAGS
LE PETIT JARDIN

프랑스 정원을 연상케하는 가든 인테리어 데코 아이디어 6

프랑스 정원을 연상케하는 가든 인테리어 데코 아이디어 6

프랑스 어느 시골 마을의 아름다운 길을 따라 걸으며 마주하는 작은 정원을 떠올려보자. 황홀하고도 아름다운 봄날을 기록할 수 있는 꽁떼 드에떼에서 함께한 가든 데코 아이디어 여섯 가지를 제안한다.

 

 

MOSS GREEN

마치 깊은 산속의 바위 위에 핀 야생화를 그대로 옮겨놓은 것처럼 돌이나 바위에 이끼를 깔고 고산냉이와 매발톱, 후룩스, 삼색앵초, 꽃고비처럼 여리여리하고 은은한 야생화를 심었다. 주변에는 그린 계열의 유리병 오브제를 여러 개 두어 화려하지 않으면서 맑고 청아한 느낌을 더했다.

 

 

ROSE GARDEN

덩굴장미는 가지가 사방으로 뻗어 자연스러운 라인과 함께 풍성함으로 정원을 화려하게 만들어준다. 담이나 울타리 경계에 덩굴장미를 식재하고, 그 앞에 빈티지한 커다란 화기에 장미와 잘 어우러지는 작약과 귀룽나무, 델피늄 같은 꽃으로 어레인지해서 포인트를 주면 유러피언 스타일의 정원을 연출할 수 있다.

 

 

WILDELIFE STREET

마치 신비로운 숲속을 걷는 듯 계단을 따라 배양토를 깔고 선이 돋보이는 꽃을 심어 서정적인 꽃길을 만들어보자. 델피늄과 버들마편초, 아미초, 천조초, 올라야처럼 키가 큰 꽃으로 높낮이를 달리해 변화를 주면 내추럴하면서도 리듬감 있게 완성할 수 있다. 라인이 가느다란 은은한 꽃이기 때문에 블루나 퍼플처럼 컬러감이 강렬한 게 좋다.

 

 

GARDEN PARTY

다이닝 테이블에 센터피스만 두어도 분위기가 달라진다. 센터피스는 테이블 색상과 톤을 맞추면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데, 나뭇결이 살아 있는 러스틱한 테이블에는 피치 톤의 꽃을 사용했다. 같은 종이지만 모양이 다른 레이스 라넌큘러스와 라넌큘러스 피치를 꽂았으며, 파스텔 컬러의 서머 스위트피와 매발톱, 꽃고비를 사용해 화사하게 완성했다. 접시에 으름덩굴을 잘라 살짝 얹기만 해도 근사함을 배가시킨다.

 

 

GREENERY BACKYARD

통기성이 뛰어난 이탈리아산 테라코타 토분과 그린 식물을 두어 이국적인 러스틱한 공간을 완성했다. 키가 큰 식물을 여러 개 둘 때 잎의 모양과 높낮이가 서로 다른 것을 배치하면 조화롭고 멋스럽다. 잎이 길게 늘어져 독특한 느낌을 내는 드라코와 덩어리감이 느껴지는 홍콩야자, 선이 살아 있는 올리브나무를 두었으며 상판을 제거한 빈티지 책상 안에 딸기 모종이나 다이아몬드, 프로스트, 말발도리를 두어 화기처럼 활용한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WELCOMING RECEPTION

빈티지한 나무 서랍장 테이블을 두고 독특한 라인의 뱅갈나무를 매치하면 서정적인 분위기와 함께 그 자체만으로도 근사한 풍경을 자아낸다. 테이블은 산과 들에서 자라는 으름덩굴을 길게 늘어뜨리고 와인잔에 오렌지와 적색의 한련화를 꽂아 컬러 포인트를 주면 손쉽게 화사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베이지 컬러의 튤립과 아티스틱한 오브제를 곁들여 풍성함을 더했다.

CREDIT

에디터

권아름

포토그래퍼

임태준

florist

박소윤 · 박정윤(꽁떼 드에떼)

TAGS
BOTANICAL LIFE ②

다양한 상공간에서 발견한 이색 플랜테리어 ②

다양한 상공간에서 발견한 이색 플랜테리어 ②

플랜테리어를 통해 주거 공간에도 적용해볼 수 있는 아이디어 두번째.

문을 열면 마치 숲속에 들어온 듯 상상과는 다른 공간이 펼쳐진다. 수종과 수형, 식재 방법도 각기 다른 식물로 꾸민 상업 공간 플랜테리어를 통해 주거 공간에도 적용해볼 수 있는 아이디어를 얻어보길.

 

©홍기웅

 

©홍기웅

 

©홍기웅

 

이국적인 야자나무의 매력, 인스밀

제주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소철나무를 메인으로 다양한 야자나무를 포인트로 설정했다. 가장 중심에는 손님을 환영하는 느낌으로 길게 뻗은 4m의 야자수를 심었고 보태니컬 가든을 산책하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도록 일자가 아닌 동선을 만들었다. 다양한 크기의 소철은 그루핑하여 식구처럼 붙여 심었고 중간 중간 존재감이 강한 코코스 야자로 동선에 리듬을 주었다. 나무 본연의 수형을 살려 연출하는 것에 집중했다. 바람이 강한 제주도는 나무들이 제대로 자리 잡을 때까지 버텨줄 지지대가 필요하다. 때문에 커다란 조경석을 주변에 두었고 중심을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

by 플로랄 스튜디오 꼬네띠

 

©홍기웅

 

©홍기웅

 

조형물과 어우러진 식물, 로얄엑스

가구 디자이너 문승지의 ‘사각형에 대한 경의’의 조형적 언어를 최대한 극대화하기 위해 차가운 느낌의 사각형 조형물 틈에서 생명력이 흘러나오는 형상을 표현하고자 했다. 고심 끝에 이와 가장 적합한 식물을 선정했는데, 포인트가 되어야 하는 부분에는 과감하게 잎이 큰 식물을 식재하고 작은 선인장을 그루핑해 강약을 조절하며 연출했다. 존재만으로도 예쁘지만 가까이서 봤을 때 더욱 아름다운 돌과 마른 가지의 나무를 더해 디테일을 살렸다. 식물이 옹기종기 모여 마을에 집을 짓고 살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들도록 말이다.

by 플로랄 스튜디오 꼬네띠

 

 

 

대형 수목과 자연석으로 연출한 정원, 남양주 스페이스 원 현대 아울렛

다중 이용 시설인 만큼 쇼핑을 하면서도 자연과 함께하는 기분 좋은 산책이 될 수 있게 조성했다. 잘 가꿔진 정원을 연상시키는 수종과 실제 나무를 방부 처리해 실내 정원에서도 다양한 나무와 정원을 즐길 수 있다. 나뭇잎을 하나하나 붙여서 만든 대형 수목과 자연석 등 외부 정원에서 느낄 수 있는 자연과 가장 가까운 형태의 식재를 연출했다.

by 송트리 정은애 대표

 

 

 

조화의 무한한 가능성, 바다 앞 테이블

휴양지에서 즐기는 행복하고 여유로운 식사를 위한 공간이라는 컨셉트에 맞춰 따스하고 이국적인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도록 색다른 식재를 선택했다. 이때 조화를 이용하면 보다 풍성하고 독특한 분위기를 낼 수 있는데, 국내에서는 보기 힘든 식물 스타일의 연출이 가능해 이색적인 공간을 만들 수 있다. 또한 전체적인 무드를 해치지 않으면서도 톤&매너를 유지할 수 있는 식재 컬러를 선정했다. 조화뿐 아니라 프리저브드를 이용해 자연적인 색상을 가미해 조화 특유의 인위적인 느낌을 누그러뜨리고 생동감을 더했다.

by 송트리 정은애 대표

CREDIT

에디터

원지은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