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 PETIT JARDIN

프랑스 정원을 연상케하는 가든 인테리어 데코 아이디어 6

프랑스 정원을 연상케하는 가든 인테리어 데코 아이디어 6

프랑스 어느 시골 마을의 아름다운 길을 따라 걸으며 마주하는 작은 정원을 떠올려보자. 황홀하고도 아름다운 봄날을 기록할 수 있는 꽁떼 드에떼에서 함께한 가든 데코 아이디어 여섯 가지를 제안한다.

 

 

MOSS GREEN

마치 깊은 산속의 바위 위에 핀 야생화를 그대로 옮겨놓은 것처럼 돌이나 바위에 이끼를 깔고 고산냉이와 매발톱, 후룩스, 삼색앵초, 꽃고비처럼 여리여리하고 은은한 야생화를 심었다. 주변에는 그린 계열의 유리병 오브제를 여러 개 두어 화려하지 않으면서 맑고 청아한 느낌을 더했다.

 

 

ROSE GARDEN

덩굴장미는 가지가 사방으로 뻗어 자연스러운 라인과 함께 풍성함으로 정원을 화려하게 만들어준다. 담이나 울타리 경계에 덩굴장미를 식재하고, 그 앞에 빈티지한 커다란 화기에 장미와 잘 어우러지는 작약과 귀룽나무, 델피늄 같은 꽃으로 어레인지해서 포인트를 주면 유러피언 스타일의 정원을 연출할 수 있다.

 

 

WILDELIFE STREET

마치 신비로운 숲속을 걷는 듯 계단을 따라 배양토를 깔고 선이 돋보이는 꽃을 심어 서정적인 꽃길을 만들어보자. 델피늄과 버들마편초, 아미초, 천조초, 올라야처럼 키가 큰 꽃으로 높낮이를 달리해 변화를 주면 내추럴하면서도 리듬감 있게 완성할 수 있다. 라인이 가느다란 은은한 꽃이기 때문에 블루나 퍼플처럼 컬러감이 강렬한 게 좋다.

 

 

GARDEN PARTY

다이닝 테이블에 센터피스만 두어도 분위기가 달라진다. 센터피스는 테이블 색상과 톤을 맞추면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데, 나뭇결이 살아 있는 러스틱한 테이블에는 피치 톤의 꽃을 사용했다. 같은 종이지만 모양이 다른 레이스 라넌큘러스와 라넌큘러스 피치를 꽂았으며, 파스텔 컬러의 서머 스위트피와 매발톱, 꽃고비를 사용해 화사하게 완성했다. 접시에 으름덩굴을 잘라 살짝 얹기만 해도 근사함을 배가시킨다.

 

 

GREENERY BACKYARD

통기성이 뛰어난 이탈리아산 테라코타 토분과 그린 식물을 두어 이국적인 러스틱한 공간을 완성했다. 키가 큰 식물을 여러 개 둘 때 잎의 모양과 높낮이가 서로 다른 것을 배치하면 조화롭고 멋스럽다. 잎이 길게 늘어져 독특한 느낌을 내는 드라코와 덩어리감이 느껴지는 홍콩야자, 선이 살아 있는 올리브나무를 두었으며 상판을 제거한 빈티지 책상 안에 딸기 모종이나 다이아몬드, 프로스트, 말발도리를 두어 화기처럼 활용한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WELCOMING RECEPTION

빈티지한 나무 서랍장 테이블을 두고 독특한 라인의 뱅갈나무를 매치하면 서정적인 분위기와 함께 그 자체만으로도 근사한 풍경을 자아낸다. 테이블은 산과 들에서 자라는 으름덩굴을 길게 늘어뜨리고 와인잔에 오렌지와 적색의 한련화를 꽂아 컬러 포인트를 주면 손쉽게 화사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베이지 컬러의 튤립과 아티스틱한 오브제를 곁들여 풍성함을 더했다.

CREDIT

에디터

권아름

포토그래퍼

임태준

florist

박소윤 · 박정윤(꽁떼 드에떼)

TAGS
BOTANICAL LIFE ②

다양한 상공간에서 발견한 이색 플랜테리어 ②

다양한 상공간에서 발견한 이색 플랜테리어 ②

플랜테리어를 통해 주거 공간에도 적용해볼 수 있는 아이디어 두번째.

문을 열면 마치 숲속에 들어온 듯 상상과는 다른 공간이 펼쳐진다. 수종과 수형, 식재 방법도 각기 다른 식물로 꾸민 상업 공간 플랜테리어를 통해 주거 공간에도 적용해볼 수 있는 아이디어를 얻어보길.

 

©홍기웅

 

©홍기웅

 

©홍기웅

 

이국적인 야자나무의 매력, 인스밀

제주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소철나무를 메인으로 다양한 야자나무를 포인트로 설정했다. 가장 중심에는 손님을 환영하는 느낌으로 길게 뻗은 4m의 야자수를 심었고 보태니컬 가든을 산책하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도록 일자가 아닌 동선을 만들었다. 다양한 크기의 소철은 그루핑하여 식구처럼 붙여 심었고 중간 중간 존재감이 강한 코코스 야자로 동선에 리듬을 주었다. 나무 본연의 수형을 살려 연출하는 것에 집중했다. 바람이 강한 제주도는 나무들이 제대로 자리 잡을 때까지 버텨줄 지지대가 필요하다. 때문에 커다란 조경석을 주변에 두었고 중심을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

by 플로랄 스튜디오 꼬네띠

 

©홍기웅

 

©홍기웅

 

조형물과 어우러진 식물, 로얄엑스

가구 디자이너 문승지의 ‘사각형에 대한 경의’의 조형적 언어를 최대한 극대화하기 위해 차가운 느낌의 사각형 조형물 틈에서 생명력이 흘러나오는 형상을 표현하고자 했다. 고심 끝에 이와 가장 적합한 식물을 선정했는데, 포인트가 되어야 하는 부분에는 과감하게 잎이 큰 식물을 식재하고 작은 선인장을 그루핑해 강약을 조절하며 연출했다. 존재만으로도 예쁘지만 가까이서 봤을 때 더욱 아름다운 돌과 마른 가지의 나무를 더해 디테일을 살렸다. 식물이 옹기종기 모여 마을에 집을 짓고 살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들도록 말이다.

by 플로랄 스튜디오 꼬네띠

 

 

 

대형 수목과 자연석으로 연출한 정원, 남양주 스페이스 원 현대 아울렛

다중 이용 시설인 만큼 쇼핑을 하면서도 자연과 함께하는 기분 좋은 산책이 될 수 있게 조성했다. 잘 가꿔진 정원을 연상시키는 수종과 실제 나무를 방부 처리해 실내 정원에서도 다양한 나무와 정원을 즐길 수 있다. 나뭇잎을 하나하나 붙여서 만든 대형 수목과 자연석 등 외부 정원에서 느낄 수 있는 자연과 가장 가까운 형태의 식재를 연출했다.

by 송트리 정은애 대표

 

 

 

조화의 무한한 가능성, 바다 앞 테이블

휴양지에서 즐기는 행복하고 여유로운 식사를 위한 공간이라는 컨셉트에 맞춰 따스하고 이국적인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도록 색다른 식재를 선택했다. 이때 조화를 이용하면 보다 풍성하고 독특한 분위기를 낼 수 있는데, 국내에서는 보기 힘든 식물 스타일의 연출이 가능해 이색적인 공간을 만들 수 있다. 또한 전체적인 무드를 해치지 않으면서도 톤&매너를 유지할 수 있는 식재 컬러를 선정했다. 조화뿐 아니라 프리저브드를 이용해 자연적인 색상을 가미해 조화 특유의 인위적인 느낌을 누그러뜨리고 생동감을 더했다.

by 송트리 정은애 대표

CREDIT

에디터

원지은

TAGS
BOTANICAL LIFE ①

매력적인 플랜테리어가 자리한 상업 공간 둘러보기

매력적인 플랜테리어가 자리한 상업 공간 둘러보기

플랜테리어를 통해 주거 공간에도 적용해볼 수 있는 아이디어 첫번째.

문을 열면 마치 숲속에 들어온 듯 상상과는 다른 공간이 펼쳐진다. 수종과 수형, 식재 방법도 각기 다른 식물로 꾸민 상업 공간 플랜테리어를 통해 주거 공간에도 적용해볼 수 있는 아이디어를 얻어보길.

 

 

시선을 압도하는 조경석, 스페이스 독

스페이스 독은 건물 지하 1층부터 4층까지 하나의 스토리를 가지고 있다. 지하에서 옥상으로 올라갈수록 색다른 공간을 마주할 수 있는데, 우주를 연상시키는 아래층부터 시작해 점차 식물이 늘어나며 옥상으로 올라가는 순간 식물로 둘러싸인 공간을 마주했으면 하는 마음이었다. 1층에는 다양한 조경석을 사용하고 최대한 식재를 배제했으며, 2층도 압도적으로 많은 양의 조경석으로 꾸며 이미지를 극대화했다. 옥상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자마자 만나는 곳에 단풍나무와 그라스를 이용해 꾸몄으며, 자연이 갑자기 앞으로 쑥 들어온 듯한 느낌을 표현했다.

by 슬로우파마씨 이구름 대표

 

 

돌과 이끼를 활용한 내추럴 플랜테리어, 카페 외교

천안에 자리한 카페 외교 1층은 사람들이 실내에서 외부를 조망할 때 어떤 시선으로 바라볼지 정확하게 계산해서 연출했다. 벽과 가구들이 어두운 블랙 컬러로 마감되어 있고 여백이 있어 나무 한 그루조차 집중해서 바라보고 선이 더욱 도드라질 수 있는 수형을 선택했다. 돌과 이끼를 사용해 고요한 공간을 완성하고자 했다. 마감석 역시 어두운 색으로 전체를 마감해 톤을 다운시켰고, 덕분에 초록의 싱그러움이 더욱 도드라진다.

by 슬로우파마씨 이구름 대표

 

©이현실

©이현실

©이현실

 

선인장 테라리움, 디어스호텔 라운지 바

호텔의 루프톱 바로 사용되는 이곳은 실내에서 남산 타워가 보일 만큼 멋진 뷰를 자랑한다. 자연광이 들어와서 선인장을 키우는 데 적합했고, 이를 적극 활용하기 위한 아이디어로 바 테이블을 사막 형태의 테라리움으로 만들었다.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어느 한 부분을 채웠다면 다른 부분은 과감히 비움으로써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도록 했다. 실제 사막에서 자라는 식물이 어떻게 배치되는지에 대한 자료를 조사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어떻게 하면 최대한 자연스러운 형태를 유지하는 동시에 실내를 정돈되게 보여줄 수 있을지 고민했다.

by 수무 장은석 대표

 

©이현실

©이현실

©이현실

 

지하에 펼쳐진 온실, 온실 카페

카페의 첫인상인 계단에 가장 키가 큰 나무를 배치해 계단에서부터 녹색으로 물든 공간을 만날 수 있도록 했다. 지하이지만 마치 자연광이 들어오는 것처럼 연출했고, 식물을 자연스레 들였다. 중앙에 자리한 원형 화단은 상단의 바리솔 조명으로 인해 시선이 집중된다. 때문에 가장 신경 써서 연출했고 수변의 습지 생태를 화단에 담았다. 거울 사이로 식물이 배치된 모서리 화단은 그 자체로 오브제가 될 수 있게 기획했다. 또한 화장실 앞으로 차폐의 기능을 공간과 어우러지도록 만들고 싶어 조적벽을 세우고 프레임을 활용했다. 우리의 산과 들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식물을 식재해 열대나 지나치게 동양적인 느낌도 아닌 자연스러운 한국의 자연을 실내로 가져오기 위해 노력했다.

by 수무 장은석 대표

CREDIT

에디터

원지은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