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으로 여는 아침

클래식으로 여는 아침

클래식으로 여는 아침

2020년의 12월은 매일 아침 클래식과 함께 시작했다.

 

©Lee Broom

 

지금 살고 있는 집은 몇몇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이 역시 비대면 모임으로 전환되면서 온라인 모임이 늘어났다. 그중 참석한 ‘하루 한 곡 아침을 여는 클래식’은 12월 한달 간 매일 한곡씩 라디오처럼 친절한 해설과 함께 클래식 곡을 들려주는 서비스로 매일 아침 새로운 클래식 연주를 들을 수 있었다. 아침마다 듣기 싫은 알람과 함께 힘겹게 일어나던 나는 언젠가부터 눈을 뜨면 도착해 있는 음악으로 아침이 기다려졌다. 전문가가 구성한 음악 말고도 신청곡이나 사연을 보내면 그에 맞는 음악을 다음 날 아침 준비해주었는데, 그 중에서도 특히 차이코프스키의 <호두까기 인형> 중 ‘사탕요정의 춤’에 얽힌 뒷이야기가 흥미로웠다. 러시아를 대표하는 작곡가인 차이코프스키는 원래 법률 공무원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4년 만에 일을 그만두고 상테페테부르크 음악원에서 전업 작곡가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차이코프스키의 3대 발레 작품 중 하나인 ‘사탕요정의 춤’에는 작은 종소리처럼 영롱한 음색을 내는 악기가 있는데, 그것이 바로 첼레스타다. 첼레스타는 당시 발명된 지 얼마 안 된 악기로 차이코프스키가 프랑스에서 발견해 사탕요정의 춤에 쓰기 위해 가져왔다. 하지만 그는 다른 작곡가들이 이 악기를 쓸까 걱정이 돼 자신이 악기를 샀다는 것을 극비에 붙였다는 일화도 있다. 첼레스타는 영화 <해리포터>의 앞부분에 나오는 소리로도 우리에게 익숙하다. 클래식 음악과 함께한 아침은 지루하기만 한 2020년의 마지막에 잔잔한 울림을 줬다.

CREDIT

에디터

원지은

TAGS
집을 닮은 갤러리

집을 닮은 갤러리

집을 닮은 갤러리

집의 포근함을 담은 홈은 런던의 아티스트 로난 매켄지가 젊은 작가들이 잠재된 가능성을 자유롭게 펼칠 수 있도록 마련한 복합 문화 예술 공간이다.

 

따스함이 느껴지는 브라운 톤으로 완성한 로난 매켄지의 복합 예술 공간 홈.  ©Home London

 

포토그래퍼이자 패션 디자이너때로는 큐레이터로 다양한 예술활동을 펼치고 있는 28살의 젊은 영국 아티스트 로난 매켄지Ronan Mckenzie가 갤러리 및 복합 예술 공간을 오픈했다. 그녀는 세계적으로 뛰어난 아티스트들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지만, 그들의 다양성을 포용할 만한 유연한 사고와 컨셉트를 지닌 갤러리가 그리 많지 않다는 생각에서 이곳을 고안했다고 한다. 그녀는 아직까지도 문화 예술 플랫폼에서 흑인 여성 예술가에게 주어지는 기회가 매우 제한적이며 숱한 차별을 겪었다고 지적한다. 이런 매켄지의 신념을 반영한 홈 HOME은 어떠한 차별과 착취 없이 투명한 운영 방식을 고수하며 문화와 인종뿐 아니라 세대를 뛰어넘는 예술 활동을 지원한다. 홈의 전시 프로그램은 유망한 젊은 작가로 구성될 예정이며 전시를 비롯해 다양한 아티스트의 창작 활동을 위한 쇼케이스도 계획 중이다. 이곳을 통해 런던의 흑인 등 유색인종의 예술적 커뮤니티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소수가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되고자 한다. 또한 촬영 스튜디오와 공유 오피스 등 다방면으로 활용될 예정이라고. 홈의 인테리어도 눈여겨볼 만한데, 이제는 식상하게 느껴지기도 하는 기존의 화이트 큐브 형태의 갤러리와 달리 차분하고 부드러운 웜 톤으로 구성해 따스한 분위기를 강조했다. 이곳을 다녀가는 모든 방문객이 편안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배려한 것. 홈의 로고와 그래픽디자인은 이곳의 아이덴티티를 구축하는 출발점에서부터 함께하며 의견을 나눈 스튜디오 나리 Studio Nari와 협업해 완성했다. 이름처럼 집이라는 의미를 담은 이곳은 런던에서 흑인 예술가가 직접 운영하는 최초의 공간으로 매켄지의 뚜렷한 신념과 젊은 아티스트들의 창의력을 엿볼 수 있는 기회의 장으로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

 

add Second Floor, Hornsey Studios, 397-399 Hornsey Road N19 4DX
web www.homebyrm.space
instagram @home_by_ronanmckenzie

 

현재 진행하고 있는 첫번째 전시 <Wata, Further Explorations>는 조이 야무산지 Joy Yamusangie와 매켄지의 협업 작업이다.  ©Home London

 

현재 진행하고 있는 첫번째 전시 <Wata, Further Explorations>는 조이 야무산지 Joy Yamusangie와 매켄지의 협업 작업이다.  ©Home London

따스함이 느껴지는 브라운 톤으로 완성한 로난 매켄지의 복합 예술 공간 홈. ©Home London

 

따스함이 느껴지는 브라운 톤으로 완성한 로난 매켄지의 복합 예술 공간 홈.  ©Home London

 

CREDIT

에디터

원지은

라이터

조수민 (런던 통신원)

TAGS
제로 웨이스트 챌린지

제로 웨이스트 챌린지

제로 웨이스트 챌린지

그 이름도 지겨운 코로나19가 가져온 재앙은 너무나 끔찍하지만, 한편으로는 잃어버린 소중한 것을 돌아보게 만드는 기회인 것도 같다.

 

 

미세먼지가 사라진 맑은 하늘과 탁했던 베네치아 운하에는 물고기가 헤엄치고, 야생동물이 자유를 만끽하며 도심에 출현한 뉴스를 접하면서 지금까지 우리가 못 살게 굴었던 자연환경이 회복되고 있다는 것을 체감할 수 있었다. 많은 환경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지구온난화에 제동을 걸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한다. 그러나 비대면 시대가 시작되면서 쏟아져나오는 플라스틱의 양은 실로 어머어마하다. 매일 집 앞에 쌓이는 온갖 플라스틱 용기를 보며 거창하게 환경보호를 위해 나서야겠어라기보다는 일상에서 사소한 작은 행동을 실천함으로써 환경을 보호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어보자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던 중 알게 된 뷰티 브랜드 아로마티카는 아로마테라피를 기반으로 한 1세대 클린&비건 뷰티 브랜드로 천연 유기농 원료로 만든 제품과 함께 플라스틱프리와 제로 웨이스트를 실천하고 있다. 특히 플라스틱 포장재가 발생하지 않는 고체형 클렌저 4종은 진정한 제로 웨이스트 아이템이다. 샴푸, 컨디셔닝, 클렌징, 주방세제로 비누 속 알갱이가 보이는 제품은 실제 화장품 제조 시 사용한 티트리, 로즈마리 원물을 업사이클링해 만들었다. 나와 환경을 위해 작은 것부터 바꿔보는 것은 어떨까.

 

CREDIT

에디터

권아름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