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즐거운 집

오색찬란한 색감으로 눈이 즐거운 집을 만났다. 흔치 않은 뚜렷한 개성임에도 불구하고 비슷한 취향을 지닌 인테리어 디자이너와 집주인의 합은 더없이 완벽했다.   커튼과 포인트 벽, 소파 베드, 암체어, 오렌지 컬러의 중문 모두 개성 강한 컬러와 디자인이지만 한데 어우러진 모습이 인상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