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이 머니?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오히려 미술 시장은 호황을 맞이하기 시작했다. 작품을 돈으로 보든, 취향으로 보든, 장식적인 요소로 보든 상관없이 이제 우리는 각자의 예술을 찾기 시작했다.   89-회귀, Recurrence, 마포에 아크릴릭, 유채, Acrylic, Oil on linen, 162×130cm, 2014.   주춤했던 미술

예술이라는 언어

강선구의 시선은 마주하는 모든 현실의 이면에 초점을 맞춘다. 미처 발견하지 못했거나 그저 안주하며 애써 보지 않으려 했던 것을 과감히 들춰내는 그는 이윽고 이를 예술이라는 형태로 치환한다.   ©Kang Sunkoo   독일 베를린에 위치한 거대한 박물관 단지인 훔볼트 포럼

층층이 쌓인 색

에이치픽스가 윤종주 작가와 함께한 새로운 전시를 선보인다.     윤종주 작가의 작품은 언뜻 단색화나 질감이 느껴지는 하나의 면처럼 보이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마치 그러데이션처럼 묘한 입체감이 느껴진다. 이 같은 표현은 여러 차례 아크릴물감으로 밑칠을 한 후 미디움과 안료를 섞어 약간 기울인

위로를 건네는 전시

현대화랑에서 장욱진 화백의 30주기를 기념해 <집, 가족, 자연 그리고 장욱진>전을 개최한다.   '가로수' 1957   일상의 이미지를 정감 있는 형태와 독특한 색감으로 그려낸 장욱진 화백은 한국 근현대 미술사에서 독보적인 회화 세계를 펼친 것으로 유명하다. 4년 전쯤일까 우연히 들른

일상의 감정

갑빠오 작가는 따스한 시선으로 일상 속 우리들의 다채로운 감정을 작품에 담아낸다.   샛노란 컬러로 물들인 입구에 들어서면 갑빠오 월드가 펼쳐진다. 1945년에 지어진 단독주택에 쌓아둔 기와와 현대 작품이 대조를 이룬다.   “이곳은 1945년에 지어진 단독주택이에요. 작품 활동을 하는 동안

어둠 속 빛 한 점

국제갤러리가 미국의 현대미술가 제니 홀저 Jenny Holzer의 개인전을 K2와 K3 전시관에서 개최한다.   제니 홀저의 회화 작업   국제갤러리가 미국의 현대미술가 제니 홀저 Jenny Holzer의 개인전을 K2와 K3 전시관에서 개최한다. 지난 40여 년간 언어를 삼아 작업해온 홀저는 다양한

버추얼 디자인 페스티벌

웹 매거진 디진에서 세계 최초로 온라인 디자인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버추얼 디자인 페스티벌 Virtual design festival', 이하 VDF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연기 및 취소된 전세계 디자인 박람회의 아쉬움을 달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DEZEEN ©DEZEEN Virtual Design Festival 건축부터 인테리어, 가구, 상업 디자인까지 전반적인

집에서 떠나는 갤러리 투어

이맘때쯤이면 갤러리 곳곳에서 새로운 전시 오픈 소식으로 한창이다. 그러나 코로나 바이러스로 전시일정도 미뤄지고 밖에 나들이 조차 힘들다. 문화생활이 절실한 지금 집에서 인스타그램을 통해 갤러리 투어를 떠나보자. 유럽의 미술관 부럽지 않은 굉장한 작가들의 작품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신진수 라이프스타일 디렉터 가장 평등한 미술

도시의 미관이나 건축에 관심이 많다. Ⓒ동아일보DB 넓게 보면 공공미술이라고도 할 수 있는데 굳이 갤러리나 미술관을 찾지 않아도 작품을 즐길 수 있어서 매력적인데다 어떤 조건에도 상관없이 모두에게 열려 있고, 살아가는 환경의 질 또한 높아지는 것 같아 괜히 기분이 좋아진다.

Load More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