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명왕, 아킬레 카스틸리오니

발명왕, 아킬레 카스틸리오니

발명왕, 아킬레 카스틸리오니

근대 가구 디자인의 역사를 읊을 때 아킬레 카스틸리오니는 결코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이다. 엔조 마리, 필립 스탁, 알레산드로 멘디니에게 지대한 영향을 끼쳤으며 이탈리아 디자인계의 자랑이자 실용적인 디자인 산물을 남긴 그는 디자이너라기보다는 발명왕에 가깝다.

 

 

가구 디자이너로 잘 알려진 아킬레 카스틸리오니는 밀라노 공과대학에서 건축을 전공했고, 인테리어 작업도 많이 했다. 처음에는 먼저 세상을 떠난 두 형과 함께 건축사무소를 차렸지만 결국 아킬레 혼자 남아 카스틸리오니의 디자인 DNA를 이어갔다. 그가 남긴 제품은 우아한 포물선 곡선을 그리는 ‘아르코 Arco’ 조명, 트랙터의 의자에서 영감을 받은 ‘메차드로 Mezzadro’ 스툴 등 디자인에 관심이 없는 이들도 한번은 본 적이 있을 정도로 유명하다. 그는 생활 밀착형 디자인을 사랑했다. 그저 관망하는 것이 아닌 당장 실생활에서 사용하고 경험할 수 있는 디자인을 추구했다. 때문에 그의 밀라노 스튜디오는 영감을 줄 수 있는 생활 물건들로 가득 차 있었고, 관찰을 통해 디자인을 발전시켜왔다. 당시만 해도 작은 조명 여러 개로 실내를 밝혔는데 위치도 옮길 수 있고 더 넓은 면적을 비출 수 있는 조명을 구상한 것이 바로 아르코 조명이다. 중간에 뚫린 구멍에 막대기를 끼워서 들면 두 사람이 충분이 옮길 수 있다. 트랙터의 좌석 부분과 강철 프레임을 조립해서 앉을 수 있는 획기적인 디자인의 메차드로 스툴, ‘딸깍’ 소리가 나는 버튼으로 전원을 켜고 끌 수 있는 스위치 조명도 아킬레 카스틸리오니가 처음 디자인한 것이다.

 

아랫부분이 오뚜기처럼 움직이는 셀라 의자

 

 

아내가 좀 더 편안하게 전화 통화를 하기 바라는 마음으로 고안한 ‘셀라’ 의자(하지만 실제로는 불편해서 아내는 늘 소파에 누워서 통화를 했다고 한다), 공원 벤치 아래 있는 잔디가 잘 자라지 않는 것을 보고 최대한 잔디를 가리는 면적을 줄인 ‘알루나지오 Allunagio’ 의자, 유리병 벽에 붙은 마요네즈도 끝까지 깔끔하게 떠먹을 수 있는 ‘슬릭 Sleek’ 스푼 등 위트를 더한 생활 밀착형 디자인을 보면 그는 발명가에 가깝다는 생각마저 든다.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는 아킬레 카스틸리오니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1월 17일부터 4월 26일까지 <카스틸리오니, 이탈리아 디자인의 거장> 전시를 진행한다. 제자이기도 했던 듀오 디자이너인 이코 밀리오레 Ico Migliore와 마라 세르베토 Mara Servetto가 전시 기획을 맡았으며, 아킬레의 딸이 운영하고 있는 아킬레 카스틸리오니 재단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구성됐다. <메종> 유튜브(www.youtube.com/Maisonkr1234)를 통해서도 자세한 전시 소개와 함께 티켓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발명의 원동력은 사용하는 사람에 대한 애정이다. 미학적인 만족을 넘어 사람과 삶에 대한 애정이 느껴지는 그의 디자인은 100년이 지난 후에도 인류에게 사랑받을 것이다.

 

대표작인 아르코 조명

 

레디메이드 형식인 메차드로 의자

 

스누피의 머리 모양을 본 딴 스누피 Snoopy 테이블 조명

CREDIT

에디터

신진수

TAGS
완벽한 싱글 하우스

완벽한 싱글 하우스

완벽한 싱글 하우스

혼자여도 좋다. 완벽한 나만의 공간과 함께라면. 싱글 하우스를 위한 아이템 4.

 

 

빛으로 가득한 집
킹 에디슨 트리오 펜던트 램프

잔재처럼 남아 있는 빈 공간을 환한 빛으로 채우자. 직접 입으로 불어 만드는지라 저마다 고유의 형태를 지닌 3가지의 유리 셰이드가 인상적인 킹 에디슨의 펜던트 조명은 심플함과 유니크한 매력을 고루 갖췄다. 각 전구 안에 미니어처 크기의 황동 샹들리에가 들어가 있어 화려한 디테일을 자랑한다. 가격 문의. 런빠뉴.

 

 

편안한 사색을 위한 의자
파우스티안 아르크텐더 암체어

편안히 기대 사색을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입을 벌린 조개를 연상시키는 등받이와 시트가 눈에 띄는 이 암체어는 양털 가죽으로 커버링 되어 있어 푹신하면서도 따뜻하다. 무게감 있는 오크 원목 소재와 깨끗한 오프 화이트 컬러를 활용해 고전적인 요소와 밝은 색채의 조화도 돋보인다. 가격 문의. 에이치픽스.

 

 ⓒ 29cm

 

다채로운 색으로 물드는 공간
스튜디오 헤론 아키텍처 블랭킷 러그

밋밋한 플로어는 금물. 매력적인 포인트가 필요하다. 건축물의 구조적인 외양을 묘사한 기하학적 패턴이 담긴 블랭킷 러그가 이에 적격이다. 활용도 또한 무궁무진하다. 비단 러그로 사용하지 않더라도 침대나 소파 위 스프레드로 활용할 수 있으며 벽을 장식하는 타피스트리처럼 연출하는 것도 멋스럽다. 앞뒷면이 서로 다른 컬러 배색으로 되어 있어 뒤집기만 하더라도 색다른 분위기를 자아낼 수 있다. 26만원.

 

 

공간을 사로잡는 무게감
자라 홈 커피 테이블

묵직한 무게감을 자랑하는 테이블은 공간에 확실한 존재감을 불어넣는다. 외양마저 멋스럽다. 망고 나무로 제작된 원판과 이를 지탱하는 골드 톤 다리를 매치해 우아한 매력을 뽐낸다. 싱글 하우스에 딱 알맞은 크기와 높이감을 가지고 있어 비치된 다른 가구들과 균형을 맞추기도 쉽다. 29만 9천원.

CREDIT

에디터

이호준

TAGS
공간 속 포인트 아이템 8

공간 속 포인트 아이템 8

공간 속 포인트 아이템 8

확실한 존재감으로 공간 속 포인트가 되어줄 아이템을 소개한다.

 

모오이에서 출시한 조명으로 제작한 거대한 사이즈의 ‘메가 샹들리에’는 사용자의 취향에 따라 개수와 디자인을 선택할 수 있다. 모오이 제품으로 웰즈에서 판매. 가격 미정.

 

1828년 프랑스 리모주에서 발견된 고운 조개 가루 자기에 전통 판화 기법을 적용한 ‘보티브라이트’는 안에 있는 촛불의 빛이 표면의 패턴을 극대화해 풍부하면서도 세밀한 디자인을 보여준다. 베르나르도에서 판매. 10만2천원.

 

활짝 핀 백합의 모습이 돋보이는 ‘겟수엔 Getsuen’ 라운지 체어는 다리 아래 바퀴가 있어 이동에 용이하다. 에드라 제품으로 웰즈에서 판매. 4백만원대.

 

한 폭의 그림을 보는 듯한 디자인의 ‘노즈게이 스몰 버치우드 트레이’는 아베니다 홈 제품으로 런빠뉴에서 판매. 5만8천원.

 

원색적인 컬러와 유기적인 형태가 시선을 끄는 ‘에쎄테라 이지 체어’는 몸의 곡선을 감안한 디자인으로 최상의 편안함을 선사한다. 짐블랑에서 판매. 2백80만원.

 

유니크한 형태와 다채로운 파스텔 컬러가 조화를 이룬 ‘블리스 월’ 러그는 씨씨타피스 제품으로 보에에서 판매. 가격 미정.

 

중세시대 이탈리아 귀족의 저택인 팔라초와 무성한 단풍나무 일러스트가 그려진 ‘팔라초’ 쿠션은 노빌리스 제품으로 아임디자인에서 판매. 19만8천원.

 

새장을 떠올리게 하는 ‘네스트’ 체어는 높은 등받이가 몸을 감싸 안락함을 느낄 수 있다. 아우토반 제품으로 인엔에서 판매. 가격 미정.

CREDIT

에디터

원지은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