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패브릭

화려한 패브릭

화려한 패브릭

최면을 거는 추상, 원초적 모티프, 감광성 프린트, 목가적인 풍경, 꿈같은 세상…. 거대한 예술 사조에 붓을 적셔 화집을 완성했다.

ABSTRACT PUZZLES

리넨과 면 혼방 패브릭 ‘시카라 베리 Shikhara Berry’는 디자이너스 길드 Designes Guild. 폭 140cm, 미터당 152유로.

운모 판재로 만든 핸드메이드 벽 마감재 ‘프락시옹 Fraction’은 아티장 Artisan 컬렉션으로 아르트 인터내셔널 Arte international. 폭 91cm, 평방미터당 189,68유로.

벽지 ‘피그멘토 Pigmento’. 컨템포러리 월페이퍼 Contemporary Wallpaper 컬렉션으로 드라가&아우렐 Draga&Aurel이 디자인했다. 월&데코 Wall&Deco. 평방미터당 110유로.

페인트 ‘Jaune Ambre’. O’pur 색조는 리폴랭 Ripolin. 리터당 22,45유로부터.

젤리주 타일 ‘오리가미 Origami’는 스컬프추럴 Sculptural 컬렉션으로 사미르 메이저 Samir Mazer가 디자인했다. 아틀리에 젤리즈 Ateliers Zelij. 30×30cm, 평방미터당 537유로.

면과 아크릴 혼방 패브릭 ‘키루나 Kiruna’는 샤리바리 Charivari 컬렉션으로 노빌리스 Nobilis. 폭 134cm, 미터당 165유로.

시멘트 타일 ‘아크 Arch’는 포팡 디자인 Popham Design으로 Etoffe.com. 20×30cm, 평방미터당 166,67유로.

폴리에스테르와 비스코스 혼방 패브릭 ‘스털링 Sterling’은 테베농 Thevenon. 폭 138cm, 미터당 94유로.

비스코스와 아크릴 자수를 놓은 면 패브릭 ‘폴리크로미 Polychromie’는 카사망스 Casamance. 폭 126cm, 미터당 179,10유로.

페인트 ‘CH1 0535 Vert Cafeier’. Horus Mat 색조. 귀테 Guittet. 리터당 53유로.

LUMINOUS IMPRESSIONS

파노라마 벽지 ‘수 부아 Sous Bois’는 갈르리 4 Galerie 4 컬렉션으로 가엘 다브랭슈 Gael Davrinche가 디자인했다. 피에르 프레이 Pierre Frey. 392×300cm, 90cm 4폭 롤당 2009유로.

포슬린과 사암 타일 ‘아랄디카 Araldica’는 페데리코 페페 Federico Pepe 디자인으로 세디트 CEDIT. 12×24cm, 가격 문의.

파노라나 벽지 ‘오 피에 뒤 방투 Au pied du Ventoux’는 라 카라반 La Caravane 컬렉션으로 엘리티스 Elitis. 300×300cm, 869유로.

비스코스와 면 혼방 패브릭 ‘모네 Monet’는 루벨리 Rubelli. 폭 130cm, 미터당 225유로.

파노라마 벽지 ‘포레 앵프레시오니스트 Foret Inpressionniste’는 신&뮤럴스 lll Scenes&Murals lll 컬렉션으로 디자이너스 길드. 280×300cm, 606유로.

배경: 폴리에스테르와 비스코스 혼방 패브릭 ‘스카이론 Skylon’은 제인 처칠 Jane Churchill. 폭 140cm, 미터당 193유로.

페인트 ‘CR4142-2 Vert Japon’은 톨랑 Tollens. 리터당 20유로부터.

페인트 ‘Smalt 255’는 리틀 그리니 Little Greene. 리터당 54유로.

SURREALIST MIRAGE

 

파노라마 벽지 ‘옹즈 시뉴 소바주 Onze cygnes sauvages’는 레 도미노티에 Les Dominotiers. 폭 70cm, 평방미터당 70유로부터.

면 패브릭 ‘베니스랜드 Veniceland’는 루벨리. 폭 150cm, 미터당 143유로.

유리 모자이크 타일 ‘오르텐시아 Ortensia’는 포르나세티 Fornasetti 컬렉션으로 비사자 Bisazza. 387 ×291cm, 평방미터당 1383유로.

벽지 ‘노바프리카 선라이즈 신 2 아쥐르 Novafrica Sunrise Scene 2 Azur’는 스트라바간자 Stravaganza 컬렉션으로 크리스티앙 라크루아 Christian Lacroix. 디자이너스 길드. 9m 롤당 334유로.

페인트 ‘SL 32 Aqua’는 르수르스 Ressource. 리터당 37,70유로부터.

페인트 ‘Blush’는 플럼 리빙 Plum Living. 리터당 35,60유로.

페인트 ‘D-198 Valkyrie’는 유니칼로 Unikalo. 리터당 33,12유로부터.

TACHIST PROJECTIONS


리넨 패브릭 ‘마이크로 Micro’는 C&C 밀라노 C&C Milano. 폭 135cm, 미터당 148유로.

벽지 ‘오르카넨 Orkanen’은 마리메코 Marimekko. 폭 70cm, 10m 롤당 273유로.

면 패브릭 ‘잭슨 Jackson’은 오른멘타 Ornementa 컬렉션으로 노빌리스. 폭 128cm, 미터당 222유로.

페인트 ‘MC91 Lait Fraise’는 메리게-카레르 Meriguet-Carrere. 리터당 39유로부터.

입체감이 있는 매트한 검은색 돌 모자이크 타일 ‘스카이라인 트위스트 Skyline Twist‘는 란틱 콜로니얼 L’Antic Colonial. 포르셀라노사 Porcelanosa. 개당 75,29유로.

벽지 ‘스타더스트 Stardust’는 비엥 패 Bien Fait. 180×280cm, 349유로.

벽지 ‘폴록 Pollock’은 코르도네 Coordonne. 오 피 데 쿨뢰르 Au Fil des Couleurs. 폭 50cm. 9m 롤당 252유로.

핸드 페인팅한 파이앙스 타일 ‘푸아 헥사곤 Pois Hexagone’은 슬로우타일 Slowtile. Etoffe.com. 24×21cm, 평방미터당 1068유로.

면 패브릭 ‘잉크 스플래시 Ink Splash’는 슈마셰 Schumacher. 폭 137cm, 미터당 156유로.

페인트 ‘Nazca’는 메르카디에 Mercadier. 리터당 54,50유로부터.

배경: 폴리에스테르와 면 혼방 패브릭 ‘스파졸라 Spazzola’는 카멩고 Camengo. 폭 140cm, 미터당 84,90유로.

PRIMITIVE SIGNS

자카드 자수를 놓은 면, 양모, 비스코스 혼방 패브릭 ‘라나 브로데 Lana Brode’는 테베농. 폭 140cm, 203유로.핸드메이드 테라코타 타일 ‘카프리치오 Capriccio’는 세노그라피카 Scenografica 컬렉션으로 크리스티나 셀레스티노 Cristina Celestino가 디자인했다. 포나스 브리오니 Fornace Brioni. 평방미터당 360유로.

섬유에 프린트한 장식용 패널 ‘시마네 Simane’는 아낭보 Ananbo. 91.5×208cm, 290유로.

리넨 패브릭 ‘대거 스트라이프 브라운 내추럴 Dagger Stripe Brown Natural’은 드러서스 태버 Drusus Tabor 컬렉션으로 슈마셰. 폭 132cm, 미터당 170유로.

벽지 ‘튜토 Tutto’는 부알 드 파피에 Voiles de Papier 컬렉션으로 엘리티스. 폭 70cm, 10m 롤당 187유로.

페인트 ‘D-313 Chataigne’는 유니칼로. 리터당 33,12유로부터.

페인트 ‘Tuscan Red 140’은 리틀 그리니. 리터당 54유로.

ENCHANTING NATURALISM

벽지 ‘아덴 Aden’은 콜팩스 앤 파울러 Colefax and Fowler. 폭 68.5cm, 10m 롤당 231유로.

대리석 마감재 ‘팔마 Palma’는 피에트르 시즈 Pietre Incise 컬렉션으로 라파엘로 갈리오토 Raffaello Galiotto가 디자인했다. 리토스 디자인 Lithos Design. 60×120cm 모듈. 가격 문의.

벽지 ‘디오레 Diore’는 레 포레 Les Forets 컬렉션으로 아르 인터내셔널. 평방미터당 165,83유로.

리넨과 실크 혼방 패브릭 ‘보스케 Bosquet’는 크로마 Chroma 컬렉션으로 노빌리스. 폭 142cm, 미터당 188유로.

면 패브릭 ‘마요렐 Majorelle’은 테베농. 폭 140cm, 미터당 44유로.

자수를 놓은 리넨 비스코스, 면 혼방 패브릭 ‘킹스우드 엠브로이더리 Kingswood Embroidery’는 제인 처칠. 폭 130cm, 미터당 224유로.

배경: 벽지 ‘트로피칼리 Tropicali’는 안티구아 Antigua 컬렉션으로 아르트 인터내셔널. 평방미터당 25,77유로.

페인트 ‘R642 Le Botaniste, Gazon Vegetal’은 르수르스. 리터당 37,70유로부터.

페인트 ‘인디아 옐로 India Yellow N° 66’는 패로&볼. 리터당 43,60유로.

CREDIT

editor

샤를로트 바이유 Charlotte Bailly

TAGS
전현지 작가의 춘천 작업실

전현지 작가의 춘천 작업실

전현지 작가의 춘천 작업실

세라믹 스튜디오 이악크래프트를 이끌고 있는 전현지 작가는 번잡한 도심 생활을 뒤로하고 주말이면 춘천으로 훌쩍 떠난다. 자연과 함께하며 작가로서의 제2막을 시작한 이곳은 끊임없이 영감이 흐르는 샘물과도 같은 장소다.

 

자연의 색을 담은 세라믹 스튜디오 이악크래프트를 이끌고 있는 전현지 작가.

 

새롭게 시작한 백색 조형물 작업.

 

한남동 작업실에 이어 춘천에 새로운 거처를 마련했는데, 이곳에 작업실을 지은 이유가 뭔가요?

원래 고향이 춘천이에요. 부모님도 저도 전원생활을 해본 적이 없어서 언젠가 집을 지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계속했어요. 전원생활에 대한 로망도 있었고요. 대룡산 풍경을 품은 작은 주택 단지예요. 이 위치가 집을 지을 수 있는 마지노선이었어요. 탁 트인 시야가 확보될 수 있을 것 같아 마음에 들었어요.

똑같이 생긴 두 채가 앞뒤로 있는 모습이 인상적이에요.

윗집은 부모님이 살고 계시고 아래는 제 작업실이에요. 사실 작업실을 지을 계획은 없었어요. 그런데 두 개의 부지로 나눠 있어서 건축법상 한 동을 또 지어야만 했죠. 그리고 때마침 한남동 작업실의 공간적인 한계도 느끼고 있었고, 최근 개인 작업에 대한 의지가 강해졌던 터라 겸사겸사 작업실을 추가했어요.

 

서가건축에서 설계한 춘천 작업실은 높은 박공지붕으로 개방감을 살리고 창을 여러 개 내어 실내에서도 자연의 풍경을 만끽할 수 있다.

 

젊은 건축가들로 구성된 서가건축에서 설계했다고요?

네. 여러 사무소를 알아봤는데, 가장 마지막으로 미팅한 곳이 서가였어요. 알고 보니 이곳 소장님 역시 춘천에서 나고 자라셨대요. 워낙 춘천에 대해 잘 알고 있어서 설계하는 과정이 수월했던 것 같아요. 두 채 모두 드넓은 마당을 품고 있고 다락방 같은 분위기를 줄 수 있는 박공지붕이 포인트예요.

설계 과정에서 특별히 중점을 둔 부분이 있었나요?

아무래도 작업할 때 거슬리지 않는 동선이나 구조에 특히 신경 썼어요. 이곳에서는 부피가 큰 작업을 할 예정이라 끌고 다닐 때 바닥에 걸리는 게 없어야 했고 입구도 작품을 실어 나르기에 넉넉하게 확보하는 것이 가장 중요했어요.

 

잔디를 깔고 갖가지 식물과 나무로 조경을 마무리한 앞마당.

 

앞뒤로 널찍한 마당이 있는 것도 눈에 띄던데요.

앞마당은 잔디를 깔고 뒷마당은 마사로 덮었어요. 잔디밭에서는 유약 작업을 하고 뒷마당에서는 먼지가 나는 작업을 주로 해요. 지대도 높거니와 나무로 촘촘히 가려져 있어 가만히 앉아 작업할 때면 정말 풍경밖에 안 보여요. 마음이 평온해지고 온전히 작업에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에요.

 

작업실에서 내다보이는 풍경이 한 폭의 그림 같다.

 

최근 새로운 작업을 시작했다고요?

아무래도 한남동 작업실에서는 브랜드인 이악크래프트를 신경 써야 하니까 다른 일을 하기 힘들더라고요. 좀 더 작가로서 개인적인 조형물을 시도해보고 있어요. 벌써 시작한 지 10년이 된 이악크래프트는 사용성에 초점을 맞춘 실용적인 테이블웨어라면 개인 작업은 제가 도자로 표현하고 싶은 것, 도자로 표현할 수 있는 한계를 실험하는 것이라고 생각해요. 이악크래프트를 등에 업고 새로운 것을 보여주고 싶어요.

 

 

유연한 곡선이 돋보이는 백색의 도자네요. 작업에 대해 설명해주세요.

시작은 일부러 색을 싹 뺐어요. 형태적으로 보이는 것에 집중하고 싶었어요. 흙이라는 소재가 얼마만큼 늘어나는지 실험해봤어요. 흙이 자연스럽게 늘어지고 처지면서 생기는 곡선을 담았어요. 계속해서 흙을 쌓아 올리면서 그 속도를 조절하는 과정을 거치는데, 최대한 인위적으로 형태를 만들지 않으려 했어요. 흙의 덩어리를 쌓아 올리는 작업이 건축적인 과정과도 닮아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기능이 없는 조형물에 더 가까운 것 같아요.

이악크래프트에서 워낙 실용성에 치중한 테이블웨어를 하다 보니까 이 또한 화병으로 생각하더라고요. 그런데 저는 기능이 없는 것을 생각하면서 만들었어요. 화병처럼 생겼지만 입구가 막혀 있는 것도 일부 있어요. 점차적으로 기능성을 잃어가는 것을 보여드리려고 해요. 오히려 예술적인 부분을 강조하는 거죠. 작가로서 작은 일탈 같은 작업이라고도 할 수 있겠네요.

 

부피가 큰 작업을 하기 편리하도록 구조와 동선에 특히 신경 썼다. 테이블 이동이 용이하도록 바퀴를 달았다.

 

앞으로 어떻게 풀어 나갈 예정인가요?

우선 단색을 주제로 작업할 계획이에요. 백색으로 시작해 점차 색으로 넘어가려고 해요. 처음은 깨끗한 백지 상태에서 다시 시작하고 싶었거든요. 그다음은 블랙을 생각하고 있어요. 흑백 사이의 새로운 것을 발견해보고 싶어요.

다가오는 연말이나 앞으로의 계획이 궁금해요.

작년에 크리스마스 세라믹 오너먼트 수업을 했어요. 올해는 항아리를 만들어 그 위에 오너먼트를 함께 연출해보려고 해요. 아직 세분화된 것은 아니지만 여러 협업 프로젝트도 계획 중이에요.

 

흙을 쌓아 올리며 자연스러운 형태를 잡는 과정을 거친다.

 

춘천 작업실로 오면서 심리적인 변화도 있었을 것 같은데요.

춘천이 분지거든요. 산등성이로 둘러싸여 있어 어딜 봐도 산이에요. 또 저 멀리 정면에 보이는 큰 산이 삼악산인데, 노을 질 무렵 그 풍경을 바라보고 있으면 머리가 정화되는 기분이에요. 그러한 리프레시가 작업에도 큰 영향을 끼치고요. 작업에 더욱 몰입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는 점이 무척 좋아요.

CREDIT

에디터

포토그래퍼

임태준

TAGS
건축으로 읽는 갤러리

건축으로 읽는 갤러리

건축으로 읽는 갤러리

그야말로 아트 갤러리의 전성기다. 단순히 작품을 선보이는 것을 넘어 관람객이 찾아오게끔 만드는 갤러리 공간 자체에 집중해보자. 유명 건축가나 디자이너와 협업해 새롭게 태어난 갤러리 네 곳을 모았다.

 

쿠마 켄고, 화이트 스톤 갤러리

 

지난 9월, 남산 소월길에 개관한 일본 대표 갤러리 화이트 스톤. © Courtesy of Hongsuk Kim

 

남산 옛 힐튼호텔이 보이는 소월길에 일본의 대표 갤러리 ‘화이트 스톤 White Stone’이 개관했다. 1967년 도쿄에 문을 연 이후 홍콩, 가루이자와, 타이페이, 싱가포르, 베이징 다음으로 아시아에서는 일곱 번째로 서울에 지점을 오픈한 것. 일본 갤러리가 한국에 정식으로 지점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무엇보다 신축이 아닌 리노베이션 방식을 택했는데, 일본 건축의 거장 쿠마 켄고가 맡아 더욱 화제다. ‘약한 건축’의 선구자답게 과감한 디자인 변경보다는 기존 장소를 기억할 수 있는 방법을 선택했다.

 

화이트 스톤 서울의 개관전으로 선보인 전시 전경.

 

2005년 전시형 디자이너가 설계한 장소를 최대한 존중하면서 과거 외관의 변화는 최소화하고, 내부는 한국의 단색화에서 영감을 얻어 우드 톤과 여백의 미가 공존하는 분위기로 바꿨다. 연속적으로 부드럽게 이어지는 갤러리 관람을 위해 순환을 컨셉트로 동선을 정리했는데, 기존의 공간을 재구성했지만 전시장마다 높이를 다르게 디자인해 입체적으로 구성한 것이 돋보인다. 덕분에 층마다 다이내믹해지는 갤러리를 만끽할 수 있다.

 

라운지로 연결되는 메자닌 입구. 높이가 다른 벽 선반이 더욱 입체적으로 다가온다.

 

ADD 서울시 용산구 소월로70

 

INTERVIEW 쿠마 켄고

 

© J.C. Carbonne

 

리노베이션 프로젝트였는데, 설계 과정에서 중요하게 생각한 점은 무엇인가?

리노베이션은 오래된 건물의 기술적 제약을 다양하게 수용해야 한다. 예를 들어, 기존의 구조나 벽이 미술관에 적합하지 않은 위치에 있을 수 있다. 오히려 그런 문제를 활용하는 것에서 즐거움을 느꼈다. 그런 제약을 활용해 공간에 역동적인 힘을 불어넣는 데 초점을 맞췄다.

옥상의 전경과 원목 마루가 인상적이다.

새하얀 벽의 갤러리를 지나 따뜻한 분위기의 루프톱 테라스를 즐길 수 있다. 자연스러운 천연 목재의 감성을 위해 복합 데크보드를 사용했는데, 목재 섬유와 플라스틱을 재활용한 것으로 단단한 내구성도 겸비했다.

갤러리 프로젝트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무엇인가?

현대미술을 위한 미술관은 반드시 ‘화이트 큐브’여야 한다는 말이 자주 나온다. 하지만 이곳에서만 찾을 수 있는 독특한 시퀀스와 역동성을 만들어내는 것 역시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새롭게 오픈한 공간의 포인트를 말하자면?

기존 건물의 메자닌을 독특한 구성으로 풀어내고 싶었다. 많은 미술관과 달리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공간적 가능성을 모색했다. 비즈니스 토론이 가능한 라운지와 사무실로도 활용할 수 있어 관람객들이 흥미롭게 이 장소를 즐길 수 있기를 바란다.

화이트 스톤과 함께한 소감이 궁금하다.

화이트 스톤의 시라이시 대표와 함께 글로벌한 작업을 할 수 있었던 것은 행운이라 생각할 만큼 흥미로운 경험이었다. 또한 서울이 곧 현대미술의 수도가 될 거라고 믿는다. 서울의 아트 신에 영감을 불어넣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

 

박주환 ·양태오, 타데우스 로팍 서울

 

기존 2층에서 열린 도널드 저드의 개인전. 1960년대 초기부터 30년에 걸친 작가의 작품을 선보인다. onald Judd Art © Judd Foundation/Artists Rights Society (ARS), New York, Photo: artifactsKim

 

지난 2021년 10월, 서울 한남동에 개관한 갤러리 타데우스 로팍 서울 Thaddaeus Ropac Seoul. 런던, 파리, 잘츠부르크에 이어 서울에 갤러리를 오픈한 이후 게오르그 바젤리츠, 알렉스 카츠, 안젤름 키퍼 등 다양한 작가를 국내에 소개해왔다. 타데우스 로팍 서울은 사이건축 박주환 건축가가 설계한 포트힐 건물 2층에 오픈했다. 2011년 한국건축문화대상 우수상과 서울특별시 건축상 우수상을 수상한 곳으로, 건축물의 주변 환경을 적극 반영해 안쪽으로 길게 공간을 구성한 것이 특징. 갤러리의 내부는 양태오 디자이너가 총괄하며 전통과 현대가 교차하는 우아함으로 채웠다.

 

 

그리고 지난 9월, 양태오 디자이너와 다시 한번 협업하며 1층을 확장 오픈했다. 타데우스 로팍의 정체성을 놓치지 않으면서 한국적 느낌을 더한 양태오 디자이너의 섬세함이 돋보인다. 제2회 프리즈 서울과 맞물려 확장을 기념하는 개관전으로 20세기 예술의 상징과도 같은 도널드 저드와 요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