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에서 마시는 술

편의점에서 마시는 술

편의점에서 마시는 술

뉴욕의 술 문화를 대표하는 스피키지 바. 그중에서도 편의점에서 술을 마시는 기분을 낼 수 있는 더리틀숍은 좀 더 색다르다.

 

슈퍼마켓 같은 식료품점을 지나면 더리틀숍이 나온다.

 

단순하고 간단한 음료와 스낵을 판매한다.

 

이제 서울에서 많이 볼 수 있는 스피키지 바 Speakeasy Bar 컨셉트의 술집이 미국의 금주령 시대에서 유래했다는 건 잘 알려진 사실이다. 당시 범죄를 줄이고 국민들의 건강 향상에 기여하고자 미국 전역에 금주에 대한 법령이 내려졌고, 1919년부터 1933년까지 계속되었다. 술이 사회적 금기가 된 시대에 경찰의 단속을 피하기 위해 다른 가게로 위장하거나 간판을 달지 않고 영업을 하던 바 Bar가 많아졌고, 들키지 않게 조용히 속삭여서 말하라는 뜻에서 유래한 것이 바로 스피키지 바의 시작이다. 2020년 현재에도 스피키지 바는 여전히 뉴요커에게 사랑받고 있다. 다운타운 로어이스트 사이드에 생긴 더리틀숍 The Little Shop은 뉴욕의 2020년 현대판 스피키지 바다. 스피키지 바는 주로 고위층이 드나들었기에 대부분 내부가 화려하거나 고풍스럽다. 이에 반해 더리틀숍은 동네에서 편안하게 아지트처럼 찾아갈 수 있는 그런 곳이다. 편의점 하나만 덩그러니 있는 건물로 들어서면 커피와 샌드위치, 다양한 젤리를 파는 뉴욕의 여느 델리숍과 다르지 않은 더리틀숍이 나온다. 가게에 벽처럼 숨어 있는 문을 통해 들어가면 외부와는 전혀 다른 빈티지풍의 인테리어로 꾸민 바가 나온다. 칵테일 이름도 주재료의 이름을 딴 탠저린 Tangerine, 진저 Ginger 등 화려하거나 길지 않고 단순하다. 이곳의 오너인 안나 Anna와 필립 Philippe은 패션 광고 회사에서 일하다 만났는데, 이때 값비싼 물건을 자주 접하면서 어쩌면 사람들이 진짜 필요로 하는 게 물과 콜라 같은 작은 물건이 아닐까 생각했다고 한다. 그래서 작지만 꼭 필요한 물건을 파는 공간 그리고 언제라도 아지트처럼 쉴 수 있는 더리틀숍을 만들었다. 수십 년의 역사를 가진 정통 바부터 현대인을 위한 스피키지 바까지 점점 다양한 형태로 변화해가는 다채로운 바에 들러보는 것도 뉴욕을 즐기는 색다른 방법이 될 듯하다.

add 252 Front Street New York, NY 10038
tel 1 646 360 4650
web thelittleshopny.com

 

꽃무늬 벽지, 빈티지 가구 등이 레트로풍의 공간을 완성한다.

 

클래식한 테이블 조명 덕분에 술을 마시기에 오붓한 분위기다.

CREDIT

에디터

신진수

writer

원그림(뉴욕 통신원)

TAGS
편의점에서 마시는 술

호텔로 봄 먹으러 가자

호텔로 봄 먹으러 가자

계절의 맛과 향을 품은 제철 요리는 절대 놓치지 말아야 할 미식 중 하나다. 호텔에서 한정 기간 맛볼 수 있는 향긋한 봄 요리를 만나보자.

JW 메리어트 호텔 서울
테이스트 오브 스프링 세트 메뉴
정통 가이세키 요리를 맛볼 수 있는 JW 메리어트 호텔 서울 타마유라에서 ‘테이스트 오브 스프링 세트 메뉴’를 선보인다. 총 7코스로 구성된 런치 세트 메뉴는 제철 재료를 사용해 매일 다르게 구성되는 ‘봄철 진미’와 ‘오늘의 전채요리 3종’, 식용 벚꽃과 죽순으로 만든 ‘수제 두부’와 ‘전복 맑은 국’, ‘오늘의 사시미 3종’로 구성된다. 메인 메뉴로는 ‘옥돔 소금 구이’와 ‘데미그라스 소스를 곁들인 한우 숯불 구이’, ‘참돔조림과 솥밥’ 또는 ‘스시 3종과 마키, 미니 우동’ 중 선택 할 수 있으며, 디저트는 타마유라 셰프가 만든 수제 화과자와 계절 과일이 준비되어 있다. 총 9코스로 구성된 디너 세트 메뉴는 ‘봄철 진미’와 ‘오늘의 전채요리 5종’ ‘전복 맑은 국’ ‘프리미엄 모든 생선회’ ‘산초 열매 소스를 바른 한우 숯불 구이’ ‘두유와 된장으로 맛을 낸 바닷가재 조림’으로 구성된다. 여기에 제철 맞은 놀래미와 채소를 바삭하게 튀긴 ‘놀래미와 봄야채 튀김’, 제주산 옥돔으로 밥을 지어 찻물에 말아 먹는 ‘제주 옥돔솥밥과 오차츠케’도 만나볼 수 있다. 디저트는 역시나 셰프가 정성껏 준비한 수제 화과자와 계절 과일이다. 테이스트 오브 스프링 세트 메뉴는 오는 4월 30일까지 맛볼 수 있으며 가격은 런치 18만원, 디너 28만원이다(1인 기준, 세금 및 봉사료 포함).tel 02-6282-6267~70

서울드래곤시티
봄봄봄 프로모션
라이프스타일 호텔 서울드래곤시티에서 3월 2일부터 제철 봄나물 요리를 맛볼 수 있는 ‘봄봄봄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먼저 성게알 봄나물 비빔밥은 취나물, 머위, 원추리, 두릅, 씀바귀, 세발나물 등의 봄나물을 한 그릇에 담은 메뉴로 구수한 맛이 일품인 된장찌개, 소담하게 담아낸 반찬과 곁들여져 나온다. 봄나물을 다양하게 맛볼 수 있는 코스도 준비되어 있다. 유자 새싹쌈 샐러드, 달래 한우 육회, 냉이 새우살전과 봄나물 겉절이, 성게알 봄나물 비빔밥과 된장찌개, 과일과 전통차로 구성되어 향긋한 봄내음을 천천히 음미할 수 있다. 봄봄봄 프로모션은 노보텔 스위트 앰배서더 서울 용산 26층에 위치한 브라세리 ‘THE 26’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가격은 성게알 봄나물 비빔밥 4만2천원, 제철 봄나물 코스 6만9천원이다.tel 02-2223-7000

CREDIT

에디터

문은정

TAGS
편의점에서 마시는 술

Foodie’s RECIPE #제철 나물

Foodie’s RECIPE #제철 나물

향긋한 나물이 하나둘 고개를 내밀기 시작하는 초봄. 2인의 미식가가 제철 나물로 만든 특별한 레시피를 공개했다.

 

 

 

1 세발나물 갯벌의 염분을 먹고 자라 갯나물이라고도 불린다.살짝데쳐서냉동보관하면오래두고먹을수 있다. 해동 후 양념에 무치면 특유의 향미가 여전하다.
2 돌나물 입안에 넣으면 쌉싸름하면서도 톡톡 터지는 수분감이 특징이다. 무치거나 절여 생채로 먹는 것이 가장 맛있다.
3 원추리 옥수수의 고소함과 대파의 단맛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봄나물.독성이 있으므로 데쳐서 2시간 동안 물에 담가두었다가 요리한다.
4두릅 특유의 감칠맛과 박하 향이 특징인 두릅. 밀폐 용기에 담아 가지가 잠길 만큼 물을 넣어 세워 보관하면 2주간 신선하게 사용할 수 있다.
5 씀바귀 마치 인삼 뿌리처럼 생긴 씀바귀는 오도독한 식감과 쌉싸름한 풍미가 특징이다. 데쳐서 냉동해두었다가 필요할 때마다 꺼내 양념에 무쳐 먹는다.
6 방풍나물 이름처럼 풍을 예방한다 하여 붙여진 이름. 예전에는 약초로 쓰였다. 팬에 볶거나 오븐에 굽는 등 건열로 조리하는 것이 맛있다.
7,8 은달래 · 달래 쪽파의 매콤함, 수삼의 쌉싸래한 향미를 지닌 달래. 비늘 줄기와 뿌리 사이에 있는 모래집과 불순물을 제거한 뒤 물에 깨끗이 씻어 손질한다.
9 냉이 구수한 맛이 돋보이는 봄나물의 대표주자. 미지근한 물에 담가 10분간 불린 뒤 솔로 뿌리와 이파리의 경계선을 긁어내고 깨끗이 씻어 조리한다.

 

RECIPE by 최정윤 우리맛 연구중심 헤드셰프

 

볶은 냉이국수

 

볶은 냉이국수

냉이는 겨자, 후추 계열의 매운맛과 옥수수의 구수함, 풀내음을 지녔다. 맑은 조선간장, 요리 에센스 연두를 넣고 볶으면 건조한 해산물의 감칠맛과 풍미가 생긴다. 이러한 특성을 활용해 육수를 만들어 봄내음과 바다 향 가득한 국수를 만들어보았다.

재료(1인분) 소면 · 냉이 1줌씩, 숙주 2줌, 양파 1/4개, 마늘 1쪽, 연두 1큰술, 연두 밑국물(물 2+1/2컵, 연두순 2큰술), 포도씨유 적당량

소면은 끓는 물에 5분간 삶은 뒤 얼음물에 담가 식힌다. 체에 밭쳐 물기를 뺀다.
2 냉이는 깨끗하게 씻고 손질해 물기를 제거한 뒤 5cm 길이로 썬다.
3 숙주는 씻어 물기를 제거한다.
4 양파는 채 썰고 마늘은 편으로 썬다.
5 팬을 예열한 뒤 포도씨유를 두르고 냉이, 양파, 숙주, 마늘을 넣고 2분간 볶다가 연두순을 넣어 간한다.
6팬에분량의재료를섞어만든연두밑국물을부어1분간끓인다.
7 6에 미리 삶아 놓은 소면을 넣고 1분간 더 끓인다.
8 불을 끄고 그릇에 담아 완성한다.

 

RECIPE by 안아라 홈그라운드 셰프

 

달래 미소 볶음장

 

달래 미소 볶음장

향긋한 달래로 미소 볶음장을 만들어두면 비빔밥이나 콜드 파스타로 활용할 수 있다. 달래 대신 눈개승마, 냉이, 가죽나물 등 각종 봄나물을 사용해도 좋다. 볶음장은 나물의 향이 돋보일 수 있도록 재래식 된장 대신 백미소를 사용했다.

재료(2인분) 달래 150g, 잘게 다진 마늘종 2큰술, 마늘 4쪽, 표고버섯 4개, 현미유 4큰술, 꽃소금 1작은술, 백미소 2큰술, 물 4큰술

1 달래는 흐르는 물에 뿌리 부분의 흙을 잘 씻는다. 마른행주로 물기를 제거한 뒤 잘게 다진다.
2 마늘은 잘게 다져 2큰술을 준비한다.
3 표고버섯은 갓과 기둥을 분리한다. 갓은 달래와 마늘, 마늘종과 같은 크기로 잘게 다지고 기둥은 뿌리의 거친 부분을 자른 뒤 닭고기처럼 잘게 찢는다.
4 팬에 현미유를 두르고 중약 불에 마늘을 볶아 향을 낸다. 달래와 마늘종을 넣어 볶다가 3의 표고버섯을 넣고 볶은 뒤 소금을 고루 뿌려 간한다.
5 볶은 재료에서 나온 물기가 졸아들 즈음 백미소와 물을 넣고 가볍게 볶는다. 묽은 된장이 되직한 질감이 날 때 불에서 내려 완성한다.

TIP 잘 지은 현미밥에 완성된 볶음장 1큰술과 달걀노른자, 들기름 1작은술, 깨 1꼬집, 김가루를 넣고 비벼 먹어도 맛있다.

 

 

CREDIT

에디터

문은정

포토그래퍼

이예린

food stylist

김보선(스튜디오 로쏘)

assistant

전윤정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