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VISION

NEW VISION

NEW VISION

어디서나 볼 수 있는 가구와 디자인보다는 시간이 걸리더라도 새로운 것을 시도해보고 싶었던 인테리어 디자이너와 집주인의 하나 된 마음은 유행하는 요소 없이도 트렌디한 집을 만들었다.

 

빈티지한 나무 가구로 따뜻한 요소를 더했다.

 

인테리어를 하기로 마음먹었다면 그다음에 할 일은 집을 고쳐줄 사람을 찾는 것 그리고 어떤 스타일로 집을 고칠 것인지에 대한 결정일 것이다. 김윤희 씨는 좋아하는 패션 브랜드의 대표 집을 우연히 보게 됐고, 그 집을 디자인한 공간와이 한수연 대표를 찾았다. “보통 인테리어 업체를 만나면 대략적으로 원하는 것을 이야기하고 예산을 물어봐요. 저는 그동안 인테리어에 관심도 별로 없었고 잘 알지도 못했어요. 그런데 만나서 한 시간 이상 이야기를 나눌 만큼 대표님과 잘 맞았고 다른 업체와도 미팅을 해볼 것을 권하시더라고요. 이야기를 듣고 몇 군데에서 미팅을 했는데 15분 정도 만에 끝나더군요(웃음). 결국 공간와이로 마음을 굳혔죠”라며 김윤희 씨가 처음 만난 날을 회상했다. 김윤희, 한현석 씨 부부와 준희, 지호가 함께 사는 198 면적의 집은 눈에 익은 디자인과 유행하는 가구로부터 최대한 벗어나는 것이 컨셉트였다.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여러 개의 유리 볼이 매달린 식탁 조명이다. 실물을 보지 않고 외국에서 주문했던 터라 식탁에 비해 너무 크거나 과하게 보일 것 같아 많은 고민을 했지만 우려와 달리 아파라투스 스튜디오의 클라우드 조명은 주방에 확실한 인상을 남긴다. 베이지와 그레이 컬러가 섞인 듯한 빌트인 주방와 광폭의 원목 마루도 부드럽게 어우러진다. TV가 중심인 여느 집과 달리 갤러리나 호텔 라운지처럼 여유롭고 비움의 미학이 느껴지는 거실에는 한수연 대표가 좋아해서 추천한 피에로 리소니의 소파를 두었고, 빈티지한 라운지 체어와 사이드보드를 매치해 온기를 더했다. 특히 유기적인 곡선의 에다-마메 소파는 콩에서 영감을 얻은 디자인으로 보기에도 멋지지만 앉았을 때도 편안하며 준희와 지호가 곡선을 따라 자유롭게 올라가서 앉기도 한다.

 

아파라투스 스튜디오의 클라우드 조명이 달린 식탁에서 바라본 거실. 여러 개의 유리 볼이 달린 조명이 몽글몽글한 구름처럼 보인다.

 

클래식한 거울과 석재 타일로 마감해 입구에서부터 기대감을 갖게 하는 넓은 전실.

 

빌트인 가구처럼 보이는 문을 열면 나오는 안쪽의 보조 주방. 평상시 문을 닫아두면 가구처럼 보인다.

 

피에로 리소니의 에다-마메 소파와 클라우드 소파를 둔 거실에는 큰 TV 대신 아이들이 만화를 볼 때만 이용하는 작은 더세리프 TV를 두었다.

 

주방과 거실이 모던한 분위기에 가깝다면 침실과 욕실은 좀 더 프라이빗하다. 한수연 대표가 미국에서 직접 구입한 두 개의 벽 조명을 가벽에 설치하고 뒤쪽에는 옷장을 두어 공간을 분리했다. 두 곳의 아치형 입구를 거쳐야 들어갈 수 있는 욕실은 제작한 조명과 금색 빈티지 거울, 분리된 욕조 코너 덕분에 여행을 온 듯한 기분을 느끼게 하기에  충분하다. 반면에 아이들 방에는 컬러를 과감하게 사용했다. 두 개의 방 사이에 미닫이문을 설치해 언제든 방을 따로 분리할 수 있으며, 지금은 준희의 방과 놀이방으로 사용하고 있다. 파스텔 컬러와 잔잔한 무늬의 벽지 등 아이 방에서 느낄 수 있는 사랑스러움이 묻어난다.

 

정진화 작가의 작품을 포인트로 걸어둔 복도.

 

마음이 맞는 인테리어 디자이너와 집을 꾸민 김윤희, 한현석 씨 부부의 가족.

 

세로 살의 미닫이문을 설치해 식탁 공간을 분리하거나 전실의 중문처럼 활용하고 있다.

 

시각적인 아름다움뿐만 아니라 생활에 편리한 실용성과 디테일한 요소에도 많은 신경을 썼다. 구조가 바뀌면서 원래 싱크대가 있던 자리에 식탁을 두었는데 앉았을 때 벽을 바라보지 않도록 세로 살의 미닫이문을 만들어 전실의 중문 겸 식탁 공간을 자연스럽게 가릴 수 있다. 주방의수납장 뒤편으로 보조 주방을 만든 점도 편리하다. “아마 주부라면 공감할 수 있을 거예요. 토스터부터 전기밥솥 등 소형 가전이나 각종 도구가 주방을 산만하게 만들죠. 보조 주방이 있으면 이런 것을 안쪽에 수납할 수 있어 보이는 주방을 늘 깔끔하게 유지할 수 있어요. 아일랜드와 수납장을 활용해 자잘한 물품도 보관하고요.” 한수연 대표는 손님이 왔을 때 음식을 준비해도 정돈된 주방을 유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숨겨진 공간은 또 있다. 부부 침실과 욕실 사이에도 남편을 위해 책상 하나 정도만 들어가는 초소형 서재를 만들었다. 평상시에 문을 닫아두면 벽처럼 보이는 비밀스러운 공간으로 데스 스페이스를 완벽하게 활용했다. 김윤희 씨는 공사가 끝나고 나서도 한수연 대표와 친하게 지내고 있다. “공사할 때 대표님과 한번 만나면 자재부터 가구까지 여덟 시간 정도는 함께 돌아다녔어요. 제가 일을 하고 있고 인테리어 초보라 더 많이 다니지 못했죠. 사진을 보내면서 제 의견도 물어보고 더 나은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이끌어주셨어요. 덕분에 저도 보는 눈이 생겼고, 지금도 뭐 하나라도 살 때면 대표님을 찾곤 해요(웃음).” 김윤희 씨 가족의 집은 디자이너와 고객의 합이 얼마나 좋았는지 반증한다. 스타일보다 더 중요한 것은 서로에 대한 믿음이었고, 그 결과 두 사람만의 아름다운 합의점에 도달할 수 있었다.

 

뉴욕의 어느 호텔처럼 모던과 클래식한 요소가 혼재돼 있는 부부 침실. 벽지를 바른 가벽 뒤로 옷장을 설치해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했다.

 

빈티지한 금색 거울과 몰딩이 있는 욕실 가구, 대리석 등을 사용해 클래식하게 연출했다.

 

욕실로 가는 길목에는 아빠를 위한 작은 서재도 만들었다.

 

넓은 욕실에는 욕조를 위한 공간도 따로 만들었다. 아치형 벽면과 제작한 조명을 달아 욕조가 놓인 공간이 더욱 특별해 보인다.

 

위 맞닿아 있는 두 개의 방을 아이들 방으로 정했다. 집 안에서 가장 많은 색감이 적용된 곳이다. 

 

두 개의 아이들 방 사이에 미닫이문을 설치해 언제든 쉽게 분리하거나 하나의 방처럼 열어둘 수 있다. 파스텔 컬러의 선반 가구는 모두 제작한 것.

 

CREDIT

에디터

신진수

포토그래퍼

임태준

TAGS
디즈니 만화 속 집 같은 파리의 아파트

디즈니 만화 속 집 같은 파리의 아파트

디즈니 만화 속 집 같은 파리의 아파트

사피아 벤달리의 파리 아파트는 디즈니 애니메이션 <아리스토캣 Aristocat>에 나오는 집을 떠올리게 한다. 애니메이션에 나오는 마담 드 본파미유 Madame de Bonnefamille의 우아한 분위기와 레오퍼드 패턴으로 재해석한 17세기 스타일의 가구가 범상치 않다.

 

사피아는 ‘위대한 세기 Grand Siecle(루이 14세가 통치하던 17세기 프랑스)’ 스타일의 데커레이션을 꿈꿨다. 카나페는 빈티지로 마뉘엘 카노바스 Manuel Canovas의 벨벳으로 다시 커버링했다. 태피스트리는 카사 로페즈 Casa Lopez.

 

“여기는 제 집이 아니에요. 보그, 글래머, 하퍼스가 사는 집에 제가 사는 셈이죠.” 이 세 마리의 고양이가 사피아 벤달리 아파트의 주인이다. <나의 고양이책 Mon Catbook>의 저자인 그녀는 “어렸을 때부터 고양이를 좋아했어요. 저는 ‘가르릉 가르릉 테라피’를 믿어요. 고양이들은 저를 진정시키고 영감을 주죠”라고 말한다. 사피아는 고양이들이 현관부터 침실까지 자유롭게 돌아다닐 수 있도록 집 안에 있는 벽을 없애 공간을 넓혔다. 타프타 천으로 만든 무거운 커튼이 극장 같은 분위기를 내며 침실을 가려준다. 이국적인 파노마라 벽지와 레오퍼드 패턴으로 꾸민 거실은 야생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풍부한 데커레이션은 시크하면서 부르주아적인 디테일로 가득하다. 그림처럼 벽에 걸어놓은 메달 모양 장식, 웨지우드의 꽃병, 17세기 스타일의 의자와 테이블, 카나페 등을 컬렉션하는 사피아는 특히 쿠션과 꽃병을 좋아한다. 쿠션은 6개월마다 바꾸며 그녀의 꽃병 컬렉션은 거실 벽난로를 장식하고 있다. 손님을 많이 초대하는 편이지만 부엌의 귀중한 공간을 할애해 욕실을 두 개나 만들었다. 하나는 그녀가 사용하고, 다른 하나는 남편인 브뤼스가 사용한다. “침대는 기꺼이 같이 쓰고 싶지만 욕실은 안 된답니다!” 보그, 글래머, 하퍼스만이 그녀의 욕실로 들어올 수 있다. 여기에 집 모양의 고양이 화장실이 있기 때문이다. 역시 이 집에서는 고양이들이 주인이다!

 

사피아는 수년에 걸쳐 세라믹 꽃병을 모았다. 파란색 꽃병은 마뉘팍튀르 드 생트-라드공드 Manufacture de Saint-Radegonde. 흰색 꽃병은 파이앙스리 다르 드 말리콘 Faiencerie d’Art de Malicorne. 촛대는 1930년대 빈티지로 벼룩시장에서 구입. 꽃병과 촛대를 올려놓은 조각이 화려한 나무 콘솔은 미 장 드뫼르 Mise en Demeure. 웨지우드 느낌의 석고 메달 장식은 프랑스 북쪽 지방인 샤투 Chatou의 빈티지숍에서 구입했다.

 

거실은 다양한 장르를 뒤섞는 것으로 유명한 인테리어 디자이너 마들렌 카스탱 Madeleine Castaing의 스타일에서 영감을 얻었다. 루벨리 Rubelli의 패브릭으로 다시 커버링한 빈티지 카나페는 드루오 Drouo. 쿠션은 구르네이 Gournay. 마들렌 카스탱의 낮은 테이블은 드루오. 트레이는 CFOC. 태피스트리는 드루오. 쿠션은 인디아 마다비 India Mahdavi. 오른쪽에 있는 오스발도 보르사니 Osvaldo Borsani의 빈티지 바는 생투앙 벼룩시장에서 구입. 그 위에 있는 장 마레 Jean Marais의 꽃병은 아르퀴리알 Artcurial. 메종 샤를 Maison Charles의 조명은 크리스티 Christie’s. 영국산 유리 오브제는 오 뱅 마리 Au Bain Marie. 높은 타부레와 푸프, 잡지꽂이는 모두 갤러리 클레망드 Clemande. 베네치안 미러와 거울로 된 코모드는 생투앙 벼룩시장에서 구입. 파란색 암체어는 드루오. 왼쪽에 있는 작은 책상, 등나무 가구, 메종 샤를의 조명 ‘아나나스 Ananas’는 모두 아르퀴리알. 파노라마 벽지는 드루오. 블로잉 기법으로 만든 유리 펜던트 조명은 생투앙 벼룩시장에서 구입했다.

 

루벨리의 타프타 커튼을 욕실 문 앞에 쳐놓아 극장 같은 분위기를 연출했다. 30년 전에 더콘란샵 The Conran Shop에서 구입한 등나무 콘솔 위에 있는 아기 천사 조명은 벼룩시장에서 구입. 두 개의 청동 촛대는 갤러리 클레망드. 작은 메탈 거울 시리즈는 아틀리에 앙리 Atelier Henry. 스노볼 컬렉션은 선물로 받은 것. 프랑수아-자비에 라란 Francois-Xavier Lalanne의 촛대는 25년 전에 아르퀴리알에서 구입. 그 위에 걸려 있는 큰 거울은 갤러리 클레망드. 벽지는 오 피 데 쿨뢰르 Au Fil des Couleurs. 카펫은 코디마 Codimat. 금색 패브릭 가방은 인디아 마다비. 오른쪽 벽에 걸린 두 개의 작은 금색 거울은 아틀리에 앙리에서 구입. 콩스탕스 귀세의 펜던트 조명 ‘베르티고 Vertigo’는 프티트 프리튀르 Petite Friture.

 

파스텔 컬러로 꾸민 17세기 분위기의 다이닝룸. 플로어 조명은 파리의 크리스티에서 구입. 황동 책장은 생투앙 벼룩시장에서 구입. 세라믹 타부레는 브리티시 갤러리. 귀스타브 시대의 테이블과 의자는 벼룩시장에서 구입해서 페인트를 다시 칠하고 벨벳으로 커버링했다. 벨벳은 미 장 드뫼르. 포슬린 티 세트는 웨지우드. 태피스트리는 카사 로페즈. 석고 펜던트 조명은 도미니크 베르나르 Dominique Bernard가 디자인했다.

 

거실로 열려 있는 침실은 유리 펜던트 조명으로 장식했다. 펜던트 조명은 생투앙 벼룩시장에서 구입. 침대 헤드보드가 그려진 헤드보드는 샹탈 토마스 Chantal Thomass가 디자인했다. 한 가지 색상의 쿠션은 CFOC. 프린트 쿠션은 인디아 마다비. 침대 커버는 앙투안 알비우스 Antoine Albiousse 패브릭으로 제작했다. 침대 옆 테이블과 조명은 생투앙 벼룩시장에서 구입. 태피스트리는 툴르몽드 보샤르 Toulemonde Bochart.

 

 

CREDIT

에디터

발레리 샤리에 Valerie Charier

포토그래퍼

베네딕트 드뤼몽 Benedicte Drummond

writer

실비 테보 Sylvie Thebaud

TAGS
디자인 가구 구매 전 꼭 알아야 하는 것

디자인 가구 구매 전 꼭 알아야 하는 것

디자인 가구 구매 전 꼭 알아야 하는 것

고가의 디자인 가구는 구매 전 신중을 요한다. 다섯 개의 유명 디자인 가구 브랜드에 가구를 구매하기 전 꼭 알아야 할 것을 물어보았다.

 

QUESTION

Q1 매장을 찾는 신혼부부가 선호하는 가구 스타일은 무엇인가?
Q2 브랜드에서 가장 잘 나가는 가구 라인은 무엇인가?
Q3 디자인 가구를 구매하는 신혼부부에게 조언을 한다면?

 

 

 


김민서(두오모 홍보팀)

1 각자의 취향이 달라 선호하는 스타일은 다르지만, 대체로 모듈형 가구를 좋아하는 편이다. 마감재에 있어서는 편안한 패브릭 의자에 가죽 포인트가 있는 디자인을 가장 선호한다.

2 ‘렛잇비’ 소파는 비틀즈 노래에서 영감을 받은 것으로 형식주의를 거부하고 편안한 느낌을 준다. 모듈식으로 구성되어 다양한 공간에 맞춰 사용할 수 있다. ‘미스터 문라이트’ 침대는 가볍고 편안한 디자인이 특징으로, 프레임의 높이가 매트리스와 같다. ‘미러 랜’ 거울은 라운드와 타원형 버전, 플로어 버전과 테이블 버전 등 다양한 형태로 디자인됐다. 나무와 가죽 스틸의 조합으로 오래 보아도 질리지 않는다. 거실부터 침실, 욕실, 서재까지 다양한 공간에서 사용 가능하다.

3
자칫 신혼이라는 달콤한 단어에 끌려 하얗고 귀엽고 아기자기한 가구와 소품에 혹하기 쉽다. 하지만 집 안의 중심이 되는 메인 가구를 고를 때는 어떤 장소에 두어도 조화를 이룰 수 있는 무게감 있는 제품을 선택해야 한다. 쉽게 질리지 않는 디자인과 디테일이 하나하나 살아 있는 디자인이면 좋다. 사용할수록 길이 들어 멋스러움이 살아나며,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가죽 제품도 추천하고 싶다.


폴트로나 프라우

이탈리아 브랜드로 1912년부터 최고급 가죽을 사용해 가구를 만들고 있다. 클래식하면서도 기품 있는 디자인은 시간이 지나도 질리지 않고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add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 132길 25, 태양빌딩
tel 02-516-3022

 

 

고예진(크리에이티브랩 홍보팀 과장)

1 최근 디자인에 관심이 많은 이들이 늘어나면서 르 코르뷔지에, 피에르 잔느레, 샬롯 페리앙 등 유명 디자이너의 가구로 구성된 마에스트로 라인을 찾는 신혼부부들이 늘고 있다. 디자인뿐 아니라 오래 봐도 질리지 않는 소장 가치가 높은 아이코닉한 가구를 선호하는 편이다.

2 까시나의 시그니처 제품인 르 코르뷔지에의 ‘LC4’ 라운지 체어. 사진작가 만 레이의 레터링 거울인 ‘레스 그랜드 트랜스-페어런츠 Les Grands Trans-Parents’도 SNS에서 화제가 되며 신혼부부의 필수템으로 자리 잡고 있다.

3 신혼 가구로 처음부터 고가의 제품을 선택하기는 쉽지 않다. 그만큼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기에 포인트가 될 만한 아트피스적인 단품부터 시작하는 것을 추천한다. 아트피스의 역할도 하면서 실용적인 제품을 선택하면 신혼 때 선택한 고가 제품이 하나도 아깝지 않을 것이다. 또한 가구는 장기간 매일 사용하는 생활 아이템으로, 현재 유행한다고 해서 선택하는 것은 금물이다. 실용성, 디자인, 전체적인 인테리어와의 조화를 감안해서 오래 사용해도 애착이 가는 가구를 구입하길 바란다.

까시나
1927년 움베르토 까시나가 설립한 이탈리아 디자인 가구 브랜드다. 르 코르뷔지에, 피에르 잔느레, 샤를로트 페리앙, 프랑코 알비니뿐 아니라 하이메 아욘, 필립 스탁 등 유명 디자이너의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add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 742
tel 02-516-1743

 

 

 

조은진(에스하우츠 홍보팀 과장)

1 많은 신혼부부가 공간을 더욱 넓어 보이게 하는 간결한 디자인 때문에 몬타나를 찾는다. 수납력을 갖춘 컬러풀한 가구를 선호하기도 한다. 몬타나는 42가지 컬러를 갖춰 원하는 스타일에 맞춰 선택할 수 있다.

2 컬러풀한 몬타나 TV장. 벽면에 설치가 가능하며, 설치가 어려운 환경일 때는 다리형으로도 구입 가능하다. 셋톱박스, 공유기, 숨기고 싶은 전선을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어 좋다. 침대나 소파 옆에 두고 조명이나 책, 핸드폰을 올려둘 수 있는 정도의 크기로 가구와 같은 계열의 색으로 구매하거나 단조로운 집에 포인트를 주는 가구로 제격이다.

3 한꺼번에 여러 가구를 구매하는 것은 추천하고 싶지 않다. 정확한 필요와 디자인을 생각한 뒤 시간을 두고, 유행을 피해서 최대한 오래 쓸 수 있는 아이템을 구매하는 것이 좋다. 현재 살고 있는 집에 맞춰 가구를 선택하더라도 너무 작거나 큰 가구를 들이면 다음 집에서 크기가 맞지 않아 난감할 수도 있다. 모듈 가구를 선택하면 취향과 공간에 따라 변형 가능한 실용성을 갖춰 다양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

몬타나
5:7의 수학적 비례를 반영해 만든 덴마크의 시스템 모듈 가구 브랜드다. 모듈 형식이라 자신의 스타일대로 맞춤 구성할 수 있으며, 컬러가 선명해 그 자체로 오브제 역할을 한다.

add 서울시 서초구 사평대로 64 덕명빌딩
tel 02-595-1159

 

 

 

신수미(해스텐스 프로젝트 디렉터)

1 블루 체크 침대는 간결하면서도 확실한 포인트를 주어 집 안의 분위기를 잡아주는 가구라 할 수 있다. 같은 체크 패턴의 침구를 사용해 통일성을 주거나, 심플한 단색 침구류를 사용해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컨티넨탈 라인 중 ‘마랑가 Maranga’와 ‘이알라 Eala’ 모델이다. 요즘은 숙면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높아지고 있어, 다른 가구나 조명보다 많은 투자를 하는 추세다.

아무리 좋은 제품이라도 나와 맞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다. 비싸다고 다 좋은 것도 아니고 저렴하다고 나쁜 것이 아니다. 특히 침대는 나와 매일 8시간을 함께하는 것으로 부담 없이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고르는 데 신중을 기해야 한다.

해스텐스
말꼬리 털, 양모, 면 등 천연 소재를 사용해 소재 위에 소재를 쌓는 기술로 유명한 수제 침대 브랜드다. 침대의 색상, 사이즈, 다리 종류, 다리 높이 등 취향에 맞춰 주문 제작할 수 있다.

add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743 예진빌딩 1~2층
tel 02-516-4973

 

 

박새미(스페이스로직 홍보팀 과장)

1 기존 고객들이 후회 없이 오래 사용할 수 있는 모듈 가구를 구매했다면, 젊은 층의 신혼부부는 명확하게 사용하고자 하는 쓰임에 맞게 제작하는 것을 선호하는 추세다. 컬러 또한 무난한 화이트나 블랙에서 부부의 취향과 인테리어에 맞는 그린, 옐로, 블루 등의 비비드한 컬러를 선택하고 있다.

2 신혼부부들이 가장 많이 상담하는 모델로는 TV장으로 쓰이는 USM ‘할러 TV Uni 3×2’와 수납장 용도로 쓰이는 USM ‘할러 스토리지 1×3’, USM ‘할러 베드 사이드’가 있다.

3 USM과 같은 모듈 가구의 경우 세대를 아우르며 오랫동안 질리지 않고 사용할 수 있다. 디자인뿐 아니라 주거 문화에 꼭 필요한 실용적인 가구를 선택하는 것을 추천한다.

USM Haller
1885년 시작된 스위스의 모듈 가구 브랜드. 금속 소재의 모던함과 다양한 컬러감이 돋보이며, 용도에 맞게 다양한 공간에 수납 가능하다.

add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754 J&K빌딩 2층
tel 02-543-0164

CREDIT

에디터

문은정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