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TASTIC PLASTIC

FANTASTIC PLASTIC

FANTASTIC PLASTIC

강렬한 색감에 한번, 유려한 곡선에 또 한번, 마지막에는 아름다움에 버금가는 그 기능에 또 놀란다. 빈티지 컬렉터 사보가 꾸민 플라스틱 월드 <PLA-PLA PLASTIC>전은 조은숙 아트 앤 라이프스타일 갤러리에서 3월 4일부터 4월 8일까지 진행된다.

 

1970년대 베르너 팬톤 Verner Panton의 빅 플라워 팟 램프 Big Flower Pot Lamp, 1960년대 유르겐 랑에 Jürgen Lange의 쉔부흐 Schönbuch 옷걸이, 1970년대 세르지오 미아차 Sergio Miazza의 델포 거울, 1970년대 올레 예를뢰브 크누엔 Olle Gjerlöv Knudsen과 토르벤 린트 Torben Lind의 스코파 정원 의자, 1970년대 앨런 플레처 Alan Fletcher의 클람 재떨이.

 

ORANGE FANTASY

1960년대부터 70년대까지 세계적으로 큰 붐을 일으켰던 플라스틱 디자인의 대표 컬러는 바로 오렌지였다. 옷걸이부터 조명, 라운지 체어까지 통통 튀는 오렌지 컬러로 가득한 이곳은 다른 차원의 세계로 들어온 듯 환상적인 기분을 안긴다.

 

1970년대 베르너 팬톤의 빅 플라워 팟 램프, 빨간색 체어는 1970년대 베르너 팬톤의 파이버 글라스 팬톤 체어, 주황색 라운지 암체어와 테이블은 1960년대 베르너 팬톤의 모델 270F, 1970년대 베르너 팬톤의 판텔라 Panthella 라운지 스탠드, 벽에 건 그림은 사보의 ‘뉴욕 2017’.

 

VERNER PANTON WORLD

덴마크 디자이너 베르너 팬톤은 플라스틱이라는 소재를 예술로 승화시키며 플라스틱계의 아버지로도 불리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유려한 곡선과 색감이 돋보이는 그의 디자인 제품으로 꾸민 팬톤 월드를 연출했다. 여기에 우주 행성을 떠올리게 하는 사보의 일러스트레이션 작품이 더해져 한껏 유니크한 무드가 연출됐다.

 

1960년대 찰스 켈러 Charles Keller와 St 갤런 Gallen의 템데 다이닝 램프, 1960년대 아킬레 카스티글리오니 Achille Castiglioni의 브리온 베가 RR-126 오디오, 1970년대 찰스&레이 임스 Charles&Ray Eames의 벤치, 블랙&화이트 스툴은 1960년대 지안카를로 피레티 Giancarlo Piretti의 플러프 호커 Pluff Hocker. 1960년대 폴 카도비우스 Poul Cadovius의 카도 티크목 벽장.

 

PLASTIC&WOOD COLLABORATION

플라스틱과 정반대의 성질을 지닌 나무나 메탈 소재를 활용하면 공간을 꾸미는 데 있어 세련미를 더한다. 플라스틱 제품만 놓여 있는 공간과 달리 집처럼 아늑하고 편안한 상반되는 매력을 보여준다.

 

다이얼과 핸드셋이 통합된 플라스틱 전화기 코브라 에리코 폰 Cobra Ericofon은 1950년대 제품, 1970년대 하인리히 쉔레 Heinrich Soehnle와 에른스트 쉔레 Ernst Soehnle 디자인의 부엌 저울, 1960년대 로베옵타 Loweopta 라디오, 1970년대 ITT 텔레비전, 1960년대 폴 카도비우스 Poul Cadovius의 벽장.

 

PLASTIC COLLECTIBLES

당시 일상에서 사용되었던 평범한 물건이 세월의 흐름이 더해져 빛을 발한다. 단순하지만 디자인적인 매력이 뚜렷한 플라스틱 소품은 존재만으로도 그 가치가 충분하다. 이번 전시에서는 플라스틱 조명과 가구는 물론 공간에 생동감을 더해주는 작은 소품을 찾아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1970년대 유르겐 랑에의 쉔부흐 벽 옷걸이 모듈 세트, 1970년대 아르베이 구치니 Harvey Guzzini의 플로어 스탠드, 1950~70년대 지안카를로 피레티의 책상 세트, 1970년대 에토레 소트사스 Ettore Sottsass와 페리 킹 Perry King 디자인의 올리베티 Olivetti 타자기, 사보의 일러스트레이션을 그려 넣은 숄더백은 전시 기간에 판매할 예정이다.

 

1970’S LIBRARY

1970년대 독일의 플라스틱 모듈 옷걸이 세트의 진수를 느낄 수 있다. 퍼즐을 맞춘 듯 거울과 코트 랙이 뒤섞여 텅 빈 벽을 가득 메웠다. 그 아래로 수납이 용이하고 실용적인 지안카를로 피레티의 폴딩 체어와 테이블을 두어 마치 1970년대 어느 학생의 방을 엿보는 듯하다.

 

전구 모양의 플로어 조명은 1970년대 잉고 마우러 Ingo Maurer의 빅 벌브 플라스틱 램프 Big Bulb Plastic Lamp, 화장 거울은 1970년대 알리베르트 Allibert, 라운지 체어는 1960년대 페테르 그히치 Peter Ghyczy의 에그 Egg 체어, 라운지 테이블은 1970년대 마리오 벨리니 Mario Bellini 디자인, 1970년대 플라스틱 벽장은 프란코 안노니 Franco Annoni 디자인.

 

FUNCTIONAL PLASTIC

1950~70년대 독일과 이탈리아에서 생산된 플라스틱 제품은 시각적 아름다움만큼이나 실용적이고 기능적인 면모가 돋보인다. 공간 활용에 따라 등받이를 여닫을 수 있는 라운지 체어가 있는가 하면, 탈착 가능한 데스트 톱을 갖춘 벽장 등 필요에 따라 변화하는 실용성을 겸비한 것.

 

1970년대 코작 Kojak의 플로어&팬던트 조명, 1960년대 스위스 베르크 슈타트의 알루미늄 옷걸이, 1960년대 알프 스벤손의 갤럭시 체어, 1960년대 조 콜롬보의 엘다 라운지 체어.

 

SPACE AGE LOUNGE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산업디자이너 조 콜롬보 Joe Colombo의 엘다 체어 Elda Chair와 스웨덴 디자이너 알프 스벤손 Alf Svensson의 갤럭시 체어 Galaxy Chair 역시 플라스틱으로 만들었다. 디자인 라운지의 정수라 할 수 있는 이곳은 무게감 있는 블랙이 더해져 균형을 이룬다.

 

1950년대 야샤 헤이페츠의 로타플렉스 다이닝 램프, 1970년대 아르베이 구치니의 플로어 스탠드, 1970년대 찰스&레이 임스의 다이닝 테이블, 1970년대 빈프리트 스타프 Winfried Staeb의 사이드 호커(보조의자).

 

VINTAGE DINING SCENE

일본식 등불을 연상시키는 야샤 헤이페츠 Jascha Heifetz의 로타플렉스 Rotaflex 행잉 조명은 플라스틱이라고는 믿기 힘들 만큼 정교하고 둥근 셰이프가 특징이다. 은은하게 퍼져나오는 빛으로 벽에 아름다운 그림자가 연출됐다.

CREDIT

에디터

원지은

포토그래퍼

박상국

TAGS
FANTASTIC PLASTIC

HOLIDAYS IN THE FARMHOUSE

HOLIDAYS IN THE FARMHOUSE

숲과 넓은 공간이 필요한 카롤린과 프랑수아는 프랑스 북쪽에 있는 슈브뢰즈 계곡에 세컨드 하우스를 마련했다. 그들은 전원적인 느낌은 간직하면서 우아하고 모던한 분위기를 더했다.

 

거실에 있는 흰색 리넨 카나페는 타인 케이 홈 Tine K Home. 카나페 위에 있는 양가죽과 티베트 염소 털 쿠션, 벨벳 쿠션은 메종 드 바캉스 Maison de Vacances. 암체어 ‘플라이 Fly’는 앤트래디션 &Tradition. 푸프 ‘뷜 Bulle’은 메종 드 바캉스. 낮은 테이블 ‘오피키 Opiki’는 AMPM, 태피스트리는 HK 리빙, 플로어 조명 ‘사리 Sari’는 벵상 셰파르 Vincent Sheppard. 벽 거울은 세락스 Serax.

 

실내 건축가 콩스탕스 울레는 이 집의 긴 형태를 강조하기 위해 거실에 낮고 긴 나무 장을 맞춤 제작했다. 나무 장에는 녹슨 철망을 달아 특별함을 더했다. 나무 장 위에 있는 검은색 꽃병은 파사주 베르네 Passage Vernet. 묵직한 떡갈나무 테이블 ‘아룅델 Arundel’은 넵튠 Neptune. 꽃병들은 HK 리빙 제품으로 플뢰 Fleux에서 판매. 그중에서 가장 낮고 넓은 종 모양의 꽃병을 감싼 펠트 커버는 뮈스칸 Muskhane. 촛대는 킨타 Kinta 제품으로 아틀리에 제르맹 Atelier Germain에서 판매. 꽃은 블뢰에 코크리코 Bleuet Coquelicot. 의자 ‘브리지 그레이 Bridge Gray’는 파올라 나보네 Paola Navone 디자인으로 제르바소니 Gervasoni. 대나무와 실크로 만든 펜던트 조명 ‘Z1 블랙’은 아이 일뤼미나트 Ay Illuminate

 

“저는 이 집과 특별한 인연이 있어요.” 카롤린이 웃으며 말했다. “제 생일날 근처를 산책하다 슈브뢰즈 Chevreuse 계곡을 발견했고 이곳에 세컨드 하우스를 마련하기로 마음먹었거든요. 그때 프랑수아는 샌프란시스코에 있었고, 저 혼자 처음으로 이곳에 왔었죠.” 자연을 좋아하는 파리지앵 부부는 주말이면 자연을 찾아 도시를 탈출한다. 그들은 얼마 전부터 시골에 집을 갖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함께 이전 집의 리모델링 작업을 진행했던 실내 건축가 콩스탕스 울레에게 다시 연락을 했다. 부부가 건축가한테 요구한 것은 단 하나로 원래 농가가 지니고 있는 매력을 그대로 살리는 것이었다. “그들은 투박한 시골 느낌은 유지하되, 조금은 세련되고 모던한 분위기가 날 수 있기를 원했어요”라고 콩스탕스가 설명했다. 붉은색 타일을 보완하는 바닥재를 고를 때도 폭이 넓고 이음새가 없는 모던한 느낌을 선택했다. 맞춤 제작한 나무 가구도 투박한 분위기를 죽이기 위해 장식 없이 직선으로 이뤄진 디자인을 선택했다. 달팽이 모양의 메탈 계단에도 컨템포러리한 스타일을 더했다. 하지만 부부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곳은 바로 머드룸 Mudroom이다. 숲속을 돌아다니다 집으로 돌아왔을 때 흙이 잔뜩 묻은 장화와 외투를 보관하는 방 말이다. 버섯을 채집하고 밤을 줍고, 나무를 조사해 자료를 만드는 등 코로나19로 인해 집에 머무는 동안 온 가족이 즐겁게 몰두했었다. “재택근무를 하고 있어서 이곳에 자주 와서 지내고 있어요. 이제는 파리와 이곳에서 동시에 살고 있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머드룸에는 앉아서 신발을 벗을 수 있는 벤치와 옷장을 마련했다. 콩스탕스가 디자인한 벽장은 아치 모양의 나무 벽감 안에 숨어 있다. 거친 나무의 질감과 흰색 페인트를 칠한 벽이 대비를 이룬다. 페인트는 패로&볼 Farrow&Ball의 ‘화이트 타이 White Tie No. 2002’. 벽 조명은 우&웨 Wo&We. 쿠션은 메종 드 바캉스.

 

콩스탕스가 디자인한 달팽이 모양의 계단은 원래의 분위기는 유지하면서 시간을 초월하는 현대적인 데커레이션을 추구하는 부부의 스타일을 잘 보여준다. 계단의 메탈 구조물은 흰색으로 칠했고 디딤판은 나무로 만들었다. 테이블 위에 있는 티크 접시는 해비태트 Habitat. 검은색 볼은 벼룩시장에서 구입. H&M 홈의 검은색 벤치 위에 있는 꽃병은 101 코펜하겐 제품으로 지피 디자인 Jippi Design에서 판매.

 

부엌의 바닥 타일과 들보는 그대로 두었다. 맞춤 제작한 부엌 가구 문은 패로&볼의 ‘매너 하우스 그레이 Manor House Gray’ 페인트로 칠했다. 펜던트 조명 ‘볼 Ball’은 HK 리빙. 타부레 ‘패들 Paddle’은 크뤼소 Cruso. 짐바브웨산 화강암 조리대 위에 있는 그릇은 101 코펜하겐 제품으로 지피 디자인에서 판매. 카라페는 노만 코펜하겐 Normann Copenhagen. 왼쪽 바닥에 있는 항아리는 벨기에의 벼룩시장에서 구입. 유리로 된 테이블 조명은 프랑상 Frandsen.

 

부부 침실에 있는 들보가 시선을 끈다. 나무 골조와 서까래를 깎아 방을 밝고 모던하게 만들었다. 침대 헤드보드 ‘부두아 Boudoir’는 해비태트. 침구와 쿠션은 메종 드 바캉스. 침대 옆 테이블 ‘팡 Phant’은 하우스 닥터 House Doctor. 테이블 조명 ‘칼-요한 Karl-Johan’은 뉴 웍스 New Works, 꽃병은 101 코펜하겐 제품으로 모두 지피 디자인에서 판매. 펠트 볼은 뮈스칸. 베르베르족 태피스트리는 벼룩시장에서 구입. 유리를 단 떡갈나무 문은 브이에스에이 바티망 Vsa Batiment에서 맞춤 제작했다. 욕실에는 르 몽드 뒤 뱅 Le Monde du Bain 제품의 욕조 ‘코벤트리 Coventry’와 핫 배스 Hot Bath 제품의 수전이 있다. 타부레는 엣시 Etsy에서 구입. 거울은 데코클리코 Decoclico.

CREDIT

에디터

크리스틴 피로-에브라 Christine Pirot-Hébras

포토그래퍼

프랑시 크리스토가탱 Frenchie Cristogatin

TAGS
FANTASTIC PLASTIC

신혼집의 변신

신혼집의 변신

신혼집이 낡고 좁을지라도 섣불리 실망하지 말자. 영민한 아이디어 하나로도 충분히 감각적인 공간을 구현할 수 있다. 인테리어 전문가 7인이 알려주는 리노베이션 사례와 팁을 참고해보길.

 

©강재훈

 

©강재훈

 

바닥재를 활용한 공간 구분 by 비하우스

67m2

집에서 가장 큰 면적을 차지하는 거실과 주방. 한정적인 공간에서 이 두 곳을 명확하게 구분짓고 인테리어적으로 포인트를 줄 수 있는 손쉬운 방법 중 하나는 바로 바닥재다. 주방은 물을 자주 사용하는 공간인 만큼 100×100cm로 코팅된 화이트 타일로 바닥을 시공해 편리함과 깔끔함을 살렸다. 반면 거실은 목제 마루를 시공해 포근함을 강조했다. 드라마틱한 구조 변경 없이 바닥재만 다르게 시공해도 명확하게 공간이 구분된 듯한 인상을 준다. 싱크대 벽면과 다이닝 체어를 거실 톤에 맞춰 두 공간이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재치를 발휘한 것도 아이디어다.

 

 

 

넓어 보이는 집 만들기 by 라이크라이크홈

49m2

가전이나 가구 등 필요한 제품이 하나둘 쌓이다 보면 어느새 공간이 가득 들어차 보인다.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분명 한계가 존재할 터. 이런 경우에는 시각적인 효과에 집중해보면 어떨까. 나무 소재의 마감재를 적극 활용한 이곳의 사례를 참고해도 좋겠다. 같은 소재를 적용하더라도 결과 색을 달리했으며 나무가 주는 따뜻함을 살릴 수 있도록 연출했다. 특히 주방과 천장은 폭이 좁고 긴 패널과 타일을 촘촘하게 시공해 한층 공간이 넓어 보이는 효과를 주었다.

 

 

대비와 균형으로 꾸미는 공간 by 마르멜로

132m2

균형미와 색대비는 오래도록 사랑받는 공간을 만드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다. 단, 단조로운 색대비 대신 데코 아이템이나 소재, 패턴 그리고 채도 등 다양한 방법을 믹스&매치해 컬러 밸런스를 살려보자. 블랙&화이트를 활용해 꾸민 이 침실은 침대를 기준으로 동일한 디자인의 사이드 테이블과 조명을 두어 마치 데칼코마니를 보는 듯한 효과를 부여했다. 시각적으로 공간감을 키우기 위해 전면을 화이트로 마감했으나 검은색 패브릭과 쿠션, 모서리에 블랙 포인트를 준 헤드보드, 흑백사진을  담은 액자 등 부수적인 요소로 블랙을 활용해 색의 균형이 돋보이는 공간을 구현했다.

 

 

 

가벽과 콤팩트한 가구 활용하기 by EDND

67m2

마음껏 공간을 활용하기에는 아쉬움이 남는 크기라 할 수 있다. 특히 실내 면적이 작을수록 명확하게 공간을 구분하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 꼭 필요한 기능이 무엇인지 고민한 다음 어떤 기능을 통폐합시킬지 결정하면 훨씬 쾌적하게 사용할 수 있다. 이럴 경우 가벽을 추천한다. 가벽을 설치하면 집이 작아 보일까 우려하기도 하는데, 오히려 시각적으로 공간의 구분이 가능하고 그에 따라 적절한 가구를 배치할 수 있어 공간 활용도를 높일 수 있다. 자신의 취향이 확고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생활하다 보면 생각지 못했던 부분을 발견하게 되는 경우가 더러 있다. 신혼집은 가급적 빌트인 가구보다는 볼륨이 너무 크지 않은 콤팩트한 가구를 구입해 시간을 갖고 자신한테 맞는 공간을 구성해보길 추천한다.

 

©진성기(SOULGRAPH PHOTOGRAPY)

 

©진성기(SOULGRAPH PHOTOGRAPY)

 

수납과 공간 활용을 동시에 by 림디자인

99m2

일거양득. 하나만 변경해도 두 가지 이상의 효과를 얻을 수 있는 아이디어를 접목해보면 어떨까. 수납과 공간 활용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붙박이 가구가 이에 대한 해답이 될 것이다. 커다란 테이블과 여러개의 의자를 배치하는 일반적인 다이닝룸 대신 벽을 활용해 벽과 이어지는 붙박이형 의자를 고안했다. 그리고 의자 하단에는 수납공간을 마련함으로써 한층 깔끔하고 밀도 있는 공간을 구현했다. 공간을 절약한 덕분에 동선이 여유로워지는 장점도 누릴 수 있다.

 

 

 

호텔 같은 침실 by 옐로플라스틱

112m2

호텔 같은 침실을 만들어 로맨틱한 분위기를 구현해보는 것도 좋겠다. 안방에 있던 작은 드레스룸과 욕실 벽을 허물어 하나의 공간으로 이어지도록 과감한 구조 변경을 시도했다. 특히, 세면대와 침대의 헤드보드 역할을 겸하는 선반을 연결해 한층 더 개방감이 느껴지는 침실을 구현했다. 이때는 최소한의 공간 구분을 위해 욕실은회색계열의 타일을 깔아 나무 소재의 침실과 달리 색다른 느낌이 감돈다. 세면대 거울은 매립식으로 제작해 벽면을 깔끔하게 만들고, 침대의 협탁과 욕실에는 간접조명을 시공해 은은하면서도 아늑한 빛이 퍼지는 호텔 같은 분위기를 연출했다.

 

 

세면대 아래 하부장으로 시선 분산시키기 by 도담아이디

99m2

욕실이 좁다면 과감히 수납공간의 위치를 이동하는 방법을 추천한다. 수건이나 위생 용품을 수납하는 상부장은 대부분 시선과 맞닿는 위치에 설치하는데, 세면대나 욕조, 샤워기에 상부장까지 한눈에 들어오면 욕실이 좁아 보일 수밖에 없다. 그럴 경우 과감히 세면대 아래로 수납공간을 옮겨보자. 시선을 가로막는 요소가 사라지면 훨씬 넓어 보이는 욕실을 연출할 수 있다. 아래로 이동한 수납장에 독특한 컬러나 소재를 적용하는 포인트를 준다면 감각적인 욕실 공간을 구현할 수 있을 듯하다.

CREDIT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