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ESPRIT OF ‘CHOSES’

우아하고 관능적인 오브제가 가득한 실내 건축가 부부의 집

우아하고 관능적인 오브제가 가득한 실내 건축가 부부의 집

파리 몽테뉴 거리의 건물 2층에 자리한 실내 건축가 부부의 집 겸 부티크는 감성적이고 세련된 세계 그 자체이다.

 

메탈, 가죽, 결이 드러난 돌, 밝은 나무 등 자연 소재의 텍스타일과 조화를 이룬다. 소피 보셰르 Sophie Bocher의 조각이 둥근 테이블에 놓여 있다. 금이 가게 구운 세라믹 스탠드에 거친 삼나무 상판을 올린 디자인의 둥근 테이블 ‘에우리디케 Eurydice’와 벤치 ‘당트 Dante’와 낮은 테이블 ‘데메테르 Demeter’는 질&부아시에. 테이블에는 크리스티앙 아스튀그비에이유 Christian Astuguevieille의 도자와 무라노 Murano 꽃병, 크리스토프 샤보넬 Christophe Charbonnel의 브론즈 말 조각이 놓여 있다. 암체어 ‘아리아 Aria’, 사이드 테이블 ‘제이슨 Jason’, 플로어 조명 ‘들로 Delos’, 라운지 암체어 ‘캉디드 Candide’, 사이드 테이블 ‘아크로바트 Acrobate’는 모두 질&부아시에.

 

크리스토프 샤보넬의 조각 ‘오로스 Oros’.

 

크리에이티브 커플. 프랑스 예술 학교 페닝겐 Penninghen과 에콜 코몽도 Ecole Comondo를 졸업한 도로테 부아시에와 파트릭 질은 크리스티앙 리에그르 Christian Liaigre와 일한 뒤 2004년에 그들의 에이전시를 시작했다. 그들은 2015년에 가구 브랜드 레 쇼즈 Les Choses(사물들)를 론칭했다.

 

관능적인 미니멀리즘이 돋보이는 거실은 부드러운 회색과 초크 화이트의 섬세한 색조가 검은색과 흰색의 그래픽적인 터치로 극화되었다. 그림은 다니엘라 뷔사렐로 Daniela Busarello의 작품. 카나페 ‘옥타브 Octave’는 데다르 Dedar의 패브릭으로 다시 커버링했다. 스탠드 조명 ‘라차로 Lazzaro’와 ‘셀레네 Selene’, 벽 조명 ‘시메르 Chimere’는 질&부아시에. 조각은 요안 므리엔 Yoann Merienne의 작품. 질&부아시에의 콘솔 ‘에트나 Etna’ 위에 있는 브론즈 조각은 크리스티앙 아스튀그비에이유의 작품. 말 브론즈 조각은 크리스토프 샤보넬의 작품.

 

클래식과 모던 사이를 보여주는 공간 앞 쪽 벽에 걸린 사진은 멜빈 소콜스키 Melvin Sokolsky의 작품이다. 벽 조명 ‘베네치아 Venezia’, 둥근 테이블 ‘제피르 Zephir’, 타부레 ‘아크로바트 Acrobate’, 암체어 ‘랑벨리 L’Embellie’, 유리장 ‘메르퀴르 Mercure’는 모두 질&부아시에. 브론즈 가면은 크리스토프 샤보넬의 작품이고 좌대 위에 있는 조각은 크리스티앙 아스튀그비에이유의 작품이다.

 

다이닝룸의 대형 그림은 요안 므리엔의 작품. 거울은 크리스티앙 아스튀그비에이유의 작품. 석고 조각은 크리스토프 샤보넬의 작품. 테이블 ‘하데스 Hades’와 암체어 ‘키르케 Circee’, 장식장 ‘이오카스테 Jocaste’, 벽 조명 ‘옹브르 Ombre’, 벤치 ‘디안 Diane’, 질감이 있는 석고 펜던트 조명 ‘압스트레트 Abstraite’는 모두 질&부아시에.

 

현관의 이동식 데커레이션은 부부가 좋아하는 아티스트를 위한 무대다. 밤나무 콘솔 위에 놓은 그림, 테라코타 조각, 줄로 만든 작품은 모두 크리스티앙 아스튀그비에이유의 작품. 조각은 크리스토프 샤보넬의 작품. 벽 조명 ‘에피알토스 Ephialtes’는 질&부아시에.

 

질&부아시에를 위해 만든 피에르 프레이 Pierre Frey의 직물이 깔린 공간은 갤러리 분위기를 자아낸다. 장식장 ‘헤라 Hera’ 위에 있는 조각은 크리스토프 샤보넬의 작품. 바닥에 있는 조명 ‘이오스 Eos’, 의자 ‘키르케’, 타부레 ‘오리온 Orion’은 질&부아시에. 안쪽에 있는 타부레는 프랑수아 우탱 Francois Houtin. 사진 ‘라 팜므 블랑슈 La Femme Blanche’는 레오 카이아르 Leo Caillard의 작품. 질&부아시에의 콘솔 ‘라신 Racine’ 위에는 마르키나 누아르 대리석으로 된 조명 ‘이다 Ida’와 소피 보셰르의 시멘트 조각 두 점, 크리스티앙 아스튀그비에이유의 브론즈 볼이 놓여 있다.

CREDIT

에디터

포토그래퍼

디디에들마DidierDelmas

writer

이자벨스왕IsabelleSoing

TAGS
오브제가 그린 집

가족의 밝고 순수한 에너지를 닮은 집

가족의 밝고 순수한 에너지를 닮은 집

깨끗한 도화지에 잘 짜인 콜라주마냥 포인트 오브제와 컬러로 완성한 네 가족의 집은 아름다움과 기능을 모두 충족시킨다.

 

 

지에타의 조형물로 포인트를 준 거실은 단출하지만 힘이 느껴진다. 마리스지니에서 직접 제작한 소파와 조형물이 잘 어우러지도록 철저히 계산해서 맞춘 수납장으로 완성한 거실.

 

삶을 영위하는 데 있어 가장 기본이 되는 집은 너무나 당연하게 가족의 분위기가 묻어난다. 두 딸과 부부가 살고 있는 개포동의 115m² 아파트는 그들의 순수하고 밝은 에너지가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리모델링을 담당한 마리스지니의 윤서진 실장은 그런 모습에서 영감을 받아 집을 완성했다. “집이란 그곳에서 생활하는 가족과 닮아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그런 이유로 깨끗하지만 위트 있는 집으로 컨셉트를 정했어요. 가족들이 모난 것 없이 둥글둥글한 편안함과 함께 유쾌한 위트가 느껴졌거든요(웃음).” 둥근 아치 형태의 현관을 들어서자마자 만나는 거실과 이어지는 주방은 화이트 톤으로 깔끔하게 정돈되어 있으며, 네 개의 방은 각기 다른 색상을 과감하게 적용해 컬러가 주는 에너지와 즐거움을 한껏 느낄 수 있었다. 이런 반전의 묘미는 컬러뿐만 아니라 오브제에서도 발견할 수 있었다.

 

다이닝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과감하게 주방을 좁히는 대신 창문을 막아 상부장을 두어 수납을 해결했다. 거실과 이어진 다이닝 공간은 맞춤 가구로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거실 벽면에 걸린 지에타 Zieta 스튜디오의 오브제와 그 앞에 놓인 둥근 곡선의 소파가 미니멀한 순백의 공간에 생기를 더한다. “거실은 지에타 조형물 오브제를 먼저 고르고 거기에 맞게 인테리어를 했어요. 거실에 있는 맞춤 수납장도 이 작품이 잘 보이도록 낮게 만들고 한쪽은 키 큰 장을 제작해 수납을 해결하고 소파도 그에 맞게 제작했어요.” 윤서진 실장이 설명했다. 부부의 침실 역시 달을 연상시키는 이탈리아 브랜드 카텔라니&스미스 조명을 먼저 고른 다음 그에 어울리게 연출했다. 밤에 달이 떠 있는 풍경을 그려놓은 듯 다크 그린 컬러로 거실과 상반되게 유도해 또 다른 공간으로 떠나온 듯한 기분이다. 부부의 침실이 이처럼 특별한 이유는 침대 옆 슬라이딩 도어를 열면 나타나는 환상적인 공간에 있다.

 

아치형으로 포인트를 준 중문은 개방감을 주기 위해 양문 개폐형으로 설계했다.

 

묵직한 분위기의 안방 욕실과 옐로 컬러의 파우더룸, 드레스룸으로 길게 연결된 이곳은 수납이 중요한 부부의 로망이 실현되었다고 할 수 있다. 호캉스를 즐기는 부부를 위해 욕실은 멋스러운 질감이 특징인 블랙 타일로 고급스럽게 연출했고, 파우더룸은 옐로 컬러와 나뭇잎 패턴의 벽지를 매치했다. 수납을 위해 침실의 크기를 줄이고 팬트리룸을 들여 충분한 수납공간을 확보했다. “저희 부부가 가장 좋아하는 곳은 침실과 파우더룸이에요. 프라이빗한 공간으로 특별한 기분이 들거든요. 예전에는 잠잘 때 말고는 침실에 잘 안 들어갔어요. 지금은 쉴 때는 물론이고 저는 홈트도 하고 남편은 재택근무도 하는 다양한 기능을 수행하고 있어요. 공간이 넓어진 것도 아닌데 작지만 짜임새 있게 구성하다 보니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어서 만족스러워요.”

 

화이트 톤으로 완성한 거실, 주방과 달리 안방은 과감하게 그린 컬러로 포인트를 주었다. 베란다를 확장해 한쪽에는 남편이 재택 업무를 볼 수 있는 미니 서재를 만들었다.

 

아내의 말처럼 이 집은 어느 하나 버릴 것 없이 완벽한 구성을 자랑하고 있었다. 가족이 자주 모여 얘기를 나누는 다이닝 공간 역시 그렇다. ᄃ자형 주방을 11자형으로 바꿔서 조리대를 좁히는 대신 가족이 넉넉하게 둘러앉을 수 있게 했다. 제작한 다이닝 테이블과 의자를 두고 한쪽은 붙박이 ᄀ자 벤치를 두어 손님들과 다 같이 즐기기에도 넉넉하다. 다이닝 테이블 맞은편에는 작은 홈카페를 만들었다. 조리대가 좁아서 불편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우려와 달리 아내는 굉장히 만족스럽다고. “새 집을 리모델링했던 이유는 주방 때문이었어요. 식탁 놓을 자리도 충분하지 않았고, 답답한 느낌이 들었어요. 그런데 리모델링을 하면서 무조건 넓기만 하다고 좋은게 아니라 얼마나 짜임새있게 구성하느냐가 중요한지 알았어요. 쓸모없이 버려지는 공간 없이 알차게 활용했어요. 조리대도 좁아 보이지만 혼자 쓰기에는 충분하더라고요.”

 

안방에서 문을 열면 또 다른 공간처럼 보이는 파우더룸은 옐로 컬러로 색채 대비를 주어 위트를 더했다.

 

네 가족이 사는 집은 불필요한 요소는 과감히 걷어내고 효율적으로 정리해 가족들을 위한 집으로 재탄생했다. 중학생과 초등학생인 두 아이의 방도 딸들이 원하는 기능을 충분히 담아내며 아늑하고 화사하게 완성했다. “저는 이곳을 힐링 개포라고 불러요. 공사를 하면서 정말 즐거웠고, 전혀 힘들다는 생각을 하지 않았어요. 이 가족을 만나면 항상 에너지가 넘치고 미팅 시간이 재미있어 힐링하는 기분이 들었거든요.” 윤서진 실장의 말처럼 가족은 다이닝 테이블에 둘러앉아 웃음꽃을 피우고 있었다. 집의 크기에만 집중하고, 예쁘게 꾸미는 것 보다 더 중요한 것은 개인을 만족시키고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집의 본질이 자기 본을 되새기게 하는 집을 만난 기분이었다.

 

파우더룸과 이어지는 드레스룸은 옷의 수납이 중요한 부부를 위해 침실을 줄이고 공간을 확보했다.

 

중학생인 첫아이의 방은 핑크 컬러로 포인트를 주고 화장대와 휴식할 수 있도록 맞춤 가구를 제작해 효율적으로 공간을 활용했다.

 

작은아이 방은 붙박이장을 제거한 자리에 침대를 두고 민트 컬러로 포인트를 주어 안락한 다락방처럼 연출했다.

 

안방 욕실은 리조트 느낌의 어두운 타일로 고급스러우면서도 프라이빗하게 꾸몄다. 세면대를 파우더룸으로 옮겨 습식과 건식으로 나누어 사용할 수 있다.

CREDIT

에디터

포토그래퍼

이병주

TAGS
NEW BATHROOM ②

NEW BATHROOM ②

NEW BATHROOM ②

세계적인 욕실 브랜드로부터 새로운 제품 소식을 받았다. 점점 더 개개인의 개성을 반영할 수 있는 아이템과 혁신적인 소재가 끊임없이 개발되고 있는 욕실 신제품을 둘러봤다.

 

 

 

컬러 테라피

빅토리아 앨버트가 월페이퍼와 흥미로운 협업을 진행했다. 주변 환경에서 흔히 발견할 수 있는 색을 활용해 컬러 테라피를 욕실에 적용해보자는 것이 이번 협업의 목적. 외부 활동이 현저히 줄어들어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욕실 또한 집에 머무는 이들에게 마음의 안정을 주는 공간이 되어야 한다는 마음에서다. 그 결과, 깊은 바다가 지닌 고요함과 역동적인 파도에서 영감을 받은 웨이브렝스 Wavelength, 햇볕 아래 모래를 연상시키는 듄 리트리트 Dune Retreat, 목재, 강철 등의 견고한 느낌을 담은 라이트 인더스트리엘르 Light Industrielle 등 욕실에 다양한 컬러 팔레트를 적용한 욕조를 만나볼 수 있다.

web vandabaths.com

 

 

 

수건을 위하여

사용 후 축축해진 수건은 말리기 위해 걸어둘 데가 의외로 마땅치 않다. 스테인리스로 만든 수건과 목욕 가운을 위한 온열기인 이퀼리브리오 Equilibrio라면 이런 고민을 해결할 수 있을 듯. 시아디자인 Ceadesign에서 선보인 제품으로 두 가지 길이를 선택할 수 있으며 여러 개를 모듈로 조합할 수 있다. 수직과 수평 방향 모두 설치가 가능하며, 멀리서 보면 일직선의 장식 요소처럼 깔끔하다. 수건이나 목욕 가운을 걸면 저전력으로 작동하는 이퀼리브리오에서 열이 방출돼 따뜻하게 건조할 수 있다.

web ceadesign.it

 

 

수직의 힘

인바니 Inbani의 파랄 Paral은 화사함보다는 묵직하고 동양의 정적인 분위기를 좋아하는 이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컬렉션이다. 거울로 마감한 벽걸이 캐비닛과 하단 캐비닛 그리고 세면대로 이뤄졌으며, 수직 방향의 캐비닛 손잡이가 포인트다. 벽걸이 캐비닛은 테두리를 따라 LED조명 효과가 있는 옵션을 선택할 수 있고, 하단 캐비닛도 목재 마감을 비롯해 총 5가지 마감재 중에서 선택 가능하다. 어떤 세면대 소재를 선택하느냐에 따라 분위기가 달라지는데, 세면대는 블랙 대리석과 콘크리트 느낌의 시멘트솔리드 Cementsolid 그리고 폴리에스테르와 아크릴 폴리머 소재의 솔리드서페이스 Solidsurface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인바니에서 사용하는 소재는 거의 대부분 자연적인 느낌을 강조하며 100% 재활용 가능성, 무독성, 항균성과 내화성 등을 갖추었다.

web www.antoniolupi.it

 

 

 

두 가지 질감의 타일

시칠리아 산 중턱에서 채석한 화산암과 대리석을 사용해 만드는 테레 아라테 Tere Arate 타일. 규칙적으로 배열되어 건축적인 느낌을 자아내는 대신 패턴을 예측할 수 없도록 불규칙하게 두 가지 소재를 나열함으로써 욕실에 기하학적인 인상을 더한다. 두 가지 소재를 각각 배열한지라 부싯돌처럼 표면이 거친 화산암과 매끈한 대리석의 질감을 모두 느낄 수 있어 한층 생동감 있는 욕실을 구현할 수 있을 듯. 리테아 Lithea 제품.

web www.lithea.it

 

 

최소한의 터치

오래도록 질리지 않는 욕실을 구현하고 싶다면 아트세람 Artceram에서 새롭게 재출시한 라 폰타나 La Fontana 컬렉션을 주목해보자. 이전 출시된 바 있던
라 폰타나 컬렉션 제품에 기둥형 세면대와 반매립식 소변기 제품이 추가된 것. 화려한 컬러나 패턴, 장식 등은 최대한 배제하는 대신 곡선형의 외관을 활용해 우아한 매력을 극대화했다. 특히 마치 파이프처럼 굵직한 곡선 형태의 세면대 위에 작은 욕실 용품이나 수건 등을 비치할 수 있는 수납공간을 마련해 편의성을 높인 점이 눈길이 간다.

web www.artceram.it

 

 

 

한 점 가구 같은 액세서리

안토니오루피의 할로 Halo는 수건이나 휴지를 걸거나 윗부분의 트레이에 욕실에서 필요한 물건을 올려둘 수 있는 욕실 액세서리 컬렉션이다. 프리스탠딩이 가능한 제품으로 아랫부분의 지지대는 이탈리아 카레라 대리석을 사용했다. 여기에 얇고 간결한 디자인의 황동 프레임이 더해져 욕실이 아닌 다른 곳에서 사용해도 전혀 이질감이 없는 가구처럼 보인다. 특히 원형 트레이는 안토니오루피가 개발한 혁신적인 표면 소재인 플루무드 Flumood로 만나볼 수 있는데 무독성, 항균성이며 세척이 용이해 욕실에서 사용하기에 최적이다.

web www.antoniolupi.it

 

데본&데본의 칼로스

 

개성 만점 세면대

이번 신제품 소식 중에는 유독 개성이 강한 세면대 디자인이 눈길을 끌었다. 크레오 Kreoo에서는 대리석과 황동 소재의 라인이 들어간 세면대 타오 Tao와 버블 Bubble을 선보였는데, 특히 올록볼록한 형태의 버블은 중간 중간 삽입된 황동 라인 덕분에 더욱 장식적인 효과를 느낄 수 있었다. 또 다른 신제품 허그 Hug는 욕실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소재인 대리석과 나무를 결합한 세면대다. 유칼립투스 나무의 따뜻함과 대리석 무늬가 어우러져 독특한 분위기를 풍긴다. 클래식한 스타일의 제품을 많이 소개해온 데본&데본 Devon&Devon에서도 거울과 결합한 꽃부리 형태의 세면대 칼로스 Kalos를 선보였다. 꾸준히 인기가 있는 레트로 스타일을 반영한 칼로스는 벽지나 타일, 컬러에 따라 분위기가 달라지는 매력이 있다.

web www.kreoo.com, www.devon-devon.com

 

크레오의 버블

 

크레오의 허그

 

크레오의 타오

CREDIT

에디터

어시스턴트

박은지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