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각의 발견

감각의 발견

감각의 발견

디옴니가 논현동에 아상블라주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쇼룸을 마련했다. 현대적이고 독창적인 아이템으로 간결함과 개성이 조화를 이루는 공간을 제안한다.

 

원목 프레임 침대

e15의 원목 프레임 침대 ‘노아 Noah’와 보치의 ‘84 시리즈’ 조명으로 동양적인 무드를 연출한 아상블라주 쇼룸.

 

사람 심리가 그렇다. 오래 머물 수 있는 편안한 공간이 좋으면서도 지루한 건 또 싫다. 금방 싫증나지 않고 볼수록 감흥이 느 껴지는 무언가가 필요하다. 고급스러운 모던 가구를 수입해 국내에 선보이는 디옴니가 논현동에 새로 문을 연 ‘아상블라주 Assemblage’에서는 단정한 공간을 특별하게 바꿔줄 아이템을 찾을 수 있다. 아상블라주는 프랑스어로 ‘조합’을 의미하며, 미술 용어로는 ‘일상의 여러 물건을 모아 작품을 제작하 는 기법’을 뜻하기도 한다. 디옴니에서는 개성 있는 가구와 소품을 한데 모아서 조화롭게 연출한다는 의미에서 도산점 쇼룸의 이름을 아상블라주라고 지었다. 디옴니 대신 새 이름을 정한 것은 캐주얼한 이미지로 변화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1995년에 대구에서 시작한 디옴니는 2001년 청담동에 쇼룸을 마련하며 20여 년간 다양한 스타일의 모던 가구 브랜드를 소개해왔다. 청담동에 있던 4층 규모의 매장은 이탈리아 가구 브랜드 미노티 Minotti의 단독 브랜드 쇼룸으로 개조하고 기존에 잘 보여주지 못했던 독일 가구 브랜드 e15, 캐나다 조명 브랜드 보치 Bocci 등은 아상블라주로 옮겨와 새로운 분위기로 선보이고자 했다. “e15과 미노티는 브랜드가 추구하는 공간의 느낌이 달라서 연출할 때 늘 고민스러웠어요. 또 e15이 독보적인 브랜드임에도 불구하고 국내에 잘 알려지지 않은 것 같아서 늘 아쉬웠죠.” 디옴니의 허지원 실장이 쇼룸을 나눠서 운영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아상블라주에서 주력으로 선보이는 e15은 1995년 설립된 브랜드로, 클래식하고 진부한 느낌의 통원목을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라인으로 세련되게 바꾸며 주목받았다. 하지만 e15은 원목만 다루지 않는다. 유리, 금속, 대리석, 패브릭 등 다양한 소재를 조합하는 데 탁월하며 선명하고 과감한 색상을 적용한 감각적인 컬렉션으로도 인기를 끌었다. 실력 있는 디자이너들 외에 데이비드 치퍼필드 David Chipperfield, 필립 마인저 Philipp Mainzer 등 건축가와 협업해 간결하지만 구조적으로 완성도 높은 디자인 가구를 만드는 것도 특징이다. 아상블라주에서는 e15의 가구를 동양적인 소품과 함께 연출해 한국의 다양한 공간에 활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하고자 한다.

 

아상블라주

논현동에 새로 문을 연 아상블라주의 외관.

 

아상블라주에서만 특별히 만날 수 있는 또 다른 브랜드는 보치다. 2005년에 설립된 보치는 작품 못지 않게 독특하고 아름다운 조명을 제작해 공간을 한결 멋스럽게 바꾸고 싶은 이들 사이에서 특히 호평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허지원 실장은 “전보다 조명의 중요성을 느끼고 개성 있는 디자인을 찾는 손님들이 늘고 있어요. 사용성을 더욱 고려해 가구를 제품을 고른다면, 조명은 공간에 확실하게 포인트가 되는 디자인을 선택하고 있어요. 보치를 처음 국내에 들여왔던 8년 전과 비교해보면 요즘은 주문량이 확연히 많아 졌어요”라고 말했다. 수작업으로 만드는 보치의 조명은 모듈로 디자인돼 구성을 다양하게 선택할 수 있다. 따라서 같은 시리즈의 조명이라 해도 공간에 맞춰 연출이 가능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아상블라주 매장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마주하게 되는 대리석 데스크 위로 늘어진 엿가락 같은 모양의 ‘ 87 시리즈’ 조명이 설치되어 있다. 이 조명은 3명이 동시에 만들어 하는 제품으로, 설치할 때도 일반 조명과 달리 최소 2명 이상이 필요하다고 했다. 보치 조명은 만드는 과정부터 설치까지 예술품 못지않은 공이 들어간다는 말이다. 아상블라주에서는 그 밖에 모더니카 Modernica, 브로키스 Brokis, 데살토 Desalto, 마지스 Magis 등 다양한 브랜드의 제품과 뉴텐던시 New Tendency 등 신진 브랜드 제품을 취급한다. 가구 박물관을 연상시키는 쇼룸보다는 멋진 아이템을 현실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하고 싶다는 아상블라주는 공간의 감도를 한 단계 높이고 싶은 이들에게 해답을 줄 것이다.

문의 02-512-6424

 

28 시리즈 조명

입으로 불어 만든 블로잉 기법으로 만든 유리구가 돋보이는 ‘28 시리즈’. 벽 조명, 샹들리에로도 활용 가능하다.

 

원목 테이블

원목 테이블과 유리 조명, 일본에서 직접 골라온 소품으로 믹스&매치한 공간.

 

보치 조명

천장에 설치한 조명은 보치의 ‘73 시리즈’. 이렇게 조명 하나만으로도 개성 있는 분위기를 낼 수 있다.

 

철재 가구

원목 가구 외에도 철재 등 다양한 소재의 아이템을 소개하는 아상블라주.

 

아웃도어 조명

독특한 모양의 나무 소재 아웃도어 조명은 캄파나 형제가 디자인한 것으로 아상블라주에서 공수한 제품이다.

 

아상블라주 쇼룸

대리석, 유리, 원목 등 다양한 소재의 아이템으로 꾸민 아상블라주 쇼룸.

 

식탁 의자

식탁 의자 ‘호우디니 Houdini’는 슈테판 디츠 Stefan Diez가 디자인한 것으로 e15 제품.

 

뉴텐던시 사이드 테이블

금속으로 만든 사이드 테이블 ‘메타 Meta’는 뉴텐던시 제품.

 

ASSEMBLAGE CHOICE

모던디자인의 가구와 매치했을 때 더욱 돋보이는 보치의 조명. 단조로운 공간을 단숨에 예술적인 무드로 바꿔놓는다.

 

38 시리즈

다육식물이나 선인장을 심을 수 있는 독특한 조명인 ‘38 시리즈’.

 

73 시리즈

액체로 된 유리를 입으로 불어넣을 때 직물을 결합해 만든 ‘73 시리즈’.

 

ASSEMBLAGE CHOICE

아상블라주에서 제안하는 컬러 아이템. 공간의 전체 톤을 깨지 않으면서도 단조롭지 않게 활기를 불어넣을 것이다.

 

e15 조명

2가지 색의 유리판과 원형 산광기로 구성해 자연의 빛과 대기를 표현한 ‘콜로우어 Colour’ 조명은 e15 제품.

 

밀라 의자

이음새 없는 원 몰딩 기법으로 제작하고 다양한 색상으로 구성한 ‘밀라 Mila’ 의자는 마지스 제품.

 

커피 테이블

오크와 월넛 베니어합판에 색상을 입힌 ‘칼페르트 Calvert’ 커피 테이블은 e15 제품.

 

패브릭 푸프

동화적인 패턴과 색상의 직물로 마감한 ‘케르만 Kerman’ 푸프는 e15 제품.

 

대리석 사이드 테이블

대리석의 자연스러운 패턴과 비비드한 색상을 대비시킨 ‘에노키 Enoki’ 사이드 테이블은 e15 제품.

CREDIT

에디터

최고운

포토그래퍼

박상국

TAGS
Back to the 70’s

Back to the 70’s

Back to the 70’s

강렬한 오렌지 컬러와 유연한 라인, 미래지향적인 플라스틱 소재를 사용해 화려하게 컴백한 1970년대 스타일.

 

트위기 스타일

 

GOLDEN DISCO

1 초콜릿색 벽지 ‘트위기 Twigy’는 노랑과 주황색의 동그라미 패턴이 특징이다. 14.95유로.

2 자작나무 합판으로 제작한 접이식 의자 ‘TS’는 1977년 로저 탈롱 Roger Tallon이 디자인한 것으로 상투 Sentou를 재해석했다. 240유로.

3 가죽 부츠는 레드 발렌티노 Red Valentino. 550유로.

4 1968년 베르너 팬톤이 디자인한 ‘팬톤 체어 Panton Chair’는 매트한 표면이 특징이다. 비트라 Vitra 제품으로 봉 마르셰 리브 고슈 Bon Marche Rive Gauche에서 판매. 259유로.

5 스틸 조명 ‘아폴로 Apollo’는 프랑수아 샹소 François Champsaur가 디자인한 것으로 푸아나 Pouenat 제품. 3372유로.

6 매트한 블랙 스틸 소재와 반투명 유리 안으로 전구가 들여다보이는 ‘옵티컬 Optical’ 조명은 리 브룸 Lee Broom 제품으로 실베라 박 Silvera Bac에서 판매. 816유로.

 

패턴 벽지

 

BRIGHT POPPY

1 ‘우드 스톡 Wood Stock’ 벽지는 콜앤선 Cole&Son 제품의 ‘뉴 컨템포러리 투 New Contemporary Two’ 컬렉션으로 오 피 데 쿨뢰르 Au Fil des Couleurs에서 판매. 롤당 156유로.

2 크바드랏 Kvadrat 패브릭 ‘디비나 Divina’로 커버링한 암체어 ‘리틀 튤립 Little Tulip’은 회전이 가능하다. 피에르 폴랑 Pierre Paulin이 1965년 디자인한 것으로 아티포트 Artifort 제품. 실베라 클레버 Silvera Kleber에서 판매. 1060유로.

3 송아지 가죽 소재의 ‘더블 F’ 가방은 펜디 제품. 1890유로.

4 ‘파이앙스’ 디저트 접시와 ‘펑’ 접시는 지앙 Gien의 ‘마게리트 Marguerite’ 컬렉션이다. 6개 세트로 각각 102유로, 138유로.

5 광택이 나는 구리와 은으로 된 꽃병 ‘무브 Move’는 아르마니 까사 Armani Casa 제품. 개당 160유로.

 

펜던트 조명

 

FACETED BALLS

1 플라스틱 펜던트 조명 ‘볼 Ball’은 베르너 팬톤이 1969년 디자인한 것으로 베르판 Verpan 제품. 메이드 인 디자인 Made in Design에서 판매. 1074유로.

2 벽지 ‘시카고 COS43’는 노빌리스 Nobilis의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제품. 롤당 112유로.

3 벽지 ‘힉스 그랜드 Hicks Grand’는 콜앤선 제품으로 오 피 데 쿨뢰르에서 판매. 롤당 124유로.

4 니켈 도금 처리된 스틸 조명 ‘푸소 Fuseau’는 앙리 푸아나 Henri pouenat 디자인으로 푸아나에서 판매. 6900유로.

5 검은 유리 상판에 메탈 소재의 다리가 특징인 ‘인피니티 Infinity’는 클라에손 코이비스토 루네 Claesson Koivisto Rune 디자인으로 아르플렉스 Arflex. 4400유로.

6 PMMA 소재의 암체어 ‘4801’은 조 콜롬보 Joe Colombo 디자인으로 카르텔 Kartell. 1938유로.

7 빈티지 휴대용 텔레비전 수상기 ‘알골 Algol’은 마르코 자누소 Marco Zanuso가 1964년 디자인한 것으로 브리온베가 Brionvega의 개인 컬렉션이다.

8 폴리카보네이트 소재의 잡지꽃이 ‘프론트 페이지 Front Page’는 프론트 디자인으로 카르텔. 190유로.

9 양가죽 소재의 ‘오리오나 Oriona’ 구두는 크리스찬 부르탱 Christian Louboutin. 1495유로.

10 양모 태피스트리는 크리스티안 기옹 Christian Ghion 디자인으로 타이 핑 Tai Ping에서 판매. 3625유로부터.

 

오주 책상 의자

 

FANTASTIC PLASTIC

1 ‘미나렛 Minaret W5551-04’ 벽지는 오스본&리틀 Osborne&Little 제품. 롤당 142유로.

2 ‘오실로 Oscillo’ 벽지는 에 파피에 펭 E-Papier-Peint 제품. 롤당 90유로.

3 크롬 도금처리한 옷걸이 ‘코트 트리 Coat Tree’는 시즈 베르너 Sidse Werner가 1971년에 디자인한 것으로 프리츠 한센 Fritz Hansen 제품. 실베라 클레버에서 판매. 1057유로.

4 벽걸이 수납함 ‘유텐실로 Ⅱ Uten.Silo Ⅱ’는 1969년 도로시 베커 Dorothee Becker가 디자인한 것으로 비트라 제품. 갈르리 상투 Galerie Sentou에서 판매. 289유로.

5 테이블 조명 ‘코브라 Cobra’는 1968년 엘리오 마르티넬리 Elio Martinelli가 디자인한 것으로 마르티넬리 루체 Martinelli Luce. 965유로.

6 가죽 가방 ‘피비 Phoebe’는 당트 랑트 Dante Lente 제품으로 봉 마르셰 리브 고슈에서 판매. 355유로.

7 면과 실크 소재의 드레스는 마르니 Marni. 2500유로.

8 1968년 마크 베르티에 Marc Berthier가 디자인한 ‘오주 Ozoo’ 책상과 테이블은 로쉐 보보아 Roche Bobois 제품. 각각 1480유로, 690유로.

9 가죽 샌들 ‘바바클라라 Barbaclara’는 크리스찬 루부탱. 795유로.

10 손으로 짠 순모 태피스트리 ‘크로스 Cross’는 아나톨 루아이에 Anatole Royer 디자인으로 라 샹스 La Chance에서 판매. 168×140cm, 1116유로.

 

루즈압솔뤼 양가죽 가방

 

CURVES IN GOOD ORDER

1 핸드 페인팅으로 제작된 순면 소재의 ‘오타고니 Ottagoni’는 리비오 드 시몬 Livio de Simone 제품으로 클레오 세 Cleo C에서 판매. 미터당 200유로.

2 패브릭을 씌운 카나페 ‘콩부아티즈 러브 시트 Convoitise Love Seat’는 제랄딘 프리외르 디자인으로 루즈 압솔뤼  Rouge Absoiu. 18800유로.

3 순면 쿠션 ‘자리스 Jarris’는 미소니 홈 Missoni Home. 134유로.

4 면 새틴과 벨벳 쿠션 ‘오뇌르 Honneurs’는 사샤 왈크호프 Sacha Walchhoff 디자인으로 크리스찬 라크로아 메종 Christian Lacroix Maison이 디자이너스 길드 Designers Guild를 위해 디자인한 제품. 99유로.

5 블로잉 기법으로 만든 유리 조명 ‘레스보 Lesbo’는 안젤로 만자로티 Angelo Mangiarotti 디자인으로 아르테미데 Artemide에서 판매. 1080유로.

6 호두나무 소재의 상판과 대리석 받침으로 구성된 낮은 테이블 ‘콜로라도 Colorado’은 로쉐 보보아. 2490유로.

7 양가죽 가방 ‘엠러브 Mlove’는 제랄딘 프리외르 디자인으로 루즈 압솔뤼. 3960유로.

8 베지터블 실크로 만든 태피스트리 ‘델리스 마스틱 Delice Mastic’는 툴르몽드 보샤르 Toulemonde Bochart. 200×300cm, 1166유로.

 

샤넬 가죽 가방

 

KINETIC MOTIF

1 커피색 패브릭 ‘세르주 Serge’는 제랄딘 프리뢰르 Geraldine Prieur 디자인으로 카레 리브 고슈 Carre Rive Gauche 컬렉션. 루즈 압솔뤼에서 판매. 미터당 137유로.

2 아크릴과 알루미늄, 유리로 된 펜던트 조명 ‘VP 글로브 Globe’는 베르너 팬톤이 디자인했다. 베르판 제품으로 봉 마르쉐 리브 고슈에서 판매. 1746유로.

3 소가죽으로 만든 암체어 ‘보니 Bonnie’는 피에르 폴랑이 디자인한 것으로 리네로제. 1959유로.

4 새틴과 면, 벨벳 소재의 쿠션 ‘핀타 Pinta’는 제랄딘 프리외르가 디자인했다. 루즈 압솔뤼 제품. 420유로.

5 래커를 칠한 황동과 니켈 도금 처리된 테이블 조명 ‘뷜 Bulle’은 앙리 푸아나 디자인으로 푸아나. 3012유로.

6 캐멀색 사슴 가죽 부츠는 롱샴 Longchamp. 550유로.

7 가죽 가방 ‘31’은 샤넬. 3850유로.

8 묵직한 호두나무 상판과 물푸레나무 다리로 구성된 낮은 테이블 ‘피아니 Piani’는 안드레아스 코왈르위스키 Andreas Kowalewski가 디자인했다. 리네로제. 808유로.

9 레진 손잡이가 달린 포슬린 찻잔은 제랄딘 프리외르가 디자인한 것으로 루즈 압솔뤼. 125유로.

10 손으로 직접 짠 태피스트리 ‘듀오 시엔느 Duo Sienne’는 양모와 실크 소재로 세르주 르사주 Serge Lesage 제품. 80×200cm, 396유로부터.

CREDIT

포토그래퍼

벵상 티베르Vincent Thibert

stylist

샬롯 바일리 Charlotte Bailly

TAGS
Ka Ja Møller of FREDERICIA

Ka Ja Møller of FREDERICIA

Ka Ja Møller of FREDERICIA

덴마크를 대표하는 가구 브랜드 프레델시아의 카야 몰러 Ka Ja Møller 대표는 코펜하겐의 외곽에 살고 있다. 겨울에는 따뜻한 벽난로와 함께하고 봄, 가을에는 과일나무로 가득한 테라스에서 시간을 보낸다는 그녀의 집은 사계절의 변화를 느끼기에 좋다.

 

프레델시아 대표

카야 몰러 Ka Ja Møller.

 

유럽식 거실 인테리어

채도가 낮은 베이지와 블랙, 화이트 컬러를 사용해 차분하고 따뜻한 리빙룸을 완성했다. 오래된 나무 천장의 느낌을 그대로 살려 현대적이면서도 유럽의 예스러움을 느낄 수 있다. 크지 않은 소파 옆에 1958년 보르게 모겐센이 디자인한 스패니시 체어를 배치해 허전함을 보완했다.

 

라운지 체어

프레델시아의 ‘스원’ 라운지 체어와 부드러운 색감의 세라믹 베이스, 실버 컨테이너 오브제를 둔 리빙룸의 한 코너.

 

Interview

집에 대해 간단한 소개를 해달라. 클래식한 데니시 디자인에 섬세한 이탤리언 스타일을 가미했다. 집 안 구석구석 이국적인 요소로 가득한 오브제가 있는데, 욕실에 있는 고대 중국 동상이 그중 하나다. 오래된 과수원이었던 곳을 정원사의 도움으로 재설계한 정원을 가장 좋아한다. 집 주변을 산뜻하게 만들고 진정 ‘휘게’스러운 집으로 완성해준다.

살고 있는 지역은 어디인가? 숲과 바다가 가까운 덴마크 코펜하겐의 북쪽에 살고 있다. 오래된 과수원이 있었던 곳이라 우리 집 정원은 과일나무로 가득하다.

누구와 함께 살고 있나? 남편과 19살 아들과 함께 살고 있다. 딸은 독립해서 코펜하겐의 아파트에서 지내고 있다.

이상적인 집이 갖추어야 할 3가지 요소는? 먼저 오픈 키친과 완벽한 다이닝룸이 있어야 하고 봄, 여름에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아늑한 분위기의 테라스가 있어야 한다. 따뜻한 겨울을 보내기 위한 벽난로까지 있으면 이상적인 집을 만들기 위한 요소로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프레델시아 외에 좋아하는 브랜드가 있나? 좋아하는 브랜드는 따로 없지만 데파도바 Depadova 같은 이탈리아 가구를 사랑한다.

집에서 가장 아끼는 가구와 공간은 어디인가? 거실에 있는 프레델시아의 스패니시 체어다. 좋은 소재와 기하학적이고 볼드한 셰이프를 사랑하는 나로서는 스패니시 체어가 일순위다. 게다가 널찍한 팔걸이는 음료를 올려두는 사이드 테이블로도 활용 가능하다. 또 아일랜드 식탁이 있는 바 공간을 가장 좋아한다. 바 체어에 앉아 노트북으로 일을 하거나 간단한 음료와 간식을 먹으며 남편이 식사를 준비하는 모습을 바라보는 것이 좋다.

취미가 있다면? 건강을 위해 테니스를 치거나 피트니스를 한다.

좋아하는 컬러나 인테리어 스타일이 있다면? 이탈리아, 프랑스, 덴마크 디자인이 혼합된 스타일과 미드센트리 디자인을 현대적인 스타일로 재해석한 것이 좋다. 컬러는 우리 집 벽에서도 볼 수 있다시피 어두운 그린 컬러와 욕실에 사용한 다크 우드 컬러를 좋아한다.

구입하고 싶은 물건이 있다면? 계절에 맞는 아름답고 향긋한 꽃과 식물을 사고 싶다.

당신에게 집이란?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가족과 함께하며 친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곳. 그리고 계절의 변화를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중국 빈티지 수납장

이 집에서 유일하게 컬러가 들어간 벽지를 시공한 리빙룸. 2년에 걸쳐 수소문해 구입한 고대 중국 빈티지 수납장과 낮은 채도의 다크 블루 벽지가 어우러져 차분한 분위기다.

 

프레델시아 로킹 체어

블랙&화이트로 이루어진 침실은 다락방 같은 세모난 구조의 천장과 목재의 틀을 그대로 살린 점이 돋보인다.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로킹 체어’ 역시 프레델시아 제품.

 

블랙 우드

카야 몰러가 좋아하는 컬러 중 하나인 블랙 우드 컬러로 시공한 욕실. 수건과 바스켓, 거울까지 모두 블랙과 그레이 컬러로 통일한 모던한 디자인이 돋보인다.

 

다이닝 테이블

영국 디자이너 제스퍼 모리슨이 디자인한 ‘타로’ 다이닝 테이블과 ‘스미스 필드 서스펜션’ 조명, 덴마크 디자이너 나나 디트젤의 ‘트리니나드’ 체어 등 프레델시아 제품으로 채운 다이닝룸.

 

침실 사이드 테이블

침대의 헤드보드를 없애고 작은 사이드 테이블과 조명으로 꾸민 심플한 침실 사이드 테이블은 제스퍼 모리슨의 ‘폰 사이드 테이블’. 금속 소재의 테이블 조명 ‘치퍼필드’는 웨스트베르그 제품.

 

인도 오브제

인도에서 공수한 오브제로 이국적인 느낌을 더한 욕실 세면대. 거울 속으로 비친 그림은 네덜란드에서 일할 당시 동료로부터 선물 받은 것이다. 모던한 욕실과 잘 어우러진다.

 

실내 벽난로

추운 겨울 실내를 따뜻하게 만들어주는 벽난로.

 

바 스툴

아일랜드 식탁과 바 스툴은 모두 프레델시아 제품. 바 스툴에 앉아 작업을 하거나 요리를 하는 남편의 모습을 바라보곤 한다.

CREDIT

에디터

신진수·문은정·원지은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