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을 담은 도심 속 펜트하우스

풍경을 담은 도심 속 펜트하우스

풍경을 담은 도심 속 펜트하우스

한강과 남산 뷰를 아우르는 330㎡의 이 펜트하우스는 아띠끄 디자인의 홍민영 대표가 직접 건물을 짓고 인테리어를 완성하기까지 1년여의 시간이 소요된 결과물이다. 사면이 창으로 이뤄져 시간과 계절에 따라 새로운 모습으로 변화하는 이 집은 무한대의 매력을 지녔다.

 

해외 고급 별장을 연상시키는 서까래 형태의 천장은 금속으로 발색해 고급스럽다. 소파와 러그, 커튼 등은 은은한 색감으로 통일하되 쿠션과 작은 오브제는 포인트가 될 수 있는 컬러를 선택해 공간 속 생기를 불어넣었다.

 

이 집의 특징인 나선형 계단. 홍민영 대표와 반려견 엘티의 모습.

 

언젠가부터 한남오거리에 들어선 높은 빌딩 하나가 눈에 들어왔다. 독특한 외관으로 눈길을 사로잡은 이곳은 수입 가구 판매와 인테리어 시공을 겸하는 아띠끄 디자인의 사옥이다. 1층부터 5층까지는 아띠끄 디자인의 쇼룸으로, 6층부터 9층은 임대를 주고 꼭대기 층인 10층과 11층은 홍민영 대표와 가족이 살고 있는 펜트하우스다. 부지를 구입한 뒤 건축사와 구조 진단을 하고 준공을 시작하는 동시에 홍민영 대표가 직접 실내 인테리어를 담당했다. 총 1년 4개월이라는 오랜 시간이 걸린 대형 프로젝트였다. 그간 다수의 아파트 리모델링을 진행하며 연륜을 쌓은 그녀에게도 이번 프로젝트는 도전적이자 새로운 시도였다. “공사 기간 동안 정말 아침 6시부터 저녁 5시까지 현장으로 출근했어요. 기존 아파트를 허물고 다시 리모델링하는 것과는 차원이 달랐죠. 아무것도 없는 땅에 건축을 하는 것부터 시작해 그야말로 맨땅에 헤딩이었어요. 저와 가족의 로망이었던 펜트하우스 라이프를 꿈꾸며 가족 구성원의 취향과 바람을 담기 위해 노력했어요. 일일이 센치까지 제가면서 밑그림을 그려보고 현장에서 잘못된 점을 즉시 수정하면서 만들었죠. 다음에 또 이런 기회가 생긴다면 이보다 더 잘할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들어요. 워낙 힘든 작업이었기 때문에 자신할 수는 없는 것 같아요.” 홍민영 대표가 설명했다.

 

탁 트인 개방감이 느껴지는 현관 입구. 초록색 문과 대조되는 빨간색 플로어 오브제가 인상적이다.

 

다이닝 공간의 포인트 컬러는 그린과 핑크다. 식탁 의자와 스툴은 고급스러움이 묻어나는 벨벳으로 선택했으며 금색 다리로 통일감을 줬다.

 

 

다이닝의 메인 컬러가 그린이었다면 거실은 마젠타 컬러로 차별화를 줬다. 다이닝에는 한강 뷰가, 거실 쪽으로는 또 다른 전망이 펼쳐진다.

 

거실 뒤편에 자리한 자그마한 테라스.

 

홍민영 대표가 가장 좋아한다는 터키시 블루 컬러의 소품으로 꾸민 거실 테이블.

 

컬러풀한 거실, 다이닝과 달리 중후한 느낌의 브라운과 레드 컬러로 포인트를 준 안방. 침실 벽면에는 도톰한 텍스처가 느껴지는 벽지를 발랐다.

 

침대에 누워 창을 바라보면 남산 타워 뷰가 한눈에 펼쳐진다.

 

그간 선보여왔던 그녀만의 시그니처 스타일은 이 집에서도 여실이 묻어났다. “저희 집은 베이스는 모던하게 도색하되 쿠션과 오브제 같은 소품에 컬러를 부여했어요. 식탁 의자라든지 가구의 일부분에 색감을 즐겨 쓰는 편인데, 여러 가지를 반복해 사용하지 않고 나름의 규칙을 만들었죠. 주가 되는 색에서 벗어나지 않고 톤을 달리해 어우러지도록 했어요. 요새 모던한 가구를 많이 쓰는 것 같은데, 그 속에서도 포인트가 되는 색감을 정하는 것을 놓치지 말아야 해요. 화장은 했는데 립스틱을 바르지 않은 것처럼 밋밋해 보일 수 있거든요.” 홍민영 대표가 컬러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비비드한 오렌지와 블루 컬러의 대비가 인상적인 아들 방.

 

삼각형 구조를 알차게 활용한 작은딸 방은 코럴 핑크가 화사함을 더한다.

 

욕실 타일과 화장대 하단 역시 동일한 색상으로 통일성을 줬다.

 

그다음으로 주목해야 할 것은 바로 전경이다. 이 집의 묘미라고도 할 수 있는데, 남향을 바라보는 거실에는 한강 뷰가 펼쳐지고 그 옆으로는 남산 타워가 선명하게 보인다. 또 아일랜드 식탁에서 거실 쪽을 바라보면 그리스 산토리니를 연상시키는 전경이 펼쳐진다. “사실 뷰를 생각하고 부지를 구입한 건 아니에요. 건물 외관을 디자인할 때 창을 많이 넣으면 좋겠다 싶었는데, 안방 침대에 누어 창을 바라보면 남산 타워가 또렷하게 보여요. 아침에 일어날 때 누워 있는 채로 사진을 찍기도 해요(웃음). 밤이 되고 어둑해질 즈음 가로등의 불빛이 하나 둘씩 켜지면 그때도 나름의 묘미가 있죠. 사면이 열려 있어 아침부터 저녁까지 해가 들어와요.” 그녀는 그간 잦은 해외 출장과 자녀들의 유학 생활로인해 해외 호텔에 머문 적이 많았다. 그때마다 압도적인 뷰를 지닌 호텔 같은 분위기를 꿈꿨고, 이를 적극 반영했다. 10층과 11층 그리고 11층에서 테라스를 잇는 계단은 평범한 일자가 아닌 나선형 계단으로 시공해 공간 확보는 물론 멋스러움까지 더했으며, 서까래 형태의 천장은 금속으로 발색했다. 컬러뿐 아니라 나선형 계단과 천장 서까래, TV 선반 등 실내에서 큼지막한 부분을 금속으로 통일해 균형을 이룬 점도 눈여겨봐야 한다.

 

11층에서 한 계단 올라가 마주하는 테라스 앞으로 미니 주방을 만들어 바비큐 파티나 간단한 식사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그녀가 직접 자갈을 깔고 꽃도 심고, 잔디도 깎으며 성심껏 가꾸는 테라스의 소파 존. 그 뒤로 남산 타워가 우뚝 서 있다.

 

또 집 안 곳곳에서 창을 통해 바라보이는 뷰도 좋지만, 50평 규모의 옥상 테라스는 서울 시내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탁 트인 전망을 자랑한다. 홍민영 대표는 지금이야말로 직접 자갈을 깔고 꽃도 심으며 애정을 쏟은 테라스를 즐길 수 있는 계절이 왔다며 기대감을 한껏 내비쳤다. 자고로 집이란 카페나 호텔처럼 잠시 머물다 가는 곳이 아니기 때문에 편안하고 안락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가족 모두의 취향을 함께 공유하며 살아갈 앞으로의 펜트하우스 라이프를 응원한다.

 

테라스에 핀 아름다운 꽃과 어우러지는 플레이팅.

 

서울 시내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50평 규모의 테라스는 홍민영 대표가 직접 가꾸며 어느 멋진 호텔의 테라스 느낌을 연출한 것이다.

CREDIT

에디터

원지은

포토그래퍼

임태준

TAGS
Home GARDENING

Home GARDENING

Home GARDENING

자연을 실내로 들여 싱그러운 오브제를 만들어보자. 집 안에서 식물을 기르면 좋은 에너지를 얻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즐겁고 황홀한 경험이 될 것이다.

 

 

코케다마
코케다마는 식물을 천장에 매다는 일본식 가드닝 타일이다. 플루모수스 아스파라거스와 단풍나무 분재를 이용해 코케다마로 만들었다. 모든 식물은 자르딜랑 Jardiland.

 

 

식물 캐비닛
나무 상자로 만든 서랍 형태의 식물 캐비닛은 식물학자의 방 같은 분위기를 연출한다. 서랍 안에 플라스틱 필름을 붙여 습기로부터 식물을 보호한다. 몇 개의 서랍을 부식토와 자갈을 섞어 채운 다음 다양한 형태의 크라슐라를 심고, 몇몇 서랍은 빼서 화분을 수납하는 선반으로 활용했다.

녹색 식물을 심은 화분은 아르 보타니크 에 자르딜랑 Art Botanique et Jardiland. 바구니는 포막스 Pomax. 유리 덮개가 있는 화분과 실패, 타부레는 미장 센 바이 이장부르 Mises en Scene by Isambourg. 실패와 물뿌리개, 가위는 르 자르댕 도귀스트 Le Jardin d’Auguste. 검은색 화분과 기하학적인 그림이 그려진 화분은 아르 보타니크 Art Botanique.

 

 

녹색으로 물든 벽
오래전부터 사용된 벌집 모양의 벽돌은 점판암으로 만들었다. 벽돌의 구멍은 공기를 가두어 보온과 음향 효과를 높인다. 절연 효과가 있는 이 벽돌은 모듈 형태로 원하는 대로 쌓아 올릴 수 있다. 구멍 안에 흙과 흡수성이 뛰어난 물이끼를 채우면 고사리나 물통이속, 다육식물이 잘 자란다. 이러한 생태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가끔씩 물을 분사해주는데, 독창적인 가드닝 방법이다.

화분과 식물, 분무기는 아르 보타니크. 벽돌은 브리코마르셰 Bricomarche. 녹색 화분은 르 자르댕 도귀스트. 녹색과 흰색의 화분 모양 촛대는 세락스 Serax. 검은색 접시는 포막스 제품으로 미장 센 바이 이장부르에서 판매.

 

 

수생 정원
물에 잠긴 수생식물의 뿌리가 훤히 드러났다. 보통은 잘 보이지 않지만 이 장면에서는 주인공이 되었다.

꽃병은 이케아. 물상추와 물붓꽃, 파피루스 고사리는 자르딜랑.

 

 

다기에서 자라난 식물
버려진 다기를 재활용하기! 짝이 맞지 않는 다기 세트에 물통이속, 고사리, 다육식물을 키워보자.

물통이속, 다육식물, 고사리는 아르 보타니크. 그릇은 벼룩시장에서 구입. 티스푼은 다만 Damman. 나무 접시는 카사 Casa. 의자는 페르몹 Fermob.

 

 

식물 쿠션
온실의 창가에 놓인 화분을 자수로 장식한 쿠션은 쥘리에트 미슐레 Juliette Michelet에서 제작.

등나무 의자는 벼룩시장에서 구입. 쿠션과 담요는 카사.

 

CREDIT

포토그래퍼

파브리스 베스 Fabrice Besse

conception&creation

셀레스트 부셰이에 Celeste Boucha

TAGS
2020 삼성전자의 신혼테리어 제안

2020 삼성전자의 신혼테리어 제안

2020 삼성전자의 신혼테리어 제안

잘 고른 디자인 신혼 가전은 삶을 더욱 윤택하게 해주는 동시에 집안 인테리어 요소로서도 그 몫을 톡톡히 한다. 삼성 신혼가전은 기능과 디자인을 모두 사로 잡은 디자인 신혼가전으로서 부족함이 없다. 더욱 감각적인 ‘신혼테리어’ 분위기를 위해 뭉친 삼성 신혼가전과 루이스 폴센, 비비아의 조명과 틸테이블, 식물관 PH의 식물 연출을 눈여겨보고 신혼집 인테리어 아이디어를 얻어보자.

삼성전자, 신혼가전, 비스포크

Glam Dining Room × 비스포크
거실보다 더 많은 시간을 머무르는 주방의 중요성이 나날이 커지고 있다. 최근에는 홈 쿡 열풍으로 다이닝 공간의 인테리어에 대한 관심이 더욱 증가하고 있다. 특히 조명은 다이닝 공간의 분위기를 좌우하는 요소다. 자연스럽게 빛이 반사되는 글래스 소재로, 빛을 머금은 유리병처럼 화사한 글램 라벤더와 벨벳처럼 부드러운 광택의 새틴 스카이블루의 비스포크. 여기에 구조가 그대로 드러나는 원반 형태의 에니그마 펜던트 조명을 매치하면 컬러와 라인을 모두 살린 로맨틱 램 다이닝룸을 완성할 수 있다. 비스포크는 자신이 원하는 모듈과 컬러 패널을 조합해 공간의 분위기나 취향에 맞게 가전제품을 디자인할 수 있다. 라인과 구조가 미니멀한 에니그마 펜던트 조명은 루이스 폴센 제품으로 두오모에서 판매.

 

삼성전자, 신혼가전, 제트 청소기

For Kidult × 제트+청정스테이션
자주 사용하는 청소기를 누구나 볼 수 있게 꺼내둘 수는 없을까. 메탈릭하고 기계적인 요소가 돋보이는 디자인의 제트는 강력한 흡입력은 물론이고 청소 후 먼지 날림 없이 먼지통을 비울 수 있는 제트용 청정 스테이션과 함께 사용하면 더욱 위생적인 집 안 환경을 유지할 수 있다. 무대 조명처럼 연출한 플로어 조명과 좋아하는 소품으로 채운 선반이 함께 어우러져 위트 있는 공간이 탄생했다. 심플한 라인과 헤드로만 이뤄진 놀스 조명은 비비아 제품으로 두오모에서 판매.

 

에어드레서, 삼성전자, 신혼가전

Moonlight Closet × 에어드레서
외부 먼지부터 살균, 탈취까지 책임지는 에어드레서는 도어 전면에 거울이 적용돼 드레스룸에서 활용하기 제격이며, 달이 기울고 차는 모습을 표현한 문 조명과 매치하면 글로시한 드레스룸을 완성할 수 있다. 하루의 시작과 끝을 함께하는 드레스룸. 드레스룸이 제대로 기능하기 위해서는 다른 방처럼 인테리어적인 접근이 필요하다. 불을 켜지 않았을 때도 겹겹이 주름진 조명의 형태 덕분에 공간에 확실한 인상을 남긴다. 문 조명은 베르판 제품으로 공식 수입판매원 보에에서 판매.

 

세리프, 삼성전자, 신혼가전

Exotic 360 × The Serif
어떤 각도에서 봐도 아름다운 더 세리프 The Serif는 미니멀리즘 인테리어를 완성하는 데 최상의 선택이다. 삼성의 강력한 QLED 화질과 인공지능 기술이 담겼으며 세계적인 디자이너 로낭&에르완 부훌렉 형제가 디자인했다. 뒷면은 패브릭 소재의 커버를 적용해 모든 각도에서 감상할 수 있도록 디자인되었다. 용비선인장, 용신목선인장, 귀면각철화 등 이국적인 선인장과 함께 배치하면 자칫 단조로울 수 있는 분위기에 생기를 주며 전자파를 차단하는 효과도 있다. 특히 선인장은 손쉽게 키울 수 있는 반려식물로 바쁜 신혼부부도 손쉽게 관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선인장은 모두 틸테이블.

 

삼성가전, 신혼가전, 무풍갤러리, 무풍에어컨

Green Gallery × 무풍에어컨
갤러리의 작품처럼 우아한 디자인이 돋보이는 무풍에어컨은 가구처럼 편안한 갤러리 디자인으로 공간과 자연스럽게 조화를 이뤄 품격을 높인다. 인테리어를 바꿔도 집에 어울리는 아트 패널로 바꿀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무풍에어컨은 자연스럽게 늘어지는 행잉 플랜트와 매치해보면 어떨까. 정갈하면서도 단정한 화기에 담아 벽면을 장식하면 쉽게 활용하기 힘든 에어컨 옆 벽면에 입체감과 생동감을 부여할 수 있다. 마치 살아 숨 쉬는 작품을 감상하듯 신혼의 프레시 무드를 오래 지속시킬 수 있다. 벽면에 장식된 행잉 플랜트 밀리언하트 포트는 틸테이블.

 

무풍큐브, 공기청정기, 삼성전자, 신혼가전

Meditation Zone×무풍큐브
부부의 하루를 명상으로 시작해보면 어떨까. 2단으로 쌓아올린 무풍큐브 옆 공간에 공기 정화 효과가 좋은 여인초를 배치하면, 초록의 싱그러움으로 가득한 명상을 위한 공간으로 꾸밀 수 있다. 아침마다 싱그러운 공기가 가득한 곳에 앉아 부부가 함께 명상이나 요가를 하며 편안한 자연의 에너지를 얻는 것도 좋겠다. 무풍큐브는 초미세먼지를 99.999% 제거시켜주며, 무풍 청정 기능으로 몸에 닿는 바람 없이 조용하고 쾌적한 실내 생활을 즐길 수 있다. 청정 공기를 마시며 명상을 즐길 수 있는 힐링 공간을 완성시켜 보자. 선명한 그린 컬러의 여인초는 식물관PH.

 

Eco-friendly × 그랑데 AI
신혼집에서도 인테리어를 포기하는 공간이 있기 마련이다. 대표적인 예가 세탁실 혹은 다용도실이다. 완벽하게 페어링된 그레이지 컬러의 그랑데 AI는 세탁에서 설정한 코스에 딱 맞는 건조 코스를 알아서 설정해 세탁과 건조가 편리한 제품이다. 깔끔하게 하나로 떨어지는 디자인과 콤팩트한 사이즈로 주변 인테리어를 아름답게 완성시킨다. 다양한 식물이 있겠지만, 싱그러운 야자와 함께 배치해보면 어떨까. 자연을 사랑하는 에코 커플의 취향을 한껏 담아낸 생명력 넘치는 공간으로 다용도실을 재탄생시킬 수 있다. 겐차야자와 아레카야자는 모두 식물관PH.

CREDIT

에디터

신진수, 문은정

포토그래퍼

임태준

stylist

민송이(세븐도어즈)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