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BATHROOM ①

NEW BATHROOM ①

NEW BATHROOM ①

세계적인 욕실 브랜드로부터 새로운 제품 소식을 받았다. 점점 더 개개인의 개성을 반영할 수 있는 아이템과 혁신적인 소재가 끊임없이 개발되고 있는 욕실 신제품을 둘러봤다.

 

 

턱시도를 닮은 세면대

잘 갖춰 입은 턱시도처럼 흑백이 대조되는 아름다움과 그래픽적인 디자인이 돋보이는 세면대는 안토니오루피 Antoniolupi의 O24다. O24는 24개의 대리석 조각을 타일처럼 이어붙이고 정교한 재단을 통해 만들어진다. 윗부분인 분지는 흰색 카레라 대리석이며 몸체는 검은색 마르퀴니아 대리석으로 만들었고 줄눈 또한 흑백의 대비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web www.antoniolupi.it

 

 

LIKE A WAFFLE

먹음직스러운 와플의 향이 고스란히 남아 있을 것만 같은 외관의 라디에이터. 피에로 리소니와 앤트랙스 Antrax IT가 협업해 디자인한 이 제품의 본체는 재활용한 주물 알루미늄으로 만들었는데, 엠보싱 같은 질감을 연상시키는 기하학적인 패턴이 인상적이다. 나무 손잡이와 로브 훅이 포함되어 있어 수건 걸이로도 활용할 수 있다. 모듈형으로 제작되어 총 5가지 형태로 사용할 수 있다. 앤트랙스 IT제품.

web www.antrax.it

 

 

 

욕실로 들어온 스테레오

마치 1990년대 아날로그 이퀄라이저를 연상시키며 욕실을 단숨에 음향 스튜디오로 변신시키는 이 샤워 시스템은 제시에서 출시한 하이파이 HI-FI다. 얇은 부피감과 라인이 강조된 디자인도 매력적이지만, 아날로그적인 느낌을 극대화했다는 점에서 더욱 눈길이 간다. 버튼 사용자가 원하는 물 온도를 설정할 수 있도록 밀리미터 단위까지 표시되는 정밀한 샤워 온도 조절 믹서는 마치 라디오나 실제 스테레오 세트를 조작하는 듯한 사용감을 자랑한다.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한샘넥서스에서 5월부터 만나볼 수 있다.

web www.nexus-official.com

 

 

 

 

수전도 개인화 시대

악소 Axor가 창립 25주년을 맞아 선보인 악소 마이 에디션 AXOR My Edition은 그동안 소재에만 국한되었던 수전에 디자인을 적용한 컬렉션이다. 이 컬렉션은 금속이나 나무, 대리석, 가죽 등의 다양한 소재로 이뤄진 ‘10 AXOR FinishPlus PVD’ 표면을 수전에 적용할 수 있다. 세면대의 디자인에 맞게 표면 마감을 선택할 수 있는 것이 특징. 기존의 악소 시그니처 소재와 조합해서 사용하면 총 225가지를 조합할 수 있어 완벽한 개인화 디자인이 가능하다. 세면대의 디자인에 맞게 수전의 표면 마감도 선택할 수 있는 것이 특징. 악소의 수전은 세면 수전으로는 최초로 파우더레인 PowderRain 스프레이를 도입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혁신적인 토수 방식의 파우더레인은 이름에서 느껴지듯 피부에 물이 닿는 순간 놀라울 정도로 촉촉하고 부드러운 경험을 선사한다.

web www.inbani.com

 

 

 

 

DJ! PUT IT BACK ON

레트로한 느낌이 가미된 아이코닉한 욕실을 만들어보자. 올림피아 세라미카에서 출시한 바이닐이라면 충분히 가능할 터. 턴테이블을 형상화한 디자인의 세면대에 마치 LP판을 올려놓은 듯한 개수대, 수압과 물 온도 조절을 위해 마련됐지만 믹서처럼 둔갑한 원형 밸브, 화룡점정으로 톤암과 카트리지를 쏙 빼닮은 수전까지 갖춰 곧바로 디제잉이 가능할 것만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매트한 질감으로 마감한 바이닐 세면대는 레드, 화이트, 블랙, 브라운 4가지 컬러로 출시되니 취향에 맞춰 선택할 수 있다.

web www.olympiaceramica.it

 

 

 

물방울 같은 수전

수도꼭지에 매달려 떨어질 듯 말 듯한 마지막 물방울을 닮은 이 수전은 모양처럼 딱 맞는 이름을 지녔다. 이탈리아어로 물방울 또는 물방울이 떨어지는 모습을 의미하는 고치아 Goccia로 명명되어 이름만 들어도 수전의 이미지를 상상할 수 있기 때문. 부드러운 곡선 형태로 디자인되어 우아함을 한껏 살린 고치아는 최대 50%까지 물 소비량을 줄일 수 있도록 설계되어 멋스러움과 효율을 모두 잡을 수 있다. 제시 Gessi 제품으로 국내에서는 한샘넥서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

web www.nexus-official. com

 

 

 

CREDIT
TAGS
IN THE 7th SKY

IN THE 7th SKY

IN THE 7th SKY

메종 사라 라부안의 디자이너 사라 포니아토우스키가 파리의 튈르리 공원에서 가까운 곳에 꿈의 집을 마련했다. 그의 새로운 천국으로 초대한다.

 

예전에 예술가의 아틀리에였던 이 집은 큰 유리창을 통해 테라스와 주변의 명소가 보인다. 그 중 하나가 그 유명한 생-로슈교회인데,교회 이름을 따서 이 동네의 이름이 지었다고 한다. 사라에게는 너무나 소중한 동네이다. 집 안에 있는 흰색과 검은색 꽃병 ‘리비에라 Riviera’와 양초 ‘파시 Passy’는 모두 메종 사라 라부안. 테라스에 있는 정원 테이블과 의자는 페르몹 Fermob. 그릇은 메종 사라 라부안.

 

“건물 꼭대기에 매달린 유리 상자 같아요.” 20세기 초에 지어진 거대한 유리창이 있는 이 듀플렉스에서는 파리의 하늘과 온전히 마주할 수 있다. 실내건축가 사라 포니아토우스키는 정확히 18년간 이런 집을 꿈꾸었다. “거리에 서서 말하고는 했어요. 저 위는 정말 아름다울 거야….” 그는 생-로슈 교회가 있는 이 거리를 아주 좋아했으며, 특히 튈르리 공원과도 가까운 이 동네에 사무실과 첫번째 부티크를 오픈했다. 또 이곳은 그의 어린 두 딸의 학교가 있기도 하다. 그러니까 그의 삶 전체가 이곳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다. 이 집은 밝고 경쾌하고 컬러풀한 그의 스타일을 그대로 담고 있다. 그는 차가운색 임에도 따뜻한 톤을 지녀 유명해진 블뢰 사라 Bleu Sarah를 이 집에 담아냈다. 부엌에는 오렌지 레드와 소나무 그린을 매치해 르 코르뷔지에가 소중히 여긴 빛의 원색을 오마주했다. 집 안 곳곳에 그가 메종 사라 라부안 Maison Sarah Lavoine을 위해 디자인 한 가구와 오브제를 배치했다. “이 집은 프로토타입의 왕국이에요! 저의 최근 컬렉션과 함께 살면서 이를 해체하고 다시 창조하는 일이 좋아요. 그러다 보면 지루한 루틴을 깰 수 있거든요.” 여기저기 벼룩시장에서 구입하거나 여행지에서 가져온 독특한 물건이 자리하지만, 그런 귀한 물건 때문에 전혀 불편하지는 않다. 아이들과 친구들이 완벽한 휴식을 취하고 편안해하는 분위기이다. “이 집은 생기가 있어요. 저는 가구의 배치를 자주 바꾸기도 해요.” 가구들은 매번 또 다른 이야기를 들려준다. 프랑스의 우화 작가 장 드 라 퐁텐 Jean de la Fontaine이 살았을 법한 집이지 않을까.

 

 

녹색 벨벳 ‘모스쿠 Moscou’로 만든 카나페 ‘사라 Sarah’, 쿠션, 노란색 카나페 ‘야스민 Yasmine’, 등나무로 된 낮은 테이블 듀오 ‘리비에라’, 거울 ‘뷜 Bulle’, 플로어 조명 ‘리비에라’, 푸프 ‘레오 Leo’는 모두 메종 사라 라부안. 흰색 빈티지 암체어는 벼룩시장에서 구입. 벽에 걸린 사진은 프랑스 작가 도미니크 이세르망 Dominique Issermann의 작품.

 

생투앙 벼룩시장에서 구입한 빈티지 장에 있는 줄무늬 꽃병 ‘리비에라’, 촛대 ‘슬라브 Slave’, 양초 ‘파시’는 모두 메종 사라 라부안. 그림은 이스라엘 작가 기데온 루빈 Gideon Rubin의 작품.

 

사라는 부엌에 과감하게 색의 대비를 시도했다. 사라가 디자인해서 제작을 맡긴 부엌 가구는 소나무 그린 파사드(복립 Bocklip)로 마감했다. 그 맞은편에는 그의 컬렉션인 오렌지 레드 수납장 ‘레드 훅 Red Hook’이 있다. 생투앙 벼룩시장에서 구입한 빈티지 테이블에는 지오 폰티 Gio Ponti가 까시나 Cassina를 위해 디자인한 의자 ‘수퍼레게라 Superleggera’를 놓았다. 조리대 위에 있는 조명 ‘시칠리아 Sicilia’는 메종 사라 라부안. 오른쪽 벽에 걸린 원형 오브제는 조형 예술가 바네사 부지주 Vanessa Bouziges의 작품. 그 옆에는 영국의 아티스트 데이비드 호크니 David Hockney의 오리지널 작품이 걸려 있다. 천장의 황동 조명 ‘장 Jean’과 바닥의 태피스트리 ‘아트리움 Atrium’은 모두 메종 사라 라부안.

 

 

마음을 안정시키는 블루 톤의 가구로 꾸민 다락방 침실. 주문 제작해서 도미니크 키퍼 Dominique Kieffer 패브릭으로 커버링한 침대 헤드보드가 담요 ‘도시도 Dosido’, 쿠션 ‘시칠리아’, 흰색 침구 ‘팡세 Pensee’와 잘 어울린다. 모두 메종 사라 라부안. 침대 위에 프랑새 파브리스 이베르 Francais Fabrice Hybert의 그림과 브라질 작가 모나 쿤 Mona Kuhn의 사진이 나란히 걸려 있다. 푸프 ‘레오’, 침대 옆 테이블 ‘에상스 Essence’, 조명 ‘본 Vaughn’은 모두 메종 사라 라부안.

 

욕실 한쪽 벽은 ‘블뢰 사라’로 마감했다. 코모드 ‘아쥐상 Azucen’은 메종 사라 라부안. 거울과 빈티지 조명은 벼룩시장에서 구입. 바닥에 세워놓은 사진은 옐로 코너 Yellow Corner에서 구입.

 

아이들의 압도적인 찬성으로 작은 거실이 놀이방이 되었다. 낮은 테이블에 있는 레고를 보면 알 수 있듯이 말이다. 낮은 테이블은 벨기에 벼룩시장에서 구입. 조명은 빈티지. 카나페 ‘루나 Luna’, 쿠션과 담요는 모두 메종 사라 라부안. 벽에 있는 그림은 로망의 작품.

CREDIT

에디터

로랑두지에LaurenceDougier

포토그래퍼

니콜라마테외NicolasMathéus

TAGS
JEAN PROUVE: THE HOUSE

JEAN PROUVE: THE HOUSE

JEAN PROUVE: THE HOUSE

장 프루베, 샤를로트 페리앙, 르 코르뷔지에, 피에르 잔느레 네 명의 디자이너가 구현한 빈티지 가구가 한데 모여 그야말로 환상의 합을 이룬다. 시간의 흔적을 고스란히 담은 포터블 하우스부터 함께 협업한 예술적인 작품까지 시대를 관통하며 그 의미와 가치가 더해진 수많은 걸작이 선사하는 아트 신이 5월 11일부터 한 달간 갤러리 L.993에서 펼쳐진다.

 

 

A HOME FOR REFUGEES

장 프루베는 디자인의 역할에 대해 고민하며, 미적이면서도 기능적인 면모를 갖춘 작품을 선보였다. 전시장에서 가장 큰 공간을 차지하는 프루베의 6×6 디마운터블 하우스 6×6 Demountable House는 그의 디자인적 세계관을 여실히 보여준다. 제 2차 세계대전 이후 폭격으로 인해 폐허가 된 도시에서 전쟁 유랑민의 주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운반과 조립, 해체까지 손쉬운 조립식 주택을 만든 것. 당시 생산된 약 400개의 디마운터블 하우스 중 현재는 매우 소수만 완전한 형태로 남아 있다고 한다.

 

 

THE WARMTH OF OLD WOOD

칠이 벗겨진 오래된 목재가 주는 신비로움이 공간에 가득한 장 프루베의 조립식 주택에 샤를로트 페리앙과 피에르 잔느레의 빈티지 가구가 놓여 있다. 페리앙은 알루미늄, 강철 등 금속 재료를 주로 사용한 초기 작품과 달리 1930년대 이후부터는 일본과 베트남 문화에서 영향을 받은 목제 가구를 주로 선보였다. 마호가니 원목으로 제작한 폼리브레 커피테이블과 월넛 스툴 그리고 티크와 케인을 소재로 한 피에르 잔느레의 이지 암체어가 절묘한 조화를 이룬다.

 

 

DESK LIKE LEGACY

앤티크한 촛대가 올려 있는 책상은 장 프루베의 딸 프랑수아 고티에 Francoise Gauthier가 물려받은 작품으로 알려져 더욱 소장 가치가 높은 사이트 Cite 테이블이다. 금속 재질로 된 굵은 다리에서 풍기는 견고함이 인상적인데, 상판 아래 알루미늄으로 된 수납공간이 있어 실용성까지 갖췄다.

 

 

EASY& FUNCTIONAL

디자인은 모두가 사용할 수 있어야 함은 물론 실용적이어야 한다고 믿었던 장 프루베는 제작과 이동, 설치하는 작업 또한 간편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여타의 장식을 배제하고 심플함을 살린 포텐스 램프 Potence Lamp는 벽면에 설치하는 방식으로 제작되어 공간 활용이 용이할 뿐 아니라 설치 또한 쉽다. 함께 놓인 붉은색 세미메탈 체어도 조립과 분해가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COLORFUL SPACE

디마운터블 하우스 내부에서 형형색색의 선반과 붉게 물든 듯한 장 프루베의 테이블과 의자가 보인다. 스쿨 체어라 불릴만큼 학교 의자 디자인의 표준처럼 자리매김한 스탠더드 체어와 A자 형태의 검은 다리와 빈티지한 붉은 상판으로 이루어진 512 커피 테이블이 인상적이다. 벽에 설치된 형형색색의 누아주 Nuage 선반은 샤를로트 페리앙이 디자인한 것으로 사용자의 취향에 따라 2단 혹은 3단 그리고 각기 다른 컬러 배합으로 제작할 수 있는 오더메이드 방식으로 만들었다고 한다.

 

 

MULTI-FUNCTIONAL HANGER

마치 벽에 부착한 라디에이터 같은 나무판에 다양한 크기의 고리가 걸린 이 가구는 건축가이자 디자이너인 르 코르뷔지에와 샤를로트 페리앙의 협업으로 탄생한 포트망토 Porte-manteau다. 포트망토는 간살 방식으로 제작된 견고한 나무판에 걸린 금속 고리에 코트를 걸어둘 수 있는 코트 행어와 작은 물건을 올려둘 수 있는 선반의 두 가지 역할을 수행한다.

 

 

UNEXPECTED CLOSET

디마운터블 하우스의 한가운데 묵직한 규모의 수납장 겸 옷장이 그 크기만큼이나 웅장한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이 또한 프랑수아 고티에가 소장하고 있던 가구를 들여왔다. AP11라 불리는 옷장은 얼핏 보면 단순한 원목 수납장으로 보일지 몰라도 슬라이딩식 도어를 슬며시 열면 아이코닉한 레드 컬러로 마감한 내부가 나타나 반전의 매력을 자랑한다.

 

 

FADED VINTAGE DESK

디마운터블 하우스 한켠에는 마치 대학 강의실의 원형을 보는 듯한 스쿨 데스크가 있다. 의자와 테이블이 일체형으로 제작된 이 제품은 약간은 빛바랜 듯한 색을 띠는 에나멜 코팅을 한 의자와 책상 다리가 더욱 빈티지한 면모를 더하며, 처음부터 이곳에 자리한 듯 주택이 주는 따스하고 고요한 분위기가 자연스레 녹아 있다.

 

 

JEANNERET’S LIBRARY

선반 제작에 사용된 티크와 거치대의 알루미늄, 서로 다른 두 물성이 매력적인 합을 이루는 페리오디컬 비블리오테크 Periodical Bibliothequ 선반과 함께 놓인 다이닝 체어가 마치 피에르 잔느레의 서재 일부분을 가져오는 듯한 인상을 풍긴다. 특히 선반은 필요에 따라 알루미늄 거치대를 위로 밀어넣어 수납할 수 있고 비스듬히 세울 수도 있어 수납공간을 확보하거나 매거진 랙으로 활용 가능하다. 이번 전시는 3×5 형태의 선반과 함께 5×4 형태의 선반도 함께 만나볼 수 있다.

 

when 5월11일(화)~6월11일(금),월요일휴관
time 오전11시~오후6시
add L.993(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53길 22 헨리베글린 로데오 플래그십 스토어 B1)

CREDIT

에디터

이호준

포토그래퍼

임태준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