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IC BATHROOM

감각적인 욕조와 수전으로 채워진 예술 작품 같은 욕실 리스트

감각적인 욕조와 수전으로 채워진 예술 작품 같은 욕실 리스트

디자인 가구처럼 보이는 욕조와 수전 그리고 감각적인 타일이 어우러진 아티스틱한 6개의 욕실을 들여다봤다.

 

원형의 변주

크기가 제각기 다른 동그란 원형과 라인이 만난 심플한 세면대. 거울 리볼빙 문 Revolving Moon은 아가페 Agape. 부드러운 하늘색 도기 슈이 Shui는 중국어로 물을 뜻한다. 브랜드 시엘로 Cielo 제품.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의 흰색 타일 선데이 제쏘 Sunday Gesso와 선데이 제쏘 글라스는 모두 41제로42 41ZERO42 제품.

 

 

수묵화 같은 욕실

욕조에 몸을 담그는 것만으로도 멀리 여행을 온 듯한 기분이 들게 한다. 먹을 사용해 붓으로 그린 동양의 수묵화를 떠올리게 하는 타일 에뚜왈 르누아르 Etoile Renoir는 렉스 Rex의 제품. 리조트 같은 분위기를 낼 수 있는 원형의 욕조와 나무 뚜껑을 갖춘 바스켓 툴 모두 인바니 Inbani의 오리진 Origin 컬렉션으로 모두 한국 디자이너 송승용이 디자인했다.

 

 

LIKE FURNITURE

아르떼미데의 멜람포 메가 테라 Melampo Mega Terra와 밝은 색감의 KN04 라운지 체어 그리고 안토니오루피 Antoniolupi의 제오메트리에 볼란티 Geometrie Volanti 카펫과 이질감 없이 어우러진 욕조가 마치 디자인 가구처럼 보일 만큼 자연스럽다. 깔끔한 디자인의 욕조 네브 Neb와 함께 설치한 흰색 수전 페즈Fez는모두 브랜드 아가페 제품.

 

 

TILE IS EVERYTHING

욕실과 이어지는 전실에 과감한 무늬의 타일을 시공해 벽에 힘을 주었다. 여기에 프랭크 게리 Frank O Gehry가 디자인한 건축적인 디자인의 의자 크로스 체크 체어 Cross Check Chair가 공간에 확실한 디자인 요소를 더한다. 대리석의 아름다운 무늬를 지닌 타일 에뚜알 심포니 Etoile Symphonie는 렉스 제품. 바닥에 시공한 담백한 무늬의 타일 클리프스톤 화이트 도버 Cliffstone White Dover는 레아 Lea 제품.

 

 

HANGING BASIN

벽걸이 형태의 세면대와 좁고 긴 거울 그리고 의자가 어우러진 욕실은 갤러리처럼 느껴질 만큼 스타일리시하다. 매트한 마감이 돋보이는 천연 돌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에어테크 마이애미 화이트 Airtech Miami White타일은 플로어 그레스 Floor Gres 제품이며 스트라토 Strato 거울과 함께 설치한 세면대 지로 Giro는 모두 인바니 제품으로 송승용 디자이너의 작품이다.

 

 

반투명의 멋

내부가 비치는 반투명한 세면대와 욕조를 두어 좁은 욕실이지만 덜 답답해 보인다. 호박색의 반투명 세면대 알부메 Albume, 액자처럼 보이는 거울 콜라주 Collage 그리고 라인 형태의 수전 인디고 Indigo는 모두 안토니오루피의 제품. 블랙 컬러의 타일 딜라이트 마르퀴니아 네로 터치 Delight Marquinia Nero Touch와 은은한 금빛이 감도는 미색 타일 딜라이트 깔라까타 오로 터치 Delight Calacatta Oro Touch는 모두 레아 Lea 제품. 빛을 반사하는 반투명 욕조 리플렉스 Reflex는 안토니오루피 제품, 쇠의 질감을 살린 수전 메모리 Memory는 아가페 제품.

CREDIT

에디터

포토그래퍼

임태준

TAGS
디자이너 부부의 아지트

동서양의 조화와 그들만의 전시공간을 간직한 부부의 첫 보금자리

동서양의 조화와 그들만의 전시공간을 간직한 부부의 첫 보금자리

미드센트리 모던 빈티지와 동양적인 곡선을 사랑하는 디자이너 부부 그리고 고양이 밤이와 벼루가 함께 사는 신혼집의 문을 두드렸다.

주방 맞은편에 있는 선반은 남편 하태웅 씨를 위한 전시 공간이다. 그의 취향이 담긴 각종 화병과 오브제, 책 등이 진열되어 있는데, 주기적으로 컬렉션을 달리해 변화를 준다. 오롯이 자신만을 위한 공간으로 집에서 가장 애정하는 곳이다.

 

하태웅,송현정씨 부부와 4살 고양이 밤이 그리고 9개월된 아기 고양이 벼루

 

조금은 연식이 되어 보이는 아파트 입구를 지나 집안으로 들어서자 외부에서 느껴지는 세월의 흔적과는 상 반되는 젊고 유니크한 매력이 가득했다. 집 안을 가득 메운 미드센트리 모던 빈티지 가구를 비롯해 소품 하나하나에서 집주인의 취향이 단번에 읽혀졌다. 거실 한가운데 우두커니 있는 프랑스 디자이너 앙드레 소 르네의 캐비닛과 르 코르뷔지에의 LC3 라운지 체어, 에로 사리넨의 다이닝 체어 그리고 주방을 밝히는 조지 넬슨 조명까지…. 이곳은 아파트멘터리의 브랜딩을 총괄하는 하태웅 씨와 카카오커머스에서 디자이너로 일하는 송현정 씨 부부의 첫 번째 보금자리다. “결혼한 지 2년차 된 신혼부부예요. 결혼 전부터 키웠던 고양이 밤이와 결혼하고 데려온 둘째 벼루와 함께 살고 있어요. 조용하고 얌전한 성격의 밤이와 달리 벼루 는 아직 9개월 밖에 되지 않아 힘이 넘치죠. 둘의 성향이 너무 달라서 상극이에요(웃음)”라며 부부가 반려묘 두 마리를 소개했다. 전셋집인 터라 별도의 리모델링을 하지 않기로 한 부부는 낡은 벽지만 교체하고 온전히 자신들의 취향이 담긴 가구와 소품으로 인테리어를 꾸미자고 타협했다. “리모델링은 하지 않았지만 집안에 저희만의 스타일은 담고 싶었어요. 그러기 위해 공간에 맞는 적절한 가구로 스타일링을 했어요. 둘 다 미드센트리 모던 스타일의 가구를 좋아해요. 그런데 시간이 지나다 보니 동양적인 선이 눈에 들어오더군요. 자연스럽게 동양적인 소품과 유럽의 빈티지 가구를 하나 둘씩 구입하게 되었고, 지금은 전체적인 스타일을 한 단어로 정의하는 게 모호해졌어요. 뭐랄까, 오히려 저희만의 스타일이 완성된 게 아닌가 싶어요.” 하태웅 씨의 설명을 듣고 다시금 집 안을 찬찬히 살펴봤다.

 

조지 넬슨 조명과 빈티지 체어로 꾸민 다이닝룸. 벽에 걸린 사진은 하태웅 씨가 파리로 여행을 갔을 때 찍은 것이다.

 

은은한 푸른 색이 감도는 벽지와 빈티지 가구가 조화를 이룬 침실

 

유럽 빈티지 장식장 위에는 답십리에서 구입한 180년 된 도자가 있고 스칸디나비안 디자인의 모빌 옆으로 수묵화에서나 나올 법한 수려한 곡선이 인상적인 동양적인 식물을 배치했다. 동서양의 매력이 한껏 느껴지는 다양한 물건이 의외의 조화를 이루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하다못해 손을 대지 않은 오래된 몰딩과 마룻바닥 그리고 세월의 흔적을 고스란히 품고 있는 누렇게 바랜 인터폰마저 전체적인 분위기를 멋스럽게 만들었다. 심심한 벽면에는 여행지에서의 추억이 가득 담긴 사진을 작품처럼 걸어 달콤한 신혼 분위기도 놓치지 않았다. 그들은 가구를 배치할 때도 어떻게 하면 전형적인 아파트의 모습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고민했다. “소파를 벽에 붙이고 그 맞은편에 TV를 놓는 것이 일반적인 아파트의 모습이잖아요. 저희 부부는 판에 박힌 그런 구조에서 탈피하고 싶었어요. 그래서 거실에 베리에이션을 많이 줬어요. 암체어와 소파를 마주보게 배치하고 작은 테이블과 의자를 창가에 두어 창밖으로 펼쳐지는 자연을 바라볼 수도 있어요.” 남편이 설명했다. 이들 부부는 감각적인 분위기의 카페와 전시를 즐겨 다녔지만, 팬데믹으로 외부 활동이 점점 줄어들면서 집 안에 자신들의 취향을 녹여낸 전시를 해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했다.

 

 

이 장식장은 아내 송현정 씨를 위한 전시공간이다. 그녀가 좋아하는 유리잔과 도자, 분재 등을 진열해두었다.

 

호기심이 많고 장난기가 넘치는 9개월 된 고양이 벼루.

 

벼루와 상반되는 얌전한 성격의 고양이 밤이.

그 결과물로 이 ‘컬렉터의 집’이 탄생한 것이다. “이런 장도 수납 기능보다는 독특한 아름다움을 잘 보여주기 위해 세팅했어요. 저희가 여행지에서 사온 물건이나 오브제를 집 안에 전시해보자는 생각으로 이런 합이 만들어졌어요”라며 아내가 말했다. 남편 역시 좋아하는 식물이나 화기를 진열할 수 있는 선반을 제작해 시즌마다 큐레이션을 달리하며 소소하지만 예술적인 감성이 흐르는 부부만의 전시 공간으로 활용한다고. 결과적으로 집 안에 부부만의 전시 공간이 생긴 셈이다. 이들의 첫 번째 신혼집은 단지 먹고, 쉬고, 자는 것뿐 아니라 서로의 취향을 공유하며 부부만의 전시 공간으로 거듭났다. 마지막으로 언젠가는 넓은 마당이 있는 전원주택으로 이사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덴마크의 루이지에나 미술관에서 봤던 원형 계단이 있는 2층집을 꿈꾼다는 이들 부부가 써내려갈 앞으로의 시간을 응원하고 싶다.

 

모듈 소파와 LC3 라운지 체어, 캐비닛 등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거실.

 

재택근무가 늘어난 부부는 그들만의 작은 작업실을 만들었다. 벽에 기대어 있는 사진은 남편이 여행지에서 직접 찍은 것이다.

 

아파트 화단에 죽어가는 작은 잎을 떼어와 동양적인 화기에 옮겨 심었다.

CREDIT

에디터

포토그래퍼

박상국

TAGS
SIMPLE IS THE BEST

서로의 다른 점을 존중하며 평온과 포근함을 담은 부부의 신혼집

서로의 다른 점을 존중하며 평온과 포근함을 담은 부부의 신혼집

르 코르뷔지에의 ‘집은 기능적이어야 한다’는 말에 충실한 동시에 감성적인 부분도 채워주는 집. 집에 대해 분명 서로 다른 생각을 지닌 부부이지만 반려견과 더불어 평온하고 조화롭다.

 

성보람, 이영균 부부와 반려견 네리.

 

모든 것이 정해져 있던 것처럼 꼭 맞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성보람, 이영균 씨 부부 그리고 반려견 네리가 사는 집은 그래서 더 신기하다. 작년 11월에 결혼한 부부는 과천의 13년 된 아파트를 리모델링했다. “연식이 있는 아파트라서 리모델링을 해야 했지만 그렇다고 너무 새것처럼 깨끗하고 깔끔한 집을 원하지는 않았어요. 공사 일정도 촉박했는데, 다행히 알고 지냈던 라이크라이크홈 손명희 대표에게 의뢰할 수 있었죠. 제가 원하는 분위기를 잘 아셨거든요”라는 보람 씨의 말처럼 이 집은 깔끔하고 단정하지만 포근한 느낌이 깃들어 있다. 그녀는 매거진 에디터와 인테리어 회사를 거쳐 지금은 프리랜서 에디터 겸 작가의 작품을 엄선해서 소개하는 포에지라는 브랜드의 운영자다. 남편인 영균 씨 역시 매거진 에디터였는데, 현재는 부동산 이메일 뉴스레터 부딩의 대표다. 일을 하면서 만난 부부는 서로의 취향과 강점을 잘 알고 있었다. “전체적인 스타일은 아내가 정했고, 전기 배선 문제처럼 디테일한 부분은 제가 꼼꼼하게 살폈고요. 각자 잘하는 부분을 신경 썼죠”라는 남편은 서로 지닌 강점은 다르지만 물건을 하나살 때도 정말 필요한지 그리고 집에 잘 어울리는 것을 발견할 때까지는 시간이 걸리더라도 기다리는 점이 서로 잘 맞았다고 말했다. 그래서인지 이 집은 꼭 필요한 것만 제자리에서 역할을 다 하고 있다.

 

기존 현관 전실에 신발장 겸 수납장을 설치했다. 슬라이딩 도어를 달아 좁은 공간에서도 효율적이다.

 

외식이나 배달 음식보다는 집에서 식사를 즐기는 부부는 주방에 공을 들였다. 빈티지한 나무 소재와 베이지 색감이 따뜻하다.

 

TV 대신 오디오 시스템을 둔 거실. 집안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보이는 거실에는 대부분 나무 가구와 패브릭 소파를 두었다. 주로 재택 근무를 하는 부부는 거실 테이블에서 업무도 보고 식사도 한다.

 

“르 코르뷔지에의 아파트에서 많은 영감을 얻었어요. 스타일도 그렇고, 좁은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동선이나 신발장 겸 수납장의 디자인 그리고 부엌에서 그런 느낌을 찾을 수 있을 거예요. 그리고 시각적으로 편한 느낌을 중요하게 생각해서 벽의 색감도 화이트가 아닌 크림색으로 선택했고, 나무 가구가 많죠.” 차분하면서도 힘 있는 어조로 집을 소개한 아내의 모습처럼 이 집 또한 분명 편안하지만 신경 쓴 요소는 존재한다. 이 아파트는 지어질 당시 현관에 전실이 달려 있었는데 부부는 이를 복도처럼 터서 가로로 길게 수납장을 만들었다. 덕분에 공간을 한층 여유롭게 사용할 수 있고, 전실 부분을 넓은 현관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됐다. 또 엄마가 결혼 선물로 주신 두 그루의 올리브 나무를 보기 위해 세탁기와 건조기가 놓인 앞 베란다의 문을 투명하게 만든 점이나 인테리어를 방해하는 스탠딩 에어컨을 두고 싶지 않아서 거실에도 벽걸이 에어컨을 선택한 점, 모든 전선을 벽 안에 매입해서 진정한 의미에서의 벽걸이 TV를 실현한 서재, 데드 스페이스에 선반을 넣어 책장으로 활용한 점 등은 인테리어 요소로 참고할 만한 부분이다.

 

묶여 있던 마당개였지만 새로운 삶을 얻게 된 반려견 네리.

 

편안하지만 정적인 분위기에 생동감을 주는 존재는 반려견 네리다. 네리는 촬영팀이 구조한 1m 목줄에 묶인 강아지였다. 19년이나 키웠던 반려견을 떠나보낸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보람 씨는 운명처럼 네리에게 끌렸고, 신혼여행에서 돌아오자마자 입양했다. 이렇게 순할 수 있을까 싶을 만큼 착한 눈망울을 지닌 네리는 원래부터 식구였던 것 처럼 집과 꼭 어울린다. “공사 전에 입양 계획이 있었다면 네리를 배려해 소재에도 신경을 썼을 텐데요, 리모델링 후에 입양하게 돼서 어쩔 수 없었던 부분이 있긴 해요. 대신 부엌 안쪽의 다용도실 문을 없애고 냉장고만 두어서 공간에 여유가 생긴 덕분에 네리의 방석과 식기를 둘 수 있었죠. 저희 부부가 강아지를 좋아해서 언젠가 반려견을 입양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어렴풋이 하고 있었거든요. 네리가 운명처럼 찾아온 거죠”라는 보람 씨의 말을 들으며 네리를 보니 세상 편한 얼굴로 꾸벅꾸벅 졸고 있었다. 거기에 음악 감상을 즐기는 남편이 거실 스피커로 틀어준 음악 선곡까지 더해지니 완벽하게 평온한 어느 오후의 모습이 완성됐다.

 

엄마가 주신 올리브 나무를 자주 보기 위해 투명한 유리를 끼운 베란다문.

 

서재와 화장실 사이에 있는 데드스페이스에 선반을 짜서 책장으로 활용했다.

 

부동산 관련 일을 하고 있는 남편과 아내에게 집의 의미가 어떻게 다를지 궁금했다. “많은 사람들이 집을 힐링의 공간, 쉼의 공간 등으로 얘기하잖아요. 물론 공감하는 부분이지만 부딩을 운영하면서 느끼는 건 집은 우리 삶에서 가장 중요한 자산이기도 하다는 점이죠. 너무 감성적으로 접근하기보다 조금이라도 어릴 때부터 관심을 가지고 공부해야 하는 분야라고 생각해요. 제가 부딩을 운영하는 이유도 그렇고요”라는 영균 씨에 반해 아내 보람 씨의 의견은 좀 다르다. “남편과 함께 부동산 공부를 하다 보니 집이 투자 관점에서 큰 의미라는 것을 알게 됐어요. 하지만 여전히 집은 제게 정서적으로 큰 영향을 줘요. 하루의 시간을 단정하게 접고, 갈무리하는 공간이야말로 우리 가족의 포근한 안녕을 의미하니까요. 제가 예쁘다고 주워온 조개 껍데기가 다른 이에겐 별로 의미가 없는 것처럼 집 또한 사는 이에겐 특별한 공간이라고 생각해요. 우리 세 식구가 이곳에서 엮고 있는 페이지가 날아가지 않게 지긋이 눌러주는 문진과 같은 역할이죠.” 냉정과 열정 사이의 주인공처럼 가지고 있는 생각과 장점은 다르지만 이들에겐 서로를 존중하는 마음과 네리에 대한 사랑이라는 공통점을 느낄 수 있었다. 이것이야말로 집의 가장 중요한 본질이 아닐까.

 

부엌 옆의 다용도실 문을 없애고 안쪽에는 냉장고를 넣었고 남은 공간에는 네리의 방석과 식기를 두었다.

 

거실에서 바라본 주방 쪽의 모습. 안쪽 방은 나무 옷장을 짜넣어 옷방으로 활용하고 있다.

CREDIT

에디터

포토그래퍼

이예린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