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은 현재 진행형

취향을 담아가는 주거 인테리어

취향을 담아가는 주거 인테리어

 

여러 번의 이사 끝에 땅을 사고 집을 지어 이전과는 다른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했다. 하지만 여전히 집에 대한 갈증을 해소하지 못한 집주인은 미래에 가족과 함께 머물 넥스트 하우스를 꿈꾼다.

 

거실에 커다란 통창을 내어 실내에서도 사계절의 변화를 감상할 수 있다. 높은 천고를 채우는 펜던트 조명과 벽에 달린 그림, 소파가 들어오기 전 임시로 사용하고 있는 다이닝 체어가 어우러져 세련된 공간이 완성되었다.

 

“이번이 다섯 번째 집이에요. 결혼하고 이사를 여러 번 다녔는데, 이번에는 땅을 보러 다닌다고 하니 남편이 기겁했죠(웃음).” 남편과 8살 아들 그리고 대형견 도균이, 7개월 된 강아지와 함께 살고 있는 이채원씨 가족의 집을 찾았다.

다수의 이사 경험을 통해 노하우를 쌓아온 그녀는 정형화된 아파트의 틀에서 벗어나 원하는 대로 레이아웃을 고치며 살 수 있는 주택을 짓기로 마음 먹었다. “주택을 선택한 이유는 단순해요. 덩치가 큰 잉글리시 쉽독종의 반려견 도균이 때문이었어요. 차 역시 세단에서 SUV로 바꿀 만큼 강아지가 살기 좋은 환경을 선택했죠. 물론 아들이 보다 자유로운 공간에서 크길 바라는 마음도 있지만요.”

 

전반적으로 화이트로 마감해 깔끔하면서도 모던한 인테리어를 완성했다. 청결에 매우 신경 쓰는 이채원 씨는 눈에 거슬리는 소품을 모두 수납해서 깔끔하게 정리했다.

 

다섯 번의 이사를 겪은 이채원 씨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궁금했다. 맨 처음에는 동네 인테리어 업체의 도움을 받아 컬러풀한 하우스로 꾸몄고 두 번째는 어깨너머로 터득한 요령으로 셀프 인테리어를, 그다음은 예산을 늘려 청록색의 웨인스코팅을 두른 이색적인 집을 완성했으며, 그 이후에는 화이트&우드 톤을 중점으로 한 따스한 인테리어를 시도해봤다.

가장 최근에는 수리를 하지 않은 채 살아보기도 했다. “제가 역마살이 있나봐요. 1년 6개월을 채살지 못하고 이사를 반복했죠. 비용적인 면에서 손해를 보는 것도 무시할 수는 없지만 물건에 대한 애착이 없어서 일까요. 집도 금방 싫증이 나는 성격이에요. 결혼 전에는 해외여행을 정말 많이 다녔는데, 아이를 낳고 그런 여유가 없다 보니 집에 투자를 많이 하게 된 것 같기도 하고요 (웃음).” 이채원 씨는 그간의 경험을 토대로 최종적으로 자신이 원하는 것을 정리했다. 거실, 주방, 화장실 등 각각의 존으로 나누어 전반적인 구성과 색감은 물론이고 가구와 자재, 소품까지 엑셀파일에 직접 정리해 건축회사를 찾았다.

 

에이치픽스에서 구입한 텍타 다이닝 테이블과 다이닝 체어. 러그도 블랙&화이트를 선택해 통일감을 부여했다.

 

신생아 양막주머니로 유명한 의류 브랜드 마이포레를 운영하고 있는 이채원 씨와 반려견 도균이와 로라가 함께한다.

 

이를 구현해준 전문가는 젊은 건축가 이병엽이 이끌고 있는 바이 아키텍처다. 작은 소품에 컬러감을 부여하는 것을 선호함에 따라 전반적인 큰 틀이 되어주는 배경은 화이트로 선택했다. 마치 도화지에 색감을 더하듯 말이다. 그리고 이 집에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한 부분이 바로 통창이다. 통창은 주택이 지닌 특권이기에 도심을 벗어난 외곽에 있는 카페처럼 큰 창을 만들어 넓은 개방감을 강조했다. “제가 숲을 좋아하기도 하고 전반적으로 화이트 톤이라 지루해 보일 수 있을 것 같아 창을 아주 많이 냈어요. 가끔 커피를 마시며 밖을 바라볼 때면 여느 카페 부럽지 않죠. 정말 한시라도 집에 발붙이고 있는 날이 없을 만큼 밖에 나가는 것을좋아했는데, 이제는 집순이가 된것 같아요.”

 

주방 상판과 벽면을 세라믹 소재로 통일해 연결성을 부여했다. 상부장 대신 블랙 우드 선반을 달아 카페 인테리어에 버금가는 근사한 주방을 완성했다.

 

거실에 자리한 게스트룸은 간살 도어를 달아 시각적인 답답함을 덜어냈다. 부부의 지인이나 아들 친구들이 놀러 오면 이곳을 내준다.

 

아직은 미완성 상태인 부부 침실. 침대 프레임과 장식장, 러그 등을 추가로 구입할 예정이다.

 

모던한 오피스룸을 연상시키는 8살 아들의 방.

 

따스한 베이지 컬러의 대리석으로 완성한 욕실.

 

따스한 베이지 컬러의 대리석으로 완성한 욕실.

 

도균이와 그 옆을 졸졸 따라다니는 새끼강아지 로라는 둘도 없는 친구다.

 

이채원씨 집은 아직 현재진행형이다. 거실의 중심을 잡아줄 소파와 방에 넣을 침대와 러그, 장식장 등 덩치가 큰 가구들이 들어오는 중이다. 아직 채 완성되지 않은 집에 대한 계획을 묻자 2년 정도 예상한다는 답을 들려줬다. 대개 물건과 집에 대한 애착이 강한 이들은 하나의 작품을 완성하듯 집을 짓곤 하는데, 옷을 갈아입듯 쉽게 집을 바꾸는 그녀의 행보가 의아하게 다가왔다. 하지만 집에 대한 자신만의 철학없이는 이 많은 시간과 돈을 투자하는 것이 가능할까. 분명 그녀만의 방식으로 집에 대한 애정을 표현 하는 건 아닌지 짐작해본다.

CREDIT

에디터

포토그래퍼

박상국

TAGS
Layout Scenario

풍부한 색상으로 채워진 빈티지 인테리어

풍부한 색상으로 채워진 빈티지 인테리어

 

최근 파리의 트렌디한 동네에 자리 잡은 델핀과 자크는 독창적이고 컬러풀한 공간 시나리오를 함께 완성했다. 20세기 후반의 빈티지 가구와 조명으로 집 안 곳곳에 포인트를 주었다.

 

꽃무늬 프린트. 델핀은 1960년대 파리 인테리어에서 영감을 얻어 현관 복도를 바꾸었다. 벽지는 파리의 빈티지숍 당 래르 뒤 탕 Dans L’air du Temps에서 구입. 옷걸이와 코모드는 벼룩시장에서 구입. 스칸디나비안 빈티지 샹들리에는 파리의 언디자이너블 Undesignable. 1950년대 호텔에 있던 거울은 남부 지방에서 구입.

 

디자이너이자 소설가인 델핀 아르보 파리앙트의 첫 번째 소설 <우리 뒤의 밤>은 지난여름에 갈리마르 출판사에서 출간했다.

 

누벨 아무르 Nouvel Amour의 보석 디자이너이자 작가인 델핀 아 르보 파리앙트는 이미 다양한 삶을 경험했다. 델핀은 남편 자크와 새로운 시작을 하기 위해 오랫동안 살았던 마레 지구를 떠나 피갈Pigalle 광장 아래있는 동네에 자리를 잡았다. 다재다능한 그는 늘파리에서의 부티크 운영을 꿈꾸었으며, 지금은 데커레이션에 빠져 있다. 그는 거의 백지 같은 공간에서 출발했다. 오스만 시대에 지어진 이 아파트는 아주 낡은 상태였지만, 부부는 공간감과 채광을 보고 선택했다. 이미 몰딩도 없어졌고, 바닥 상태도 도저히 쓸 수가 없었다. 델핀은 155m²의 아파트 구조는 거의 바꾸지 않고 여기저기 문과 창을 만드는 것에 주력했다. 부엌과 다이닝룸 사이에도 문을 새로 만들었다. 그리고 꽃무늬 벽지와 짙은 단색 페인트를 적절히 사용함으로써 다양한 스타일을 절충하는 한편, 곳곳에서 그녀의 스타일을 발견할 수 있다.

 

부엌에도 1950년대 책장을 놓았다. 암체어 ‘리볼트 Revolt’는 프리소 크라머가 아렌드 드 시르켈을 위해 디자인했다. 펜던트 조명은 한스아그네 야콥센 Hans- Agne Jakobsson 디자인으로 모두 벼룩시장에서 구입.

 

침실의 책상이 있는 곳에는 터쿠아즈 블루 암체어(슬랑시 Selency)와 컬러풀한 태피스트리 ‘오망 Oman’(엘리티스 Elitis)을 과감하게 놓았다. 피에르 폴랭 Pierre Paulin이 토넷 Thonet을 위해 디자인한 책상 ‘CM41’의 빈티지는 생투앙 벼룩시장에서 구입. 잡지꽂이는 벼룩시장에서 구입. 장피에르 비트락 Jean-Pierre Vitrac이 마나드 Manade를 위해 디자인한 옷걸이는 뢰이 뒤 페로케 L’oeil du Perroquet. 옷장 문은 델핀이 디자인해서 주문 제작했다.

 

“컬러에 대해 아주 분명한 감각을 갖고 있어요. 밝은 파란색, 먼지 회색 또는 베이지를 사용했고 컬러풀한 테라코타 타일과 환한 컬러 톤으로 활기를 불어넣었어요. 제 침실에 있는 터쿠아즈 블루 암체어와 푸크시아 핑크 담요 그리고 부엌의 적갈색 소품처럼 말이죠.” 지식에 대한 욕구가 강한 자크는 스케치업 프로그램을 완벽하게 배워서 공사할 때 실수하지 않도록 그들이 원하는 최소한의 요소를 3D로 구현했다. 심플한 수납 가구에 티크 합판을 붙여 시크함을 더한 것도 자크가 제안한 부분이다. 부부는 함께 1950~70년대 빈티지 가구를 놓아 좀 더 과감하게 독창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사라진 몰딩과 고풍스런 나무 장식이 벽에서 제자리를 찾았다. 이 새로운 인테리어에서 영감을 얻은 델핀은 첫번째 소설 <우리 뒤의 밤 UneNuit Apres Nous>을 썼다.

 

 

“이 아파트의 이야기를 다시 쓰고 싶었어요. 60년 전으로 타임슬립한 듯한 장식을 연출하고 싶었어요.”

 

부엌에 원래부터 있던 두 개의 스틸 기둥이 구조를 잡아준다. 이케아 Ikea의 아일랜드에 이시나 Ixina의 티크 상판을 얹었다. 하부장 앞판은 복클립 Bocklip. 상부장 앞판은 티크 합판. 구리 샹들리에는 루이스 바스도르프 Louis Weisdorf가 디자인했으며, 유리 샹들리에는 에밀 스테이나르 Emil Stejnar가 디자인했다. 모두 생투앙 벼룩시장에서 구입.

 

복도의 책장. 벽에는 패로&볼 Farrow&Ball의 ‘슬리퍼 새틴 Slipper Satin’ 페인트를 칠했다. 펜던트 조명과 1950년대 스칸디나비안 책장은 벼룩시장에서 구입. 거울은 무토 Muuto, 플뢰 Fleux에서 구입. 프리소 크라머 Friso Kramer가 아렌드 드 시르켈 Ahrend De Cirkel을 위해 디자인한 의자 ‘리절트 Result’는 벼룩시장에서 구입.

 

메인 침실의 독서 공간. 피에르 폴랑이 아티포르 Artifort 를 위해 디자인한 암체어 ‘튤립’은 슬랑시. 빈티지 플로어 조명은 할라 Hala, 파리의 언디자이너블에서 구입. 커튼은 AMPM.

 

침실에 있는 핑크색 빈티지 푸프는 뢰이 뒤 페로케. 1960년대 플로어 조명은 벼룩시장에서 구입. 나체화는 파리의 벨 뤼레트 Belle Lurette. 코모드는 몽트뢰이 Montreuil의 아소시아시옹 넵튠 Association Neptune.

 

찰스&레이 임스가 비트라를 위해 디자인한 테이블과 의자는 벼룩시장에서 구입. 플로어 조명과 거울은 벼룩시장에서 구입. 벽에 칠한 페인트는 패로&볼의 ‘슬리퍼 새틴’. 태피스트리 ‘하바나 Havana’는 엘리티스.

 

1970년대 팬. 델핀은 침실에 벽지 ‘마리나 Marina’를 시공해 레트로 스타일을 좋아하는 취향을 담아냈다. 벽지는 papierspeintsdesannees70.com. 스칸디나비안 빈티지 침대는 뢰이 뒤 페로케. 파란색 쿠션 커버는 르몽드 소바주 Le Monde Sauvage. 크로셰 침대 커버와 침대 옆 조명, 아이들 초상화는 모두 벼룩시장에서 구입.

 

 

“1950년대 호텔 화장실에서 영감을 얻었어요.”

 

델핀과 자크는 이케아의 수납장에 티크 합판을 덮어 시크한 욕실을 만들었다. 수전은 그로헤 Grohe. 벽지 ‘해피 Happy’는papierspeintsdesannees70.com. 바닥의 시멘트 타일은 모자이크 델 쉬르. 벽에 붙인 모티프 타일은 파리의 리니아 카를라주 Linea Carrelage. 거울은 벼룩시장에서 구입. 벽 조명은 carouche.fr. 장르네 탈로프 Jean-Rene Talopp가 상 디자인 Samp Design을 위해 디자인한 바구니 ‘마나드 Manade’는 벼룩시장에서 구입.

CREDIT

에디터

포토그래퍼

얀 드레 Yann Deret

TAGS
티나 킴의 롱아일랜드 별장

갤러리스트의 별장 디자인

갤러리스트의 별장 디자인

 

갤러리스트 티나 킴의 뉴욕 롱아일랜드 서머 하우스는 충전을 위한 안식처이다.

 

뉴욕에서 티나 킴 Tina Kim 갤러리를 운영하고 있는 그녀가 롱아일랜드 벨포트의 별장을 첫 공개했다. 그녀가 거주하는 뉴욕 맨 해튼 타운하우스는 미국 매체의 섭외가 빗발칠 만큼 미술 컬렉션이 아름다운 집으로 유명하다. 하지만 그녀가 마음의 평화를 얻는 곳은 이곳 별장이다. 맨해튼 타운하우스는 회의도 하고 비즈니스 파티도 이루 어지기 때문에 일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뉴욕 롱아일랜드 벨포트에 위치한 티나 킴 대표의 별장 본관 전경.

 

벨포트는 맨해튼에 서 자동차로 90분 정도 떨어져 있는 해변 도시인데, 19세기 건축물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아름다운 풍경이 펼쳐진다. 그래서 예술가와 디자이너, 건축가와 문학가들이 이곳을 찾아 예술적 영감을 받고 있으며, 동네 사람들도 서로 인사를 나누는 다정한 분위기다. 많은 뉴요커들이 별장을 가지고 있는 햄튼의 과시하는 듯한 분위기와는 다소 다른 조용하고 소박한 마을인 것.

 

티나 킴 대표와 사랑스러운 강아지 벤지. 뒤편의 그림은 하종현 작가의 작품.

 

“일상에서 벗어나 휴식도 취하고 가족과 보내기에 좋은 동네입니다. 상쾌하고 깨끗한 바닷가에서 낚시도 하고, 게와 조개를 잡습니다. 해변에서 산책도 하고 패들보드도 타지요.” 건축가 아담 찰랩 하이만 Adam Charlap Hyman이 그녀와 손잡고 1930년대 건축된 이 아름다운 별장을 다시 디자인했다. 2011년에 구입해 2013년에 리모델링을 완성했는데, 그녀는 아담에게 전적으로 별장 디자인을 맡겼다. 1989년생의 젊은 건축가인 아담은 이곳뿐 아니라 그녀의 맨해튼 타운하우스 인테리어 디자인도 모두 담당했다. “아담과는 오래 일했기 때문에 모든 것을 믿고 맡길 수 있었어요. 특히 이 별장의 가구는 그가 모두 추천했어요. 그는 나한테는 없는 섬세한 감각을 가진 사람이라서 패브릭 프린트까지도 정해주었지요. 그래서 이곳 별장에는 벨포트만의 19세기 낭만이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해변이 보이는 선룸의 소가죽 암체어와 에보니 스툴은 디자이너 샬롯 페리앙의 1950년대 가구. 오른쪽 그림은 하종현 작가의 작품 ‘접합 21-81(Conjunction 21-81)’.

 

해변 쪽으로는 프라이빗 풀이 펼쳐진다. 1930년대 건축된 이 건물은 티나 킴 대표가 2013년 리모델링해서 별장으로 사용하고 있다.

 

가족과 친구들의 모임을 즐길 수 있는 선룸. 리모델링에 참여한 건축가 아담이 벨포트의 앤티크숍에서 1900년대 중반의 가구를 구입했다.

 

맨해튼 집은 업무적 모임도 이루어지지만, 이곳은 가족이 와서 편안하게 즐기는 공간이다. 그래서 맨해튼 집은 미드센트리 디자인 컨셉트로 꾸몄고, 이곳은 포근한 코티지 스타일이다. 별장은 본관과 별관으로 이뤄져 있는데, 별관은 게스트하우스로 쓰인다. 해변 쪽에는 프라이빗 수영장이 있어서 바다를 바라보며 수영을 하곤 한다. “시원하게 해변이 보이는 선룸을 가장 좋아해요. 여기 앉아서 아침에 차를 마시고 음악을 들을 때 아주 편안해요. 강아지 벤지도 언제나 내 곁에 있지요.” 갤러리스트의 별장답게 곳곳에 미술 작품이 가득하다.

 

가다 아메르의 드로잉과 권영우의 한지 작품이 걸려 있는 본관의 1층 침실. 코티지 스타일의 베딩과 패브릭 역시 건축가가 추천했다.

 

본관 2층 메인 베드룸의 거실 소파는 인근에서 구입한 앤티크이며, 테이블은 조지 나카시마의 작품. 왼쪽 벽에는김창열 작가의 물방울 그림이 걸려있고, 정면 작품은 파시타아바드의 그림이다.

 

본관 침실 벽에 결린 드로잉은 모두 루이즈 부르주아 작품이며, 스툴은 르 코르뷔지에 작품이다.

 

본관 1층 현관의 피에르 잔느레의 가구와 아프리칸 앤티크 항아리 그리고 이민자의 현실에 주목하는 필리핀계 미국 작가 파시타 아바드의 작품.

 

프랑스 도예가 조르주 주브 Georges Jouve의 화병이 장 프루베의 테이블에 올려 있다. 사진은 칸디다 회퍼의 루브르 박물관 촬영 작품.

 

맨해튼 타운 하우스는 공간에 딱맞게 작가가 작품을 제작했기 때문에 갤러리에 온듯한 정갈함을 선사한다면, 이곳은 그녀가 좋아하는 작품을 곳곳에 배치해 기분 좋은 편안함을 준다. 티나킴 갤러리는 2001년 뉴욕에서 개관했는데, 한국에서 가장 유명한 화랑인 국제 갤러리와 긴밀한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우리나라 작가의 작품을 미국에 알리고 있는 티나 킴 대표의 한국 작가에 대한 관심은 아시아 작가로 확대되는 중이다. 문화 경계와 국가를 초월한 작가의 여정을 주목하는 것은 한국인으로서 미국에 거주하고 있는 그녀에게는 당연할 것이다.

 

본관 1층의 거실 나무 테이블은 건축가 아담이 제작했으며, 의자는 모두 장 프루베 작품이다. 시계 방향으로 칸디다 회퍼의 사진 작품, 가다 아메르의 브론즈 조각, 파시다 아바드의 퀼트 작품, 김용익의 작품.

 

테이블은 장 프루베, 의자는 찰스&레이 임스의 작품이며, 연두색이 싱그러운 작품은 박서보의 유화.

 

별관 게스트하우스의 거실에는 장 프루베의 나무 테이블와 찰스&레이 임스의 체어가 놓여 있다. 벽난로 위의 작품은 다비데 발리아노의 신작.

 

가다 아메르의 브론즈 조각이 놓인 본관 1층 현관.

 

“미술가와 작품의 제작 과정에 대해 상의하곤 합니다. 대화하면서 작가를 깊이 이해하게되고, 서로 질문을 하다보면 작품 세계 너머의 철학에 공감하게 되지요. 작가와 함께 작업 방식이나 재료를 고민하면서, 그들의 협력자로 함께하는 것에 성취감을 느낍니다. 별장에 있는 가다 아메르 Ghada Amer의 브론즈 조각도 그런 결과 중 하나입니다. 아직도 그녀와 이 조각 연작을 상의하던 날을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어요.” 가다 아메르는 이집트 출신의 작가로 전통적 미술사에서는 잘 다뤄지지 않은 세라믹과 자수를 이용한 드로잉으로 알려졌다. 티나 킴 대표는 그녀를 설득해 브론즈 조각을 2020년부터 제작하게 했으며, 프리즈 서울을 위한 송원아트센터 팝업 전시에서도 이조각의 연작을 만날 수 있다.

 

본관과 별관 사이에 놓인 김홍석의 브로즈 조각.

 

그녀의 별장에는 박서보, 하종현, 김창열, 김홍석 등 한국 작가 작품과 루이즈 부르주아, 칸디다 회퍼, 다비데 발리아노, 파시타 아바드 등의 해외 작가 작품이 어우러져 쾌적한 감상이 가능하다. 가구도 모두 디자인 거장의 작품인데, 멋부리지 않고 편안하게 사용되고 있다. 디자이너 샬롯 페리앙, 조지 나카시마, 장 프루베, 찰스 임스, 르 코르뷔지에, 피에르 잔느레의 의자와 테이블은 벨포트의 쏟아지는 햇살 속에서 원래 그 자리에 있었던 것처럼 근사하다.

“요즘 미술 작품과 가구에 관심을 보이는 분들이 많아요. 무언가를 수집한다는 것은 아주 개인적인 일입니다. 정서적 여유가 필요하기도 하고요. 휴가를 떠나면서 가방 안에 넣어가는 시집이나 좋아하는 연주자의 콘서트 예매를 떠올려보세요. 현대미술도 마찬가지입니다. 작품마다 추억이 쌓이고, 시간이 지날수록 의미가 깊어갑니다.” 티나 킴 대표는 특히 아트 컬렉션은 자기만의 공간을 만드는데 도움을 준다고 말한다. 관심있는 미술가의 전시를 보러 다니고, 작가에 대해 공부하고 대화한다면 얼마든지 작품을 보는 안목을 높일 수 있으니 큰 부담을 가질 필요가 없다.

 

루이즈 부르주아의 작품이 걸린 욕실.

 

티나 킴 대표는 프리즈 서울 참가를 위해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며, 그녀의 갤러리 부스에서는 김창열, 가다 아메르, 루이즈 부르주아, 파시타 아바드, 다비데 발 리아노 등 벨포트 별장에 걸려 있는 작가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또한 그녀가 최근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타냐 페레즈 코도바, 이미래, 임민욱, 강서경 작가의 작품도 포함한다. 

CREDIT

에디터

포토그래퍼

Timothy Doyon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