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하늘 속에 지은 캐빈

밤하늘 속에 지은 캐빈

밤하늘 속에 지은 캐빈

브루클린 브리지가 펼쳐진 밤 풍경을 배경으로 새로운 레스토랑이 모습을 드러냈다. 마치 스키장을 연상시키는 오두막의 향연과 포근한 온기를 담은 메뉴를 선보이는 더그린스가 그 주인공이다.

 

©Howard Hushes Corporation

 

새해에도 뉴욕의 레스토랑은 끊임없이 변화할 것이다. 예전에는 테이블조차 예약하기 어려웠던 몇몇 미쉐린 레스토랑도 제한적이지만 배달 서비스를 통해 음식을 맛볼 수 있는 기회를 열어두기 시작했다. 오랫동안 뉴욕의 미쉐린 3스타 자리를 지키고 있는 일식당인 마사 MASA가 스시 박스 오더를 받고, 100년이 넘은 바인 단테 Dante가 칵테일 배달 서비스를 선보인 것이 대표적인 예다. 또 다른 변화는 실외 다이닝이다. 뉴욕에서 인도의 일부를 다이닝 공간으로 사용하는 것을 허가하면서 많은 레스토랑이 실외 다이닝 공간 고유의 특성을 반영해 단장했다.

 

마치 스키장을 연상시키는 28개의 캐빈으로 구성된 더 그린스는 아늑한 다이닝 공간과 함께 퐁듀, 파니니 등 간편하고 따듯하게 먹을 수 있는 식사 메뉴와 칵테일을 선보이고 있다.  ©Giada Paoloni

 

더 그린스 The Greens도 이러한 변화를 시도한 식당이다. 자유로운 여행이 제한된 올겨울, 매년 찾던 스키장의 캐빈을 맨해튼으로 옮겨오자는 생각으로 이곳을 만들게 되었다. 총 28개의 캐빈으로 구성된 더 그린스는 맨해튼에서도 가장 추운 지역이라 할 수 있는 허드슨 강 근처에 위치해있어 시린 강바람을 고스란히 체감할 수 있다. 이런 지형적인 요소를 보완하기 위해 따스한 오렌지 컬러의 조명을 두어 시각적으로 아늑함을 연출했고, 울 패브릭과 나무 소품 그리고 전기 벽난로를 비치해 한층 포근한 온기가 감돈다. 캐빈 뒤로는 브루클린 브리지가 배경으로 펼쳐져 운치있는 풍경을 자아내는 것도 놓칠 수 없는 매력 요소다.

 

©Giada Paoloni

 

메뉴는 퐁듀, 파니니 등 따뜻하지만 간단히 먹을 수 있는 음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중에서도 백미는 단연 칵테일. 뉴욕에서 가장 맛있는 칵테일을 만든다고 알려진 웨스트 빌리지의 단테와 함께해 코코아가 가미된 위스키, 바카디와 따뜻한 커피를 혼합한겨울 리미티드 에디션 등 독특한 향과 맛을 지닌 칵테일을 즐길수있다. 방문객의 안전을 위해 한 캐빈당 60분의 시간 제한을 두고 매번 철저하게 소독하고 있으며, 인원 수도 뉴욕의 규정을 준수하고 있으니 참고하자. 팬데믹으로 점철된 한 해를 버텨내듯 살아냈지만, 그럼에도 미식을 향한 갈망은 포기할 수 없는 듯하다. 부디 2021년에는 근사한 식사를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날을 기대하며.

 

©Anne-Sophie

 

©Giada Paoloni

 

add 89 South St, NewYork, NY10038
tel 917 512 7540
web thegreens.pier17ny.com

CREDIT

에디터

이호준

라이터

원그림 (뉴욕 통신원)

TAGS
밤하늘 속에 지은 캐빈

사진으로 떠나는 브뤼셀 카페 투어

사진으로 떠나는 브뤼셀 카페 투어

벨기에의 수도이자 예술, 상업의 중심지인 브뤼셀은 클래식한 과거의 모습을 보전하면서 아방가르드하고 자유분방함을 느낄 수 있는 도시로 유명하다.

 

 

브뤼셀의 개방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르 그랑드 카페 Le Grand Café는 19세기에 지어진 건물에 있으며 오래전부터 드래그 쇼 Drag Show를 개최했던 곳으로 유명하다. 성별에 상관없이 분장을 하고 옷을 입고 무대에서 춤을 추거나 노래를 부르는데, 특히 르 그랑드 카페에서 사치스럽고 화려한 쇼로 이름을 날렸다. 벨기에 기반의 아트 스튜디오 위원트모어 WeWantMore는 이런 카페의 전통을 살리기 위해 벽에 거대한 드래그 퀸의 초상화를 장식했다. 황동과 대리석, 가죽 등 다양한 소재를 사용해 분장을 한 드래그 퀸을 표현했고, 메뉴판과 작은 코스터 하나에도 르 그랑드 카페의 정체성을 담았다. 자유롭게 움직일 수 없는 요즘, 사진으로나마 브뤼셀로 떠나본다. 화려한 드래그 퀸 카페에 앉아 커피를 마시는 상상만으로도 짜릿하다.

 

web wewantmore.studio

CREDIT

에디터

신진수

TAGS
밤하늘 속에 지은 캐빈

보헤미안 파리지앵의 라이프

보헤미안 파리지앵의 라이프

파리의 젊은 힙스터들이 즐겨 찾는 11구에 위치한 라 메종 바이 나드 유트는 보헤미안 파리지앵의 일상을 한눈에 들여다볼 수 있다.

 

 

파리는 구의 이름에 번호를 붙여 1구부터 20구까지 나뉜다. 파리의 가장 중심인 루브르 박물관이 있는 1구를 중심으로 달팽이 모양으로 돌아가면서 구의 숫자가 점점 늘어난다. 각 구별로 나름의 특색이 있는데 현재 파리를 대변하는 곳은 11구라 할 수 있다. 여행객의 발길보다는 파리지앵을 위한 곳으로 3구와 4구의 마레 지구와 마주하고 있어 중산층 보헤미안과 학생, 전문직 종사자, 진보적인 사람들이 살고 있다. 각종 가구숍과 가죽 제품을 만드는 숍, 장르별 레코드숍, 다양한 레스토랑이 밀집해 있어 파리의 젊은 힙스터들이 즐겨 찾는다. 특히 소상공인이 자신만의 개성을 담아 꾸민 숍을 찾아다니는 재미가 쏠쏠하다.

 

 

그중에서도 샤론 길이 핫플레이스인데, 이곳에 있는 라 메종 바이 나드 유트 La Maison by Nad Yuht는 독특한 구조의 외관으로 눈길을 끈다. 일반 아파트의 큰 대문이 열려 있어 ‘들어가도 될까?’ 하는 의심의 눈으로 들여다보면 통유리로 꾸며진 숍이 있다. 이곳이 의외의 장소에 위치한 이유는 실내 소품을 진열해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실제 1층의 로프트를 개조해 파리지앵의 집을 연출한 홈 부티크 개념으로 매장을 꾸몄기 때문이다. 거실과 침실, 주방의 완벽한 생활 공간으로 구성해 아침에는 크루아상의 고소한 냄새가 날 것 같고, 퇴근 후에는 식전주 아페리티브와 함께 저녁 식사를 즐기며 하루를 마무리할 것만 같기 때문이다.

 

집처럼 각 공간에 어울리는 소품과 가구를 진열해 친근함이 느껴지는 라 메종 바이 나드 유트는 핫플레이스로 새롭게 떠오르고 있다.

 

각각의 공간마다 그에 어울리는 소품이 놓여 있는데, 특이한 것은 진열된 물건을 직접 사용한 후 구매도 할 수 있다는 점이다. 오스만 양식이 떠오르는 전통적인 파리의 부촌이 아닌 보헤미안이 사는 곳과 그들의 라이프가 궁금하다면 파리로 여행을 떠날 수 있는 그날 라 메종 바이 나드 유트를 방문해보면 어떨까. 덤으로 11구의 골목골목 숨어 있는 아기자기한 숍들도 함께 방문한다면 그동안 경험하지 못했던 낯설지만 신선한 파리의 모습이 보일 것이다. 그날을 기다리며!

 

add 39, rue de Charonne, 75011 Paris
web www.lamaisonbyny.com/

 

 

CREDIT

에디터

권아름

라이터

진병관 (파리 통신원)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