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툴 60을 재해석한 14명의 작가들

By |

갤러리 이알디는 핀란드의 대표적인 건축 디자이너이자 산업디자이너인 알바 알토의 ‘스툴 60’을 주제로 한 <One Chair is Enough>전을 연다.     이번 전시에 참여한 작가는 275c, 권철화, 김건주, 김재훈, 김참새, 김충재, 나난, 남궁호, 주재범, 스팍스 에디션, 오유미, 이규태, 이광호, 티보에렘으로, 총

마티아치 Mattiazzi

By |

이탈리아 우디네 지역에 위치한 마티아치는 본래 명품 가구 브랜드의 원목 가구를 제작하던 하청 공장이었으나, 탄탄한 제조력과 기술력으로 급성장했다. 의자에 스툴을 접목한 샘 헥트&킴 콜린의 프론다 마티아치는 이번 박람회에서 설립 10주년을 기념해 4명의 세계적인 디자이너와 함께 협업 제품을 선보였다.

By |

FASHION LIVING 에르메스

By |

라이프스타일 전반으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는 패션 하우스의 반란이 거세다. 본격적으로 가구, 벽지, 패브릭, 테이블웨어 등을 선보이며 예년에 비해 전시 규모나 제품 영역이 넓어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관람객들의 시선을 강탈한 전시장 풍경부터 올해 신제품까지 패션 리빙의 하이라이트를 모았다. 밀라노의

BEYOND MINIMALISM

By |

브랜드 ‘주란’을 이끌고 있는 황주란 작가는 미니멀한 디자인을 선보이는 신예 디자이너다. 스툴 시리즈로 주목받은 주란 작가의 잔잔하지만 힘 있는 행보가 기대된다.   ‘주란’이란 스튜디오 이름이 인상적이다. 알파벳 J로 시작하는 브랜드 이름을 갖고 싶어서 고민했는데 영국에 있을 때 교수님이 내 이름이

Load More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