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Y OF HOME 1 엘쎄드지

by , |

집을 들여다보면 그 집에 사는 사람의 삶과 취향이 묻어나기 마련이다. 남다른 취향을 지닌 6명의 인테리어 전문가에게 집과 일상에 관한 20가지 질문을 던졌다. 오랜 시간 동안 좋아하는 물건과 저마다의 이야기가 켜켜이 쌓여 완성된 보석 같은 집의 장면들. 천고가 높아 이국적인

Before & After 우아한 여름을 위한 카펫 홈스타일링

by |

발 밑에 부드럽고 아늑한 쿠셔닝을 만들어 주는 카펫은 여름 인테리어에 방점을 찍는 특별한 아이템이다. 카펫 주문 제작 서비스를 겸하는 베딩 라이프 스타일 숍 '꼬또네 Cotone'의 양혜진 디자이너가 여름을 우아하게 즐길 수 있는 카펫 사용법을 제안한다. 카펫으로 채운 아늑한 다락방 BEFORE

내 생애 두 번째 냄비

by |

음식 만들기에 흥미를 느끼고 요리 내공이 쌓일수록 주목해야 할 냄비는? 바로, 직화 겸용 오븐 냄비와 기능성 디자인 냄비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알루미늄과 스테인리스 스틸 냄비를 주로 사용해왔지만 최근에는 주물이나 세라믹 냄비 등으로 트렌드가 변하고 있다. 주물, 세라믹, 내열 강화 유리

by |

예술이 깃든 집

by |

집을 커다란 캔버스 삼아 직접 만든 가구와 예술 작품으로 차곡차곡 채웠다. 이정배, 이진주 작가 부부는 집이라는 무대에서 한없이 자유로운 예술혼을 펼치며 살아간다. 갤러리나 쇼룸을 떠올리게 하는 3층은 부부의 놀이터나 다름없다. 박공지붕을 선택해 넓은 개방감이 느껴지며 가구들을 벽에 붙이지 않고

티에리 르메르의 안식처

by |

프랑스를 대표하는 모더니즘. 인테리어 디자이너 티에리 르메르가 사는 곳. 티에리 르메르의 아이코닉한 가구, 니코 소파와 쿠막 암체어, 헬멧 사이드테이블이 놓인 거실. 커피테이블은 청동 장인에게 커스텀 제작했다. 오른쪽에는 르메르가 프랑크 오몽 Franck Aumont과 협업한 세라믹 램프, 왼쪽에는 장-피에르 가로와 앙리

Load More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