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성 닮은 트레이

보디는 황동과 적동, 바닥은 가죽을 사용했다. 금속 소재를 활용해 초와 테이블 탑 등 중성적인 디자인의 컬렉션을 선보여온 메누하에서 토성을 닮은 트레이 ‘새턴’을 출시했다. 새턴 트레이는 중간에 칸막이 역할을 하는 바가 있어서 효율적으로 물건을 보관할 수 있다. 보디는 황동과 적동으로 제작했고

주방을 빛낼 쟁반

점 하나로 달라지는 그림처럼, 쟁반 하나로 한결 세련된 주방을 연출한다. 주방을 빛내줄 쟁반을 소개한다.1 지름 46.6cm의 알루미늄 소재에 빨간색 사탕단풍나무 손잡이가 이색적인 트레이는 굿띵 제품으로 짐블랑에서 판매. 8만9천원. 2 도나 윌슨이 디자인한 패턴이 그려진 지름 38cm의 트레이는 SCP 제품으로 짐블랑에서

디자인 입은 쟁반

점 하나로 달라지는 그림처럼, 쟁반 하나로 한결 세련된 주방을 연출한다. 주방을 빛내줄 쟁반을 소개한다.1 미니멀한 디자인과 색상이 돋보이는 자작나무 합판 소재의 트레이는 아르텍 제품으로 에이치픽스에서 판매. 작은 것 4만원. 2 패턴이자 미끄럼 방지 기능을 하는 라인과 손잡이가 있어 실용적인 트레이는

TERRACOTTA ORANGE

볼수록 우아한 매력을 발산하는 테라코타 오렌지 아이템을 모았다.덴마크의 컬러리스트 겸 화가인 탈 아르 Tal R와 컬래버레이션해 출시한 세븐 체어는 프리츠한센 제품으로 보에에서 판매. 가격 미정.   초와 촛대를 하나로 합친 디자인의 초는 온트워프듀오 제품으로 챕터원에서 판매. 3만9천원.   나무와 맑고 투명한 하늘을

반듯하게 놓기

책상이나 식탁 위를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는 트레이를 모았다.1 네팔의 대장장이가 만든 동 소재의 트레이는 그루에서 판매. 2만5천원. 2,12 콘크리트 벽을 찍은 사진을 가죽에 프린팅한 트레이는 데카르트에서 판매. 작은 것 2만5천원, 큰 것 7만5천원. 3 거울 위에 황동으로 테두리를 두른

정리를 합시다

담백한 디자인으로 책상 위를 단정하게 꾸며줄 문구류를 모았다.1 흰색 포스트잇은 3M 제품으로 한가람문구에서 판매. 1천9백원. 2 회색 줄무늬 자는 헤이 제품으로 이노메싸에서 판매. 1만3천원. 3 탈착이 가능한 무채색 마스킹 테이프는 MT 제품으로 루밍에서 판매. 10개 세트, 3만3천6백원. 4 메모나 명함,

Load More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