앉고 기대고 쉬라!

앉고 기대고 쉬라!

앉고 기대고 쉬라!

편하게 기대 앉아 쉬고 싶을 때는 라운지 체어만 한 것이 없다.

벨벳과 호두나무 원목의 조화가 멋스러운 ‘부엘라 하이백 체어’는 부드러운 곡선의 실루엣이 특징이다. 위트만 제품으로 보에에서 판매. 7백80만원대.

테니스공의 곡선에서 영감을 받은 ‘아몰라’ 체어는 형태에서 주는 우아함과 기품 있는 곡선이 특징. 보켄셉에서 판매. 5백27만원.

덴마크 디자이너 한스 베그너가 디자인한 ‘플래그 할야드’는 양가죽 소재의 목 베개를 더해 더욱 편안하고 고급스럽다. 에이후스에서 판매. 가격 미정.

일본 사무라이가 착용한 갑옷의 이름을 딴 작은 안락의자 ‘도 마루’는 부드럽게 중첩된 두 개의 보디에 가죽을 덧대 묵직한 매력을 선사한다. 인피니에서 판매. 5백98만원.

등나무를 엮어 만든 ‘폭스 라운지 체어’는 소재에서 느낄 수 있는 이국적인 분위기와 독특한 형태, 정교함이 특징이다. 덴스크에서 판매. 1백만원.

견고한 튜브 스틸 프레임에 통풍 효과가 있는 반투명 니트 패브릭을 사용한 ‘슬로 체어’는 거실이나 테라스에서 사용하기 좋다. 비트라에서 판매. 가격 미정.

얇은 스틸 프레임을 구부려 만든 팔걸이에 가죽 끈을 두른 비트라 시테 체어는 1930년대 탄생한 장 프루베의 초창기 대표 작품 중 하나다. 보에에서 판매. 4백만원대.

안락의자 ‘임스 라운지 체어&오토만’은 등받이에 기울기 조절 기능이 있어 편안하게 쉬기에 제격이다. 스페이스로직에서 판매. 가격 미정.

 

CREDIT

에디터

신진수

포토그래퍼

차가연

assistant

원지은

TAGS
앉고 기대고 쉬라!

내 친구의 집들이

내 친구의 집들이

집들이 선물도 센스있게 준비하자. 선물하기 좋은 인테리어 아이템 5가지를 모았다.

 

어느 공간에 둬도 잘 어울리는 비누. 프랑스 향수 제조의 주요 산지인 그라스 지방의 유기농 원료로 제작된 원석 비누는 사봉 젬므 제품으로 러쉬룸에서 판매. 개당 3만4천9백원.

 

콩, 야자, 율무, 녹차 등 식물성 원료와 르주르만의 공법으로 만든 액체 세제와 섬유유연제. 고농축 세제로 적은 양만 사용해도 세탁 후 은은한 향기를 만끽할 수 있다. 르주르에서 판매. 액체 세제 2만4천원, 섬유유연제 2만5천원. 세트 4만5천원.

 

스테인리스를 코퍼로 도금 처리한 마티니잔은 톰 딕슨 제품으로 10꼬르소꼬모에서 판매. 2개 세트 19만원.

 

털을 제거하고 곱게 마감해 만든 부드러운 소가죽으로 제작한 실내 슬리퍼. 신을수록 발 모양에 맞게 편해져 착용감이 좋다. 챕터원에서 판매. 8만4천원. 

 

 

타조 털을 천연 오일로 처리해 만든 먼지떨이는 페리고에서 판매. 특대 사이즈 11만2천원.  

 

CREDIT

에디터

이미라

TAGS
앉고 기대고 쉬라!

바우하우스의 후예

바우하우스의 후예

기능주의를 강조한 1920~30년대 바우하우스의 디자인을 재생산하는 독일 가구 브랜드 텍타 Tecta가 에이치픽스를 통해 국내에 소개된다.

1956년부터 독일 라우엔포르테 지역에서 3대째 가업을 이어온 텍타는 발터 그로피우스, 미스 반 데어 로헤, 마르셀 브로이어 등 모더니즘 거장들의 오리지널 모델을 제작하고 있다. 한쪽 다리는 바닥에 고정되고 반대쪽은 공중에 뜨도록 디자인한 캔틸레버 체어, 속이 텅 빈 강철관으로 만든 선반과 커피 테이블 등 바우하우스 특유의 기능적이고 절제된 가구 외에도 베를린 기차역 육교의 철골 구조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한 M35 테이블 등 텍타에서 만든 모던하고 감각적인 가구를 선보인다.
tel 070-4656-0175

미스 반 데어 로헤가 고안한 캔틸레버 디자인이 적용된 의자 B20.

물푸레나무에 컬러를 도장한 M36 테이블.

CREDIT

에디터

최고은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