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디자인

신사동 가로수길 뒷골목에 오픈한 더쇼룸은 이름만큼이나 직관적인 곳이다.     자갈이 깔린 작은 야외 정원을 지나면 편집숍과 갤러리, 더 살롱 등 각기 다른 목적을 지닌 공간으로 이뤄진 더쇼룸을 만난다. 20세기 디자인 철학이 담긴 가구와 아트피스로 연출했고, 멤버십 프로그램인 더쇼룸 클럽을

EDITOR’S VOICE 서서 마시는 밤

이런, 또 야근을 했다. 잡지판에서 몇 년째인데도 도무지 익숙하지가 않다. 머릿속에 가득한 종이 쪼가리들을 훌훌 털어내고 싶어 텅 빈 강남대로를 정처 없이 쏘다녀본다. 언주역에서 학동역으로, 학동역에서 을지병원 사거리로, 그리고 디태치먼트로. 그렇다. 오늘의 목적지는 신사동의 내추럴 와인 바 ‘디태치먼트’다.    

1970s Natural Lounge

신사동 가로수길에 위치한 스페이스 SPACE는 작품과 사운드가 한데 어우러진 복합 문화 공간이다. 스페이스가 선택한 첫 번째 아티스트 사보 임상봉이 컬렉트해온 1970년대 라운지 인테리어의 정수를 느껴보자. add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162길 41-20   SPACE AGE LOUNGE  1970년대 스페이스 에이지 시대에 자주 사용되었던

라이프스타일 벤시몽

슈즈 브랜드로 유명한 프랑스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벤시몽’이 파리, 도쿄에 이어 신사동 가로수길에 한국 최초로 공식 플래그십 스토어 ‘벤시몽 블록’을 오픈했다.     벤시몽 블록은 슈즈뿐 아니라 지금까지 국내에서는 만나볼 수 없었던 벤시몽의 의류, 액세서리, 가구, 인테리어 소품, 굿즈 등 다양한

심플 라이프를 위한 그라니트

스웨덴에서 탄생한 토털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그라니트 Granit’가 10월 아시아 최초로 가로수길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했다.     기존의 가정집을 개조해 한국 주택에 익숙하고 친숙하게 북유럽의 라이프스타일과 인테리어를 효과적으로 보여준 공간이다. 한남동에서 시작해 독특한 분위기와 맛있는 커피로 유명해진 아러바우트 카페를 지하 1층에

콩 볶는 연구소

한적한 신사동 뒷골목에 커피 마니아를 위한 스페셜티 커피 전문 카페 그레이그리스트밀이 오픈했다.         깔끔한 정장을 차려입은 바리스타에게 오늘의 기분 상태, 선호하는 향미 또는 취향을 얘기하면 원두와 음료 타입을 찾아줘 나만의 커피를 즐길 수 있다. 진공 포장된 로스팅

헤이의 두 번째 집

가로수길 뒷골목에 헤이 Hay의 두 번째 단독 쇼룸이 오픈했다. 이를 축하하기 위해 한국을 찾은 헤이의 Apcac 대표 킴 부크버그 피에들러 Kim Bukbjerg Fiedler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처음 오픈한 이태원 헤이 스토어와 가로수길 스토어를 비교한다면? 이번 스토어는 지하가 있어서 아파트처럼 침실이나

입은 옷 보고 사세요

스페인 패스트 패션 브랜드 자라는 4월 12일부터 2주 동안 국내 총 6개 매장에서 증강현실(AR) 체험을 제공한다.     패션 브랜드 자라 ZARA는 전 세계 130개 이상 매장에서 증강현실(AR) 콘텐츠를 선보였다.  한국에서는 가로수길점, 강남역점, 스타필드 코엑스점, 롯데월드몰점, 명동 엠플라자점, 명동 눈스퀘어점

남다른 올리브

스페인 올리브 뷰티브랜드 라 치나타 La Chinata가 압구정동에 스토어를 오픈했다.   스페인을 가면 반드시 사 온다는 코스메틱 브랜드 '라 치나타'가 압구정동에 매장을 오픈했다. 라 치나타는 최상급의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오일을 사용해 만들어진 화장품으로 뛰어난 보습력과 항산화력을 자랑한다. 또 피부에 자극을 최소화

Load More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