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오리살로네에서 발견한 30가지 하이라이트 2

By |

올해로 62회째를 맞이한 살로네 델 모빌레. 밀라노 시내 곳곳에서 펼쳐지는 디자인 축제의 장, 푸오리살로네에서 발견한 30가지 하이라이트 장면을 모았다.   알레시의 신전 당장이라도 알을 깨고 부화할 듯한 대형 조형물이 우두커니 자리 잡고 있는 이곳은 알레시의 전시 공간이다. 로스앤젤레스에 기반을 둔

푸오리살로네에서 발견한 30가지 하이라이트 1

By |

올해로 62회째를 맞이한 살로네 델 모빌레. 밀라노 시내 곳곳에서 펼쳐지는 디자인 축제의 장, 푸오리살로네에서 발견한 30가지 하이라이트 장면을 모았다. 닐루파 데포의 메인 전시장인 아트리움을 장식한 안드레스 라이징어의 <12개 의자를 위한 명상>전. 새롭게 출시된 12개의 라운지 체어를 마치 무대 위에

매혹적인 착시 효과

By |

밀라노 럭셔리 핸드메이드 러그 브랜드 일루리안 Illulian이 새로운 러그를 출시했다. 디자이너 카림 라시드 Karim Rashid가 설계한 ‘키 Ki’ 러그는 움직임과 변화를 영감으로 삼았다. 형광 노랑과 검정 배경의 대조적인 밝은 색상과 부드러운 곡선의 동심원 패턴이 특징. 이 러그는 깊이와 움직임의 착시를

디자인 탐험가들의 종착지

By |

숨어 있는 보석을 발굴하고 방치된 장소를 특별한 쇼케이스로 변화시키며 밀란디자인위크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전시로 우뚝 선 디자인 플랫폼 알코바. 디자인 산업의 새로운 지평을 연 조셉 그리마와 발렌티나 치우피를 인터뷰했다.   시선을 압도하는 웅장한 입구와 금속으로 뒤덮인 천장 구조물이 인상적인

완전한 불완전함의 미학

By |

  중세 시대의 밀라노에서 만나는 오사나 비스콘티의 세계.   아틀리에 방문객들과 회의가 이루어지는 장소. 오사나의 가장 대형 작품이라 할 수 있는 책장 포레스트 Forest와 함께 지오 폰티의 수페르레게레 Superleggere 의자, 이사무 노구치의 조명을 매칭했다. 벽의 그림은 이탈리아 현대미술가 피에트로

두 남자의 밀라노 집

By |

  하비에르 페레스 커플은 얼마 전 베를린에서 이탈리아 밀라노로 이사했다. 페레스 프로젝트 갤러리 대표로 새로운 성장을 위한 선택이었다. 강아지 프린스 해리와 맥스도 밀라노를 좋아한다.   하비에르 페레스 대표(왼쪽)가 인생의 동반자 베누아 울프롬과 함께 거실에서 포즈를 취했다. 붉은 털이 귀여운

꽃을 품은 밀라노

By |

  밀라노 디자인 위크 출장을 다녀왔다. 보통 4월에 열리는 페어는 올해 6월에 개최됐다. 6월의 밀라노는 처음이었기에 무더운 날씨가 당황스러웠지만, 그 어느 때보다도 식물과 꽃이 화려한 밀라노를 만날 수 있었다. 특히 전시를 여는 브랜드에서는 꽃을 활용한 다양한 어레인지먼트를 선보였는데, 브랜드마다 특색이

Load More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