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하이메 아욘

국내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덴마크 가구 브랜드 프리츠 한센이 하이메 아욘의 아이코닉한 의자인 ‘로Ro’ 체어를 소파 버전으로 새롭게 출시했다. 프리츠 한센의 신제품 로 소파 스페인 출신의 세계적인 디자이너인 하이메 아욘이 프리츠 한센을 위해 세 번째로 디자인한 아이템인 로 소파는 2013년에

60살 리미티드 에디션

올해 그랑프리 체어 6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그랑프리 테이블을 재생산했다. 1957년 밀라노 트리엔날레에서 그랑프리 상을 수상하며 이름 지어진 아르네 야콥센의 그랑프리 체어. 수상을 기념하기 위해 아르네 야콥센은 테이블을 디자인했지만 짧은 기간만 선보였기에 아는 이들이 극히 드물다. 올해 그랑프리 체어 60주년을 기념하기

집 나간 가구

정원, 데크, 마당 등 야외에서의 즐거운 생활을 위한 아웃도어 가구를 소개한다. 수컷 타조가 날개를 펴고 구애하는 모습에서 모티프를 얻어 디자인한 반줄리 Banjooli 소파는 모로소 제품. 가격 미정. 심플한 디자인의 MVS 체이즈 라운지 의자는 등받이가 조절되어 일반 의자로도

MAGICAL CHAIR

마술사는 다시 말해 숙련된 기술사다. 플라스틱, 알루미늄 등 다양한 소재를 뛰어난 기술력으로 가공한 마법 같은 마지스의 의자를 소개한다.   MAGIS PROUST 알레산드로 멘디니가 바로크 양식의 의자에 색점을 찍어 만든 것을 시작으로 다양한 소재와 패턴으로 변형된 의자. 2011년 폴리프로필렌으로 만든 마지스

흔들리는 편안함

프레데리시아의 스팅레이 Stingray 체어는 이름처럼 가오리를 닮았다.   날개처럼 천천히 움직이며 바닷속을 유영하는 가오리에서 영감을 받은 스팅레이 체어는 흔들의자 형태로 인체공학적인 디자인으로 제작됐다. 의자에 푹 안겨서 독서를 하거나 수유를 하기에도 좋고, 흔들거림을 느끼며 편하게 쉬기에도 제격이다. 무엇보다 실내와 실외에서 모두

허먼밀러의 킨 체어를 만든 디자이너 이주희

사무용 의자로 유명한 에어론 체어를 출시하는 회사 허먼밀러에서 킨 체어를 새롭게 출시했다. 한국 디자이너가 허먼밀러와의 협업으로 세계인에게 판매되는 제품을 탄생시킨 경사스러운 사건을 축하하는 자리에 초대 받았다. 자신에 대해 소개해달라. 홍익대학교 목조형 가구학과를 졸업하고 영국왕립예술대학에서 디자인 프로덕트를 공부했다. 졸업 후 런던에 있는 삼성 디자인에서 가전, 모바일 디자인을

소장 가치 있는 의자

세계적인 디자이너의 감각을 집 안으로 들여놓기 좋은 플렉스폼의 의자가 새롭게 출시됐다.   031 플렉스폼의 수석 디자이너인 안토니오 치테리오가 디자인한 크로노 체어 Crono Chiar가 그것이다. 전체 디자인은 1940년대 클래식한 암체어를 모토로 하여 발전시킨 구조로 등받이의 소가죽 엮임이 특징이다. 원목의 부드러운

humanism Herman Miller

서재 의자로 가장 사랑받는 임스 체어부터 사무용 의자의 고급으로 손꼽히는 에어론 체어까지 갖고 싶은 사무 가구를 생산하는 허먼 밀러. 인간 공학을 바탕으로 가정과 사무 공간을 아우르는 아름다운 오피스 환경을 만들기 위해 앞장서왔다.   넬슨 마시멜로 소파   임스 라운지

Load More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