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같은 작업실

유리공예가 양유완은 한강과 산이 보이는 곳에 두 번째 작업실을 얻었다. 두 개의 방과 주방이 있고 많은 이들이 편안한 마음으로 놀러 오기도 하는 공간이다. 거친 작업 기계와 그녀의 경쾌한 유리 작품이 공존하는 이곳은 집처럼 편안하고, 사랑방처럼 친근하다.   애착을 갖고

자연으로 그린 가구

지난 20여 년간 한국의 주거와 공간을 디자인해온 김백선. 그가 이탈리아의 하이엔드 브랜드 프로메모리아, 뽀로, 판티니와 손잡고 라이프스타일 제품을 선보인다. 나무, 돌, 물 등 자연 소재 자체가 디자인 언어인 그가 만든 생활 가구와 소품은 가구 그 이상의 가치가 담겨 있다.   1 김백선의

유리의 성

모모와니의 양유완 작가는 틀에 박힌 것보다는 자유로운 게 좋다. 작업 공간도 실은 놀이터다. 이곳에서 그녀는 유리를 가지고 논다.샛노란색 벽과 기둥이 인상적인 양유완 작가의 작업실 전경. 가마의 뜨거운 열기 때문에 접이식 문을 활짝 열어두곤 한다.   스케치 또는 세밀한 작업을 할 때 사용하는

음악이 흐르고 흙을 빚는다

1250도씨의 도예가 심진태는 작업실에서 늘 음악과 함께한다. 음악을 들으며 빚은 흙은 단단하되 고운 그릇으로 재탄생한다.채광이 좋은1250도씨의 작업실 겸 쇼룸. 소박한 가구와 도자 그릇이 어우러져 포근한 느낌을 준다.   1 도예가 심진태가 가장 좋아하는 브라운 사의 오디오. 2 조각을 하듯 흙을 깎아내 굽는

나무 깎는 남자

물건연구소의 임정주는 여기서 물건을 만든다. 통나무를 깎아서 접시를 만들고 아내가 만든 음식을 담는다. 그는 이런 소소한 일상에서 가장 큰 행복을 느낀다.1 아내가 애정을 쏟아 가꾼 공간. 한쪽 선반에는 임정주 작가가 만든 식기들을 진열해놨다. 2 임정주 작가가 작업할 때 사용하는 장비들

앤디앤뎁 디자이너 부부의 공간

3년 후면 20주년을 맞이하는 디자이너 패션 브랜드 앤디앤뎁을 이끌어온 김석원 대표와 윤원정 이사. 일을 좇아 어언 20년을 쉬지 않고 달려왔건만, 이 디자이너 부부는 오늘도 그들의 열정적인 상상력의 결과물이 대중과 친밀하게 공감하기를 꿈꾼다.1999년 열정과 패기로 한국의 패션계에 등장한 김석원, 윤원정 디자이너

김승연 작가의 두 공간

소소한 일상에 상상력을 더하면 한 권의 그림책이 탄생된다. 1인 출판사이자 그래픽 스튜디오인 텍스트 컨텍스트의 김승연 작가는 일상과 상상이 조응하는 그곳을 찾아 오늘도 그리고, 쓰고, 상상하는 긴 여정을 시작한다.김승연 작가는 바다보다는 산을 좋아하고, 반려견 핑구를 위해 마당이 있는 집을 찾다 보니

디자이너 김빈의 작업실

전통을 재해석한 새로운 디자인을 일상에 불어넣는 디자이너 김빈의 작업실을 찾았다. 김포 석정리의 한적한 공장 지대에 새롭게 둥지를 튼 이 모던한 공간은 그녀의 새로운 안식처이자 또 다른 출발점이다.김포의 한 공장을 개조해 완성한 디자이너 김빈의 새로운 작업실. 수많은 디자인 서적과 샘플로 가득한

인테리어 디자이너의 새 작업실

인테리어 디자이너 윤이서 실장이 작업실을 옮겼다. 가로수길에서 청담동으로 그리고 이젠 오야동이라는 다소 생소한 지역에 둥지를 틀었지만 ‘이서’ 스타일인 것만은 변함이 없었다.1층 부엌과 이어진 공간은 쇼룸 겸 숍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숍 이서와 주에디션에서 선보이는 자연 모티프의 다양한 아이템을 디스플레이했다.  라이프  스타일숍

Load More Posts